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sunny & foggy day

Travel 2010.11.20 21:03
가을의 끝자락, 바스락거리며 시들어가는 햇볕이 좋은 날 
집에 있기 싫어 바람 쐬러 나섰습니다.
아내가 좋아하는 조개구이를 먹으러 영종도에 갔지요.
바다를 건널 때는 낮안개가 좀 더 짙어 신비로운 느낌마저 듭니다.
항상 그렇지만, 싱싱한 조개는 날로 먹어도 맛이 좋습니다.
다문 입 열 정도만 살살 익혀 후루룩 먹었습니다.

팡팡 튀는 껍질 탓에, 익자 마자 허겁지겁 먹다보니 정신없이 식사를 마쳤습니다.
점잖지는 못한 식사지만, 배불리 먹어도 부담없는 해산물에 흡족할 따름입니다.

조개칼국수를 빼놓을 수 없지요.
'선수'들은 딱 칼국수 하나 시켜놓고 소주를 비웁니다.
그만큼 조개가 많이 들어 있지요.
어찌보면 조개탕에 국수사리 넣었다고 보는게 옳을지도 모릅니다.

부른 배도 꺼뜨릴겸, 연륙교로 섬을 건너 잠진도에 다녀왔습니다.

발그레 내려앉는 저녁해와 
부드러운 바닷바람, 
촐싹이는 파도까지 
모든게 적절합니다.

기분좋은 산보를 하고, 
아들과 바닷가 애먼 자갈 몇 개 던지기 시합하고 
가을의 끝자락을 아쉽게 보듬고 들어왔습니다.

이제 곧 겨울이겠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Madrid 2010] 6. Heartbeating flamenco  (4) 2010.11.23
[Madrid 2010] 5. Jamon jamon  (2) 2010.11.22
A sunny & foggy day  (2) 2010.11.20
[Madrid 2010] 4. Toledo, the reason to visit Madrid  (7) 2010.11.19
[Madrid 2010] 3. Museo Nacional del Prado  (2) 2010.11.18
[Madrid 2010] 2. Far away Spain  (4) 2010.11.1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맛있게 익어가는 조개구이를 보니 침이 고여요. >_< 주말마다 가족들과 나들이 하시나 봐요. 정말 부러운 가족상.. ^^
    • 주중에 매일 늦게 들어가서, 주말에는 가족과 함께 의미있게 지내려 애쓰는 편입니다.
      그래도 늘 미안한게 많은걸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