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이켜 보면, 예컨대 1994년 쯤까지 올라가보면, 당시 사진 찍는 풍경은 지금과 몹시 다르다.

일단 카메라는 집집마다 있는 물건이 아니었다.
사진은 특별한 행사 때 기념으로 그리고 여행가서 몇 장 찍는 것이었다.
길떠났다고 기분 좋아 셔터를 막 누르다보면, 이내 필름이 떨어지고 근처에 필름 파는 곳을 급히 찾아야 했다. 
그렇게 찍은 필름은 동네 현상소에 맡기고 삼일 정도를 기다려야 했다.
사진관 아저씨는, 사람 수대로 뽑을지, 영 망친 사진은 아예 인화하지 말지 등의 옵션을 묻곤 했다.

이렇게 사진 찍는 건이 희귀하다보니, 구매도, 유지하기도 비싼 카메라를 굳이 집집마다 가질 필요는 없었다.
그러다보니, 친한 집끼리 카메라를 빌려 쓰는게 그리 드문 풍경이 아니었다.

요점은, 당시 전문가 아닌 일반인 세상에서의 사진은 예술보다 기록으로의 가치가 더 컸다. 

아마 2000년대 초반 정도부터 디지털 카메라가 보급되고, 난 딱 2000년에 내 첫째 디카를 샀다.
현상 걱정 돈걱정 없이 마구 셔터를 눌러도 되는 그 마법 같은 경제성.
상대적으로 작은 부피라 휴대가 간편해, 더 많은 상황을 찍을 수 있는 편의성.
그렇게 디카는 라이프 로깅의 기초를 마련했다. 
더이상 카메라는 귀한 물건이 아닌 범용재가 되었다. ('내 여섯번째 디카')

그리고.
1990년대 중반부터 보급되기 시작한 개인 휴대전화.
이쪽도 추억 되새기다보면 끝이 없으니 건너 뛰고..
제조사간, 통화 자체로는 경쟁이 뻔하니 하드웨어 경쟁이 시작되었고
그 성능의 한 축으로 카메라가 자리매김하면서, 이제 폰 카메라의 성능이 디지털 카메라에 못지 않게 되었다.
그래서, 이젠 라이프로깅은 대상 맥락을 특별한 이벤트에서 일상으로 확장했다.

스가와라 이치고

사진 잘 찍고 싶어 여러 책을 읽었다.

그 덕에, 그냥 흉하지 않게는 찍는 편인데, 요즘은 갈수록 내 사진이 영 마음에 안 든다.
폰 카메라는 그 성능이 갈수록 좋아져 언제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풍족한 환경인데, 내 사진은 답보 상태다.

그래서 이 책을 집었다.

결론은 간단하다.
책은 별로다.
작자의 열성이나 진심 다 좋은데, 뭔가 배우고자 하는 내 목적에는 미흡하다.
원래 기본을 강조하는 책은 도덕책처럼 밋밋함을 잘 이해한다.
아니 그 과정에서 생기는 밋밋함에는 오히려 적극 동의한다.

솔직히 말하겠다.
책에 담긴 스가와라씨의 사진이 전혀 와닿지가 않은 탓이 제일 클지 모르겠다.
뭐 쨍한 느낌으로 모든 챕터의 예시 사진들이 블링블링까지 바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전 권을 통틀어 단 한장도 내 마음을 못 움직인 것은 스가와라씨 탓인지, 인쇄 품질 탓인지 아님 내 까탈스러운 눈인지 잘 모르겠다.
그런 면에서 준거가 되는 '프레임안에서'는 정말 예시 사진 자체가 가르침이고 비전이었기 때문일 수도 있다.

아무튼 옆집 사진관 아저씨의 넋두리 느낌이 짙었던 책이다.
다시 말해, 배울 점은 많지 않아도 기분 나쁘지는 않았다. 오히려 정서적 교감도 있었다.

그리고 딱 하나는 배웠다.
언젠가부터 폰카 셔터 누를 때 구도 잡은 후, 손 흔들리기 전에 잽싸게 셔터 누르는 버릇이 생겼는데 그 점이 영혼 없는 사진의 주범이었다는 걸 깨달았다.
타이밍을 여유있게 가져가더라도, 파인더 또는 액정의 화면을 들여다 보며 진짜 찍고 싶은 그 순간에 셔터를 누르는게 비법이기도 하다.
포토그래퍼의 그 미묘한 심상은 바로 사진에 투영됨을 수많은 경험으로 느꼈던 바인데, 지금은 그냥 기술적으로, 높아진 화소수의 화력으로 접근한게 죄다.

그 달라진 버릇을 깨닫고는 다시 사진에 온기가 돈다.
사실 그 깨우침 하나만으로 책 값은 뽑았다. 

세상 만인이 포토그래퍼인 시대.
사진 잘 찍는 방법은 조금 신경 써 익혀둘 라이프 스킬 중 하나일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이 책은 결코 그 공부의 텍스트는 아니다.
다른 좋은 책 많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진에 느낌을 담는 여덟가지 방법  (7) 2013/12/08
오스만 제국  (2) 2013/10/13
이슬람 문화  (4) 2013/09/29
하룻밤에 읽는 일본사  (0) 2013/09/22
만인의 건축, 만인의 도시  (0) 2013/09/15
지금, 경계선에서  (0) 2013/09/08
Posted by Inuit

트랙백 주소 :: http://inuit.co.kr/trackback/2303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열매맺는나무 2013/12/08 20: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술적 가르침이 있는 책이라기 보다는 기본 자세를 다룬 책인가 봅니다.
    한 친구가 있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 하면서 오가는 일상과 풍경을 아이폰 카메라에 담는 친구입니다. 똑같은 카메라를 사용하는데도 관심을 갖고 낭만의 눈으로 바라보니 사진이 일취월장 하더군요. 사진은 렌즈를 통해 본 그 사람의 시각인가 봅니다.

  2. BlogIcon Jjun~♡ 2014/01/06 2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에 남자가 배우지 말아야 할 취미에 점점 깊게 다가가시는군요 ^^;;
    전 대학교때 사진동아리여서, 여러가지 기본이라던가 많이 배웠지만, 찍을때는 그냥 대충대충 ^^;;;;;;;

  3. 호호히히 2014/04/26 2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누이트님 어디 가셨는지요?? 오랫동안 소식이 없으시네...

  4. BlogIcon Bailar 2014/05/08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게 사진이라는 건 아이의 일상을 담는 게 전부인 것 같아요 요즘. 아! 지마켓 후기올릴 때의 사진도 있네요!ㅋㅋㅋ 저도 사진 참 잘 찍고 싶은데요, 저는 술도 즐겨하지 않는데 어째서 수전증이 그리도 심한지!ㅋㅋㅋ

  5. BlogIcon 후크 선장 2014/06/02 2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글이 올라와서 반가운 마음에 후다닥 읽었습니다. 그런데 뒷북이었어요 -_ㅜ 다시 잠수를 타신듯합니다.

  6. 박현정 2014/07/14 09: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nuit님께서 많이 바쁘신가봐요. 혹시나 하고 계속 들어오고 있습니다. 잠수에서 올라오실 날만 손꼽아 기다리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