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력'에 해당하는 글 1건

질문력

Biz/Review 2009.05.02 18:14
"천재 변호사가 알려주는 질문의 기술"

요염하게 유혹하는 저 문구 때문에 산건 아니지만, 분명 매대에서 제 눈을 끈 것도 사실입니다. 일본 실용서에 대한 불만은 누차 이야기한 바 있습니다. 그래서, 꼼꼼히 내용을 체크했습니다. 별 내용 없다는걸 미리 확인했고, 제가 필요한 부분만 확인하고자 샀습니다.

마사히코 쇼지

Liars and Liers
제 관심은 변호사가 활용한다는 거짓말 탐지법이었습니다. 다섯가지를 말하더군요.
  1. 눈을 봐라: 눈빛이 흔들리면 거짓. 동공이 확대되면 거의 확실.
  2. 손발을 떠는가: 긴장한다는 표시.
  3. 손짓이 작아진다: 손짓을 크게 하다가 상대적으로 작아지는 경우. 동양인은 원래 작으므로 패스.
  4. 말투가 단조롭고 빨라진다: 상황기억이 아니라 인지적 기억에 의존하므로 책 읽듯 억양이 없어진다. 그리고 빨리 벗어나기 위해 말이 빨라진다.
  5. 묻지 않은 사실을 답한다: 초조함에 스스로 자꾸 부연하게 되는 경향
전략과 인사를 담당하는 이유로, 사람을 많이 만납니다. 그러다보니 거짓을 알아내는 눈은 늘 훈련하지요. 뭔가 특별한 방법을 기대했지만 평범한 내용이었습니다. 4번 정도가 새겨둘만 할까요. 만일 거짓이 의심가면 유도심문을 하거나, 허를 찔러 거짓을 확정합니다. 그냥 물끄러미 응시하는 방법도 도움이 되겠지요.


Cross examination
책은 기본적으로 반대심문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법정 상황이 배경이 됩니다. 간단한 몇가지 논변과 질문, 거짓에 대응하는 방법입니다. 그러다보니 일반적이지 않습니다. 일상에서는 문제해결이 필요하고, 법정에서는 시시비비가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의미있는 분량을 할애한 '잘못된 기억'만 해도 그렇습니다. 법정에서는 잘못된 기억과 거짓을 판별하는게 중요하지요. 의도의 개입여부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일상에서는 거짓이나 잘못된 기억이나 말 안통하기는 매한가지입니다. 두 가지 다 실용적인 해법도 있습니다. 몽둥이가 약이죠. 


That was it
책은 제 예상과 꼭 같았습니다. 제목처럼 제대로 질문하는 법 따위는 없습니다. 책에서 가장 쓸만한 문구는 표지에 있더군요. "이 책을 악용하지 말라." 이 책을 가장 악용한 사람은 출판사라고 생각합니다. -_-

내용이 초간단해서 뭔가 느낄 새도 없이 끝납니다. 길게 늘여 쓴 기획 포스팅 정도 될까요. 예전에 제가 다산이나, 강의에 대해 글 쓰듯 말입니다. 의뢰인조차 완전히 믿으면 안되는 변호사의 시각에서 쓰인 글이라, 직장인이 배워서 써먹을 내용은 없습니다. 그리고, 진짜 변호사라면 그 일천한 내용에 시간만 낭비할 터입니다.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쟁에서 이기는 38가지 방법  (31) 2009.05.21
최고 결정권자를 움직이는 영업기술  (16) 2009.05.12
질문력  (10) 2009.05.02
글쓰기 생각쓰기  (32) 2009.04.18
전략적 HR 로드맵  (10) 2009.03.28
위대한 전략의 함정  (18) 2009.03.14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제목만 보고 샀다 실망하는 케이스.. 상품 포장만 보고 샀다 실망하는거랑 비슷 한 경우입니다. 이렇게 독후감을 보고 결정하면 틀림 없겠지요? ㅎㅎ
    • 취향이 비슷한 사람의 평이라면 쓸만 하겠지요. ^^

      요즘 날씨가 좋은데, 흠뻑 만끽하고 계시겠군요.
  2. 흠...
    이책 주문하려고 예스에서 구입대기에 담아 두었는데...
    금요일 주문하려다 넘 늦어 6일이나 하려고 생각했던 책이었는데
    ..ㅎㅎ.. 이제방금 삭제했습니다... 대신 신영복 선생의 '강의'로 대체했습니다.

    역시 책이든, 영화, 연극 등의 평을 미리 보고, 읽고 사는 것도 좋은 책을 고르는 법 중에 하나군요.... 감사

    서점가는 것이 좀 불편해서(울 동네에는 대형 서점이 교보문고 한개 들어와 있고-이것도 번화가로 나가야 있음) 요즘 게으름을 피우고 인터넷 쇼핑으로 사고 있는데 가끔 구입하고도 머니가 아깝다하는 생각의 책이 있더군요..

    오늘도 InuiT님 덕분에 좋은책 골랐습니다. ^^
    • 강의가 오백배쯤 낫지요. ^^

      저도 오프라인 서점은 가끔 시간내서 교보 정도 갑니다.
      주로 온라인으로 사지요. ^^
  3. 면접관들은 다 알고 있겠군요. 으으으. 몇년 전이지만 아직도 면접때가 생생하군요. 거짓말을 안했는데도 긴장되던걸요. 후후.
    • 진짜 대질 신문할 때까지 잡아 떼는 사람도 많이 봤습니다.

      엘윙님은 조그만 거짓말 하고도 얼굴에 드러날듯 해요. ^^
  4. 동공이 흔들리는 것 까지 캐취하신다면 ㅠ.ㅠ
    전 그래서 눈을 잘 마주치지 않습니다.

    워낙 속 마음이 얼굴에 완연히 나타나는 지라..
    • 동공 이야기는 저자의 말입니다만, 저도 많이 봅니다.
      아니, 항상 눈보고 이야기하죠.
      어떤 생각하는지 다 보이는 사람도 많지요. ^^
  5. 거짓말에 관해서라면 미드 Lie to Me를 추천해드릴게요.
    보디 랭귀지와 얼굴 표정 연구를 통해 인정 받은 심리학자 폴 에크맨 박사를 바탕으로 만든 드라마라고 해요. 드라마적인 재미보다는 감정을 포착하는 장면들이 재미있어서 보고 있어요. 처음 두세 개 에피소드만 보셔도 금방 이해되실 거예요.상세한 리뷰는 url을 참조하시구요.
    http://10.asiae.co.kr/Articles/view.php?tsc=004006000&a_id=2009021208345476832

    하나 더, 가짜 웃음을 테스트하는 사이트가 있는데, 드라마를 보고 난 터라 꽤나 맞혔어요. ^^ 시간 되시면 한번 해보세요.
    http://www.bbc.co.uk/science/humanbody/mind/surveys/smiles/index.shtml
    • 가짜 웃음은 지금 제 책 관련해서도 관심 많은 주제입니다. ^^
      BBC 테스트 해보려는데 뭔가 문제가 있는지 동영상이 안되네요.
      재미있겠는데 말이죠.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