'yeniceri'에 해당하는 글 1건

오스만 제국

Culture/Review 2013.10.13 10:00

진원숙

역사에 관심이 많은가?

관심이 많든 적든, 유럽 주요국 위주로 역사를 파악하는 사람들에게는 인지상의 큰 구멍이 있게 마련이다.

동로마제국 이후, 그 지리 상에 생긴 일이다. 
나 또한 그러하다.

그 구멍을 이해하는데 있어 주요한 고리는 바로 지금 터키의 전신, 오스만 제국이다.
 
서로마와 동로마가 갈라진 이후, 로마제국의 주력은 동로마로 이전하여 몇세기간 번영을 이어간다.
찬란한 문화의 핵심은 콘스탄티누스의 이름을 딴 콘스탄티노플.
십자군 원정과도 연관이 있지만, 유럽 세계를 이슬람으로부터 지켜주는 보루이기도 했다.

오스만 제국이 콘스탄티노플을 점령하여 이스탄불로 이름을 바꾼 이후로 지중해 동부와 동부유럽의 역사는 오스만 제국의 행보에 좌우된다.

여러 문헌에 잘 나와 있는 역사를 굳이 여기서 다시 되풀이해서 적을 필요는 없다.
다만, 오스만 제국의 역사에서 곰곰히 생각해볼 부분만 정리한다.

오스만 투르크
한때 소아시의 맹주 역할을 했던 셀주크 투르크는 십자군과의 오랜 전쟁으로 피폐해진 후, 몽골과의 경쟁에서 패퇴하여 흩어지게 된다.
이때 강성한 소부족이 오스만 1세가 이끌던 오스만 투르크다.
이들은 가자(ghaza)라는 투르크족 특유의 문화를 이용해 흩어진 투르크 전사를 규합했다. 가자는 약탈 원정대지만, 투르크족의 생업이자 생활이다. 더 중요한 점은 종교적 의무와 연계되어 매우 뿌리깊은 연대를 제공한다.

예니체리(Yeniceri)
예니체리는 오스만 제국의 역사를 이해하는데 필수 요소다. 
예니체리는 신군대라는 뜻이지만, 비투르크-비무슬림의 왕실 근위대다. 주로 정복지역의 기독교도 자제를 어려서부터 엘리트 전사로 교육시킨 정예다. 

오스만 제국 초기에는 바야지드 1세와 같이 인근 투르크 족을 병합하는 공격군 역할도 맡았다. 무슬림 전사는 같은 무슬림을 침략하기 꺼려하기 때문이었다. 이런 예니체리를 이용한 무슬림 정복은 초반에는 성공을 거두지만, 비무슬림을 이용한 침공을 조장한 것이므로 소아시아의 전체 무슬림들이 등을 돌려 제국이 위기에 빠지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나중에는 예니체리가 정치에 깊숙히 간여하여, 황제를 폐하고, 자신들이 황제를 선정하는 등 그 폐단이 매우 컸고, 오스만 몰락의 한가지 단초를 제공한다.

왕위의 배타적 상속
투르크 특유의 전통은, 장자상속과 같은 규칙이 없다는 점이다. 따라서 술탄이 늙으면 아들들은 피비린내 나는 계승 경쟁을 벌인다. 왜냐면, 왕위 계승에 탈락한 왕자는 바로 죽임을 당하기 때문이다. 형제간 다툼을 막기위한 이 제도는, 제국 초기에는 안정을 보이지만 갈수록 재임 말기에 극심한 혼란을 일으켜 제국의 힘을 약하게 했다. 

재미난건 제국 중반 즈음, 제도를 바꾼 바 있다. 왕위에서 탈락한 왕자들의 사형을 완화하여 유폐로 변경을 했다. 오히려 그 이후에 계승은 극심한 혼란이 되었다. 오스만 제국의 17회 술탄 폐위 사건 중 14회가 이 이후에 일어났다. 투르크 족의 배타적 계승은 나름대로의 지혜였을지도 모른다.

문화의 종말
찬란하던 오스만 제국은 17~18세기에 문화적 고갈을 맞는다. 공직자 중에도 문맹이 많고, 재판관은 무식했다. 유럽의 언어를 배우려는 사람이 없고, 세상 돌아가는 일은 외국인을 고용해 파악하도록 의존했다. 결국, 문화, 정치, 군사 면에서 비약적인 발전을 하는 유럽에 모든 면에서 열위에 놓이게 되고, 제국주의 시대에 오스만 제국은 모든 전선에서 패퇴하게 된다.


터키 공화국
투르크 족의 강한 전투력과, 소아시아 및 인근을 병합한 문화적 규모로 중세를 풍미했던 오스만 제국. 결국 낙후된 시스템과 정치적 불안요소로 근대에 들어 급격한 몰락을 한다. 발칸과 동유럽의 드넓은 영토를 다 잃고, 지금의 터키 지역만 남아 터키 공화국이 되었다.

유럽의 치열한 각축전에서 한 축의 역할을 했던 오스만 제국. 

지금은 후줄근한 변방 나라처럼 보이는 터키로 영역이 위축되었지만, 그 역사를 이해하는 부분은 유럽의 동력학을 이해하는데 필수다. 마치 작금에는 애매한 위치에 모호한 정체성처럼 여겨지지만, 중세를 풍미했던 오스트리아처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게임, 더 지니어스  (6) 2013.12.14
사진에 느낌을 담는 여덟가지 방법  (10) 2013.12.08
오스만 제국  (2) 2013.10.13
이슬람 문화  (4) 2013.09.29
하룻밤에 읽는 일본사  (0) 2013.09.22
만인의 건축, 만인의 도시  (0) 2013.09.1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터키는 참 매력적인 곳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리적 문화적으로 동서양의 교차점에 해당하다보니 많은 것들이 서로 교집합을 이루지요. 전에 비잔틴 이전에 있었던 팔미라제국의 마지막 황제 제노비아에 관한 이야기를 참 흥미진진하게 읽었던 기억이 납니다. 자세한 내용은 잘 기억나지 않지만 미인에 다재다능하고 능력있는 여성으로 남아있습니다.
    • 맞습니다.
      정말 동양과 서양이 교차하는 곳이고, 역사도 깊어 매력적인 곳이지요. 짧게 들렀었는데, 또 가고 싶습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