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경

아깝다

이런 책을 쓰려면 공이 만만찮게 드는데, 하필이면 벨기에일까. 파리가 있는 프랑스라면 그래도 오가는 막대한 트래픽의 곁가지라도 향유할텐데, 벨기에는 상대적으로 뜸할테다. 나도 벨기에 여행 전에야 관심이 생겨 책을 뒤지다 이 책을 발견했고, 기대 이상이다.
 

말솜씨 좋은 여인

책의 앞부분은 여느 책과 유사한 편제다. 벨기에 도시들 풍경과 음식들. 물론, 책의 컨셉에 맞게 '디자인'이란 렌즈로 들여다 본다. 그래도 미적인 사진과 이야기를 제외하면 낯익은 컨텐츠다. 그럼에도 글은 흡인력이 있다. 적절히 개인의 이야기를 하며, 균형 잃지 않을 정도의 주관을 아래 깔고 풍경과 문화를 스케치한다. 말솜씨라 좁혀 이야기하면 누가 되겠지만, 내가 말주변이 없어 솜씨란 말은 찬사다.
 

벨기에 디자인

이 부분이 책의 백미다. 벨기에의 패션, 건축, 인테리어 등 컨템포러리 예술가들을 일일이 리서치하고, 이메일 인터뷰하고 또 찾아가 만나며 벨기에 디자인을 소개한다. 벨기에 디자인이 수려하긴 하지만 주류는 아니다. 그러나 저자는 애정깊은 사명감으로 벨기에 디자인이 어떻게 유럽 디자인에 영향을 미쳐왔는지를 열정적으로 적어간다. 나도 설득되었다.

 

에필로그

영화의 엔딩크레딧 올라갈때 나왔다가 숨은 재미를 놓쳐 후회한적 없는가. 이 책도 그런 쿠키 페이지가 있다. 저자의 프랑스 절친이 한국 갔다가 저자가 다시 돌아오길 바랬다고 한다. 그래서 생년월일 받아다 잘가는 점술가에게 갔단다. 와서는 어이없어하며 "이상한 소릴하네. 너가 다시 오긴 오는데 벨기에로 온단다. 생뚱맞게 벨기에 사람하고 사귄단다." 둘은 그렇게 웃고 잊었는데, 먼 세월 지나 생뚱맞게 벨기에 남자랑 사랑에 빠지고, 벨기에 가서 살게 된 저자의 반전 에피소드. 기분 좋다.
 

Inuit Points ★★★★

서두에 적었듯 아깝다는 생각이 많다. 좀 더 주류시장에 닿는 키워드였다면 이런 좋은 책이 많이 알려질텐데. 아쉽다. 그럼에도 한 줌 안되는 독자를 위해, 또 저자들 스스로를 위해, 꼼꼼히 그리고 묵묵히 작업한 그 작가정신에 경의를 표한다. 나라 소개 책에는 드문 별 다섯을 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플래트닝: 생각의 형태  (0) 2017.02.18
컨택트 (Arrival)  (0) 2017.02.12
벨기에 디자인 여행  (0) 2017.01.15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  (0) 2016.12.17
달콤함이 번지는 곳, 벨기에  (0) 2016.10.25
50년간의 세계일주  (0) 2016.10.2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