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카'에 해당하는 글 1건

전날 실패한 산보기에 다시 도전합니다.
이른 아침부터 졸린 눈을 쉽게 뜨지 못하는 아이들, 차에 싣고 길을 나섭니다.

권금성 올라가는 케이블 카를 탔습니다.
몽고의 침입 때 권씨, 김씨 두 사람이 쌓은 성이라는 설명을 듣습니다.
아이들, 몽고군이 무슨 일로 이 먼 곳까지 올까 의심을 합니다.
전설이긴 해도 좀 납득이 안가긴 합니다.

아.. 전에도 와본 곳이지만, 눈 덮인 정초의 권금성은 그 아름다움이 혼절하도록 아름답습니다.
눈이 시리게 푸른 하늘 속에, 눈이 부시게 빛나는 바위정상입니다.
그 통바위 사이에 곧게 선 나무는 생명력의 극치입니다.
온 주변의 산들은 백의를 입고 단정히 앉아 있습니다.
어찌나 영묘한지 보고 또 봐도 질리지 않습니다.
아들은 저 산의 peak 모양이 주식 그래프 같다고 합니다.
도시 아이는 어쩔 수 없구나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멀리 울산바위가 설악에 박힌 보석처럼 빛을 발합니다.
아들은 금강산과 얽힌 일화와, 울산원님과 양양원님간 다툼에 대한 설화를 이야기 해줍니다.
어느새 여행의 화자에서 청자로 바뀌어가는 제 모습을 봅니다.
아이가 대견스럽기도 하고, 세월이 장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권금성 밑의 작은 암자에 들렀습니다.
스님이 따끈한 차 한 잔씩을 내어주셨습니다.
밤 되면 이 깊은 산, 높은 바위에 얹혀있는 암자의 느낌은 어떨지 궁금해졌습니다.
영묘한 산속, 속세와 번민에서 멀리 자리잡은 이 곳은, 추위만 피한다면 그 이름처럼 안락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새해를 맞아, 마음을 정갈하게 하고자 떠난 어려운 길입니다.
설악은 그 이름처럼 큰 눈과, 큰 산으로 저희 가족을 맞아주었습니다.
큰 눈은 역경이었지만, 견딘 후의 아름다움에 눈물나게 아름다운 경치가 되었고, 큰 산은 사는게 힘들어도 진짜 중요한게 뭔지 오연하고 넉넉한 가르침을 주었습니다.
산과 나무 사이를 찬연히 비추는 저 해처럼, 올해도 자연의 이치가 우리 모두를 보살펴 주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최소한 가족들 마음이 더 부드럽고 넉넉해진 여행이었습니다.
신고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이다  (8) 2010.03.28
덕위에 세워진 절집, 수덕사  (12) 2010.01.31
[설악 2010] 2. 큰산 嶽  (6) 2010.01.08
[설악 2010] 1. 눈 雪  (30) 2010.01.03
추위마저 녹인 서산의 미소  (14) 2010.01.01
펜션 덕스  (30) 2009.10.25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6개가 달렸습니다.
  1. 마지막 한 문장으로도 많은것을 얻어오신것 같아요^^
  2. 근데 inuit님!!
    님은 대자연 속에서 아이들과 어떤 대화를 하시는지..
    급 궁금해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는지요?^^
    • 상황따라 자연스럽게 이야기합니다.
      중요한건 이야기를 많이 하려 노력하는 점이지요. ^^

      자연속으로 가면 책이나 컴퓨터도 뒷전이니 식구끼리 이야기하기 딱이지요. 저희는 평소 못보던 TV도 많이 봅니다만. ;;
  3. 휴,,, 좋았겠어요... 사진도 아주 좋습니다. inuit 님 새해에도 건필하세요.
    • 네. 좋았습니다.
      산은.. 그 자체로 완벽하잖아요. ^^

      duru님도 좋은 기회 닿아 산의 정리 맞아가며 연초 즐겁게 지내셨음 합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