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경철'에 해당하는 글 1건

오경철, 안세훈

TRIZ 공부 두번 째 책이다.


여러 권 고르던 중, 가장 깔끔한 모양새를 보이고 마인드맵과 결합한다는 아이디어가 마음에 들어 택했다.
결론은 X 밟았다.

어떤 분야를 이해하기 위해, 한 주제를 놓고 여러 책을 읽으면 여러 가지 장점이 있다.
권수는 많아도 중복되는 내용은 빠르게 읽으며 다른 관점과 새로운 통찰만 추출하면 되니 주제에 대한 이해의 폭을 깊게 하기 쉽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은 다른 책과 비교를 안 할 수 없다.
TRIZ 자체에 대해서는 먼저 읽은 '창의성의 또 다른 이름 TRIZ'가 백번 낫다.
고민의 깊이는 물론이고, 내용의 정세함도 이 책이 떨어진다.

'창의성의 또 다른 이름..'에서는 40가지 표준 방법론을 다 설명하지 않아 아쉬었는데, 이 책은 40가지 방법론에 충분한 공간을 할애해서 내심 기대가 컸다.
하지만, 40가지 방법론을 단지 빼먹지 않았을 뿐, 매우 지루한 사전식 나열이다. 게다가 짧은 본문과 짧은 사례가 100% 동어반복이다.
이 부분에서는 공동저자간 또는 그룹 저작의 날림 혐의가 짙다.

그렇다고 다른 부분에서 통찰이 있느냐하면 그렇지도 않다.
방법론을 모시고 사는 느낌, 고민과 통찰보다는 기계적으로 방법론에 끼워 맞춘 느낌이 강하다.
고민의 깊이가 느껴지지 않는다고 판단한 이유다.

섣부르게 추측하자면, TRIZ로 문제를 해결하는 컨설턴트의 저작이라기 보다는, TRIZ 강의로 밥먹고 사는 강사의 교재같은 색채다.

마지막, 이 책만의 USP인 트리즈 마인드 맵에 대한 평점이다.
TRIZ 자체를 쉽게 쓰고 발상을 자유롭게 풀어주는데 마인드맵을 접목 시킨 점은 높이 평가할만 하다.
내가 TRIZ를 자유자재로 다루게 된다면, 마인드맵을 가시화 도구로 사용해야겠다는 점을 배웠다.
하지만 딱 거기까지다.
제시한 예시의 빈약성이나 프레임웍의 얄팍함으로 책 자체가 주는 묵직한 울림이 없다.

김효준 책에 별 넷을 주었고, 이 책은 별 둘이다.
굳이 산다면 말리지는 않겠지만 추천은 안 한다는, 별 둘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트리즈 맛본사람 2013.06.12 22:37 신고
    저도 이책은 피해야 겠네요 .ㅎ 감사합니다
  2. 안녕하세요^^* 저는 이책을 쓴 저자로 오경철이라고 합니다.
    일단 책을 읽고 이렇게 글을 올려주신 점에 대한 감사를 드립니다.
    이책에 대해 말씀하신 대부분이 맞는 말씀이라^^*
    그런데 이렇게 생각해주셨으면 합니다.
    지금까지 나온 트리즈책은 박사나 박사급 연구원 또는 교수님들이 쓰신 책들이라 저도 트리즈를 공부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고, 사람들에게 가장 쉽게 접근하는 책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일단 쉽게 그리고, 이미지를 많이 넣어 보기 좋게, 그리고, 마인드맵과 결합한다."
    ""여러 권 고르던 중, 가장 깔끔한 모양새를 보이고 마인드맵과 결합한다는 아이디어가 마음에 들어 택했다""
    선생님이 골라주신 이유가 이 세가지라면 저와 안세훈교수가 처음에 접근한 방식으로 잘 되었다고 말해야겠네요.
    결론이 x밟았다고 말씀하셨는데, 솔직히 그 말씀엔 맨풍입니다.^^*
    하지만, 맞게 본것이고, 저희는 현재 울산 미포조선에 컨설팅사업을 하고 있고, 저는 대학과 고등학교 생산성본부등에서 트리즈를 가르치며 이책을 교재로 쓰고 있습니다.
    그리고, 글들을 읽다보니 김호종 박사님의 책인 실용트리즈도 있던데, 그분은 현재 대학원과 회사세곳에서 컨설팅과 강의를 하시고, 문제해결로 그 회사들에서 2년이상 컨설팅을 진행하고 계시는 프로 컨설턴트입니다.
    책으로 TRIZ의 철학을 담으려고 하는 노력을 해보지만, 그것은 판매를 목적으로 하지 않아야만 가능합니다.
    어제 컨퍼런스에서 생각의 창의성 김효준 대표님과도 만나 말씀나누고 예전부터 아시는 분이고 많이 존경하는 분이며, 저도 그분의 책을 읽고 TRIZ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을 만큼 좋은 책입니다.
    선생님께서 좋은 의미는 아니지만 일단 책을 읽어주시고 이렇게 글을 올려주심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하지만, 저는 생각합니다.
    모두 힘들게 공부할 책...무거운 책을 써야 할까?
    대다수의 사람들은 40가지 발명원리만으로도 새로운 세상이 열릴텐데, 거기에 집중하는것이 낫지 않을까?
    그렇다면 이미지가 알트슐러것은 어렵지 않나?
    표준해도 어렵지 않나. 난쟁이 모델은 아리즈의 사고체계를 어떻게알려주지?
    RCA나 모순매트릭스는?
    이런 고민을 일년이상하고 포스터를 6개월에 걸쳐 전문가와 상담하며 그렸고 8백만원정도의 돈이 투자가 되었습니다.
    결과는 현재 김효준대표의 책보다 무게가 없지만, 판매상 1위에 올라가 있습니다.
    조금 모자라지만, 그 부분만은 인정해 주시면 좋겠네요.
    현재 저와 안세훈교수는 마트리즈3레벨과 한국트리즈협회울산지회장과 이사를 맡고 현업으로 5년째 일을 하고 있습니다.
    선생님보다는 조금 못할지 모르지만, 나름 컨설팅으로 밥을 먹고 살고있고요.^^*
    제가 트리즈를 하면서 가장 많이 생각하는 것이 다른계통의 사고와의 융합입니다.
    다음에 좋은 기회가 되면 만나 차라도 한잔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싶어 이렇게 글을 남겨봅니다.
    하시는 모든 사업에 큰 성과가 있으시길 바랍니다.

    - 트리즈마인드맵대표이사 오경철드림 -
    • 블로그 댓글을 한참 신경쓰지 않아서 이제 확인하고 답을 답니다.

      일단 신랄한 부분은 송구합니다. 직접 읽으실 줄은 몰랐습니다.
      말씀에 대부분 동의합니다.
      저도 책 써봐서 팔려야 존재의 의미를 갖는 저술에 대해 잘 알고 있습니다.
      오히려 말씀처럼 많이 팔리는 책 쓰셨다면 성공이고 축하드립니다.

      위의 제 비판은 제 입맛을 기준으로 했기에 딱 그렇게 받아들여주시면 고맙겠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