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야 통한다'에 해당하는 글 1건

가을이고, 아이들 운동회, 학예회 철이기도 합니다.

2학기가 시작한 8월에는 출장이며 회사일로 바빠서 시간을 함께 많이 보내지 못해 늘 미안한 마음이었습니다. 중간 중간 학예회 연습한다고 바이올린 깽깽거리고, 친구랑 춤연습한다고 시시덕거리는 소리는 간간히 바로 또는 전해 들었지만, 크게 돕지도 못했지요.

토요일, 학예회 날.
우리 아들 뿐 아니라, 반 친구들이 각자 정성껏 준비한 여러 순서들이 다 재미있고 즐거웠습니다. 

유심히 보니, 아이들 세상만 해도 제각각이더군요. 어떤 친구들은 쉽게 가고, 어떤 친구들은 보기에도 함뿍 공이 들고 생각따라 마음따라 접근하는 방식이 다 달랐습니다.

아무튼, 스무개도 넘는 코너 일일이 소개 멘트 준비해서 사회 보고,

친구랑 '나 이런사람이야' DOC 춤도 추고,

쑥스러움을 이기고 몇달 배운 바이올린 공연까지 잘 마쳤습니다.

일단 너무 대견하고 장했는데, 부모맘이 그렇듯 더 뻔뻔하고 유들유들하게 했으면 하는 바람도 있었습니다. 사회보기, 춤추기, 바이올린 모두 제가 해준 말은 단 한가지 방향이었습니다.
아들아, 무얼 하든 네가 먼저 즐겨야 해.
네가 즐거워야 보는 이도 즐겁고 세상이 즐거워지는거야.
실수할까 두려워하지 말고, 실력을 다 못보여주는걸 두려워 해라.

살짝 미치고, 네 스스로가 즐기고, 신나서 그저 뻔뻔해지는거야~ ^^
하지만 생각해보면, 제가 저맘때 했던 그 모든 행위보다 더 능숙하고, 더 열성적이고, 더 자연스럽게 즐기는 아이의 모습에 저는 모든게 감사하고 기쁩니다. 

-속 태워가며 자신의 아바타를 키워가는 세상 모든 아버지들에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화의 상대주의와 기준  (0) 2010.10.22
산업경제 강의를 마치고  (23) 2010.10.13
Fun fun해라 아들아  (6) 2010.10.03
네게 필요한 모든 것을 어디서 배웠을까?  (6) 2010.09.30
서비스에 값 매기는 방법  (10) 2010.09.06
Nunsense  (8) 2010.08.0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6개가 달렸습니다.
  1. 이누잇님의 아들사랑이 담뿍 느껴지는 글이네요. 아빠 입장이 되어보니 정말 공감이 갑니다. 바이올린까지 안가더라도 세살박이 아이가 아빠방문을 두드리며 "아빠 식사하세요"하는 걸 들으면 그렇게 대견할수가 없네요. 정말 "-속 태워가며 자신의 아바타를 키워가는 세상 모든 아버지들에게" 화이팅입니다. :)
  2. 미소가 저절로 지어지네요^^
    연주 사이, 춤추는 동안에도 마음속에 들리는
    으흠흠흠~ 흐흐흐흠~~ 바이올린 소리!
    대단해요~ 아드님 머리를 쓰다듬어주고 싶어요.^^
    • 머리를 쓰다듬고 축복을 좀 내려주십시오. ^^
      딴거도 바랄게 많지만, 지금처럼 계속 의좋게 지내기를 기원하고 있습니다.
      제가 할 노력이지만, 그 어떤 방해로부터도 보호받고 싶습니다. ^^
  3. 하하하..
    역쉬~~
    뭐라 할 말이 ...
    제 아들도 아닌데 어찌 이리 자랑스러블까욤..히히히..
    • 하하 고맙습니다.
      어설퍼도 열심히 하는아이 좋게 보는건 부모마음이 똑같은가 봅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