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이언트'에 해당하는 글 3건

Case

Biz 2004.05.22 21:33
작년 딱 이맘때네요.
전략경제학 과목에서 케이스 학습지로 유명한 KEM의 성장 전략에 대해 프로젝트를 했었습니다.
여러가지 힘든상황이었지만 팀원 모두 열심히 했고, 학기말에 스스로도 만족할 만한
결과물이 나와서 기뻤던 생각이 납니다.
가장 흐뭇했던 것은 같이 수강을 한 동기들에게서 가장 괜찮은 프로젝트 결과였다는
덕담을 많이 들었기에 공들인 보람이 있었지요.

* * *

오늘 회사 기획 분야에 면접이 두명 있었습니다.
그 중 한명이 케이스 현직에서 기획을 하고 있더군요.
전직의 이유를 묻다가 현재 사정을 듣게 되었습니다.

* * *

ㅇ 한국교육미디어(KEM)는 수능 학습지 시장에서 3년 연속 업계 수위를 차지하며, 고속 성장을 이뤄 코스닥에 상장되었으나,
ㅇ 수능 학습지 시장의 축소 추세와 다양한 대체재의 대두 가능성으로, 기존 사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과 신규 성장 전략이 절실한 상황임.
ㅇ 현재 학습지 경쟁 양상은 협조적 과점 상태로 가격 경쟁에 의한 이윤축소는 예상되지 않으며, 가격 탄력성이 상대적으로 낮아 Benefit 우위를 바탕으로한 margin strategy를 추구하는 것이 바람직함.
ㅇ 추가적인 원가 절감 유인을 도출하기 위해 인쇄와 유통을 담당하는 자회사를 중심으로 make or buy 이슈를 분석한 결과, 현재 효율적인 메커니즘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나, 장기적으로 인쇄와 유통분야에서 추가적인 효율성을 추구할 수 있는 방안을 수립하였음
ㅇ KSF를 바탕으로 KEM이 가지고 있는 핵심 역량을 분석한 결과, 기획력, 영업력, IT기획력, 그리고 브랜드 자산으로 드러났으며, 이 핵심역량은 장기적으로 지속가능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지식 경영(KM)의 도입이나 전략 실행형 조직(SFO)으로의 재조직화 등의 지속가능 메커니즘을 제안하였음
ㅇ 향후에도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수능 학습지 이외의 사업을 발굴해야 하며, 핵심 역량을 leverage하는 관련 다각화가 타당한 방향임을 도출하였음
ㅇ 다각화 영역은 핵심역량과 향후 회사 기여도를 바탕으로 온라인 교육을 제안하며, 이를 위한 다각화 전략을 제시하였음


* * *

프로젝트 팀이 완곡한 어법으로 극력 말렸던 것이 유초등시장과 성인시장에의 다각화였고,
차라리 현재의 핵심역량을 레버리징 할 수 있는 온라인 교육 서비스에 집중하길 주문했었는데
회장의 일방적인 푸쉬로 유초등에 돈을 쏟아붓고 결국 주력 사업에 영향을 미쳐 망가져버려
"단돈 30억"에 개인한테 넘어갔다고 합니다.

* * *

컨설팅을 하면 클라이언트 사를 자기회사처럼 여기게 되어 꽤나 애착을 갖게 됩니다.
저의 경우는 한일그룹, 케이스, 배상면주가, 헬스클럽, 하우젠 등등이 그렇습니다.
후속담을 듣고 나니 그 때 우리의 주장에 왜 귀를 안기울였을까 하는 원망보다는
그저 좋은 내용의 내가 좋아하는 회사가 망가졌다는 생각에 안타깝고,
"내 회사"는 그렇게 되지 말아야지 하는 생각이 더욱 커졌던 한때였습니다.

-by inuit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릴있던 한주  (4) 2004.06.06
쇠칼론  (15) 2004.05.24
Case  (2) 2004.05.22
과거를 지나 미래로, 그리고 현재  (3) 2004.05.19
마쓰시다의 부활  (8) 2004.05.17
꿈 그리고 현실. 그 간극과 메움에 대해..  (5) 2004.05.0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1. 아직도 권위를 위한 권위에만 집착하는 경영자가 상당수에 이르는가 봅니다...옳고 그름을 보는 눈을 자신의 욕심으로 가리는 잘못을 저지르게되는 안타까움을 어찌해야 좋을지...
secret

[FYI] To do? Not to do?

Biz 2003.08.13 20:58
저번에 To do or not to do에 대해 어떻게 결정이 났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더군요.

금요일 최종보고가 이번주 월요일로 미뤄져서 금요일에 버스타고 집에 가는 도중 클라이언트의 전화를 받았지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좀 시간을 갖고 생각하자. 라는 요지로 답을 했습니다.

월요일 최종보고.
마지막 보고를 끝내고, 클라이언트는 아예 회사도 제 이름으로 설립을 하고 통장에 로열티 넣어줄테니 시작해보라고 하더군요.
여러가지로 고마운 제안이지만 2학기 수업도 있고 제 나름대로 더 클리어해지기 전에 commitment를 하긴 좀 어려울 것 같아서 나중에 다시 생각하겠다고 말을 전했습니다.
즉 연말쯤 제가 하고 싶은 생각이 있으면 하겠다는 정도로 마무리 된거죠.

그동안 여러가지로 성원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간단히 경과를 보고드립니다. ^^

-by inuit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김정일 펀드  (1) 2003.09.23
NPV 제몫 찾아주기  (6) 2003.09.16
[FYI] To do? Not to do?  (3) 2003.08.13
To do or not to do?  (8) 2003.08.06
철수 형님을 보다. -.-  (4) 2003.05.14
Intellectual property  (2) 2003.03.31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저도 결정이 궁금했었는데.. 역시 학기중에 하는건 좀 어려운 거였나봐요...
    잘 고민해서 결정하신거라 믿고.. 같은 학교에 있어도 얼굴 보기가 쉽지 않네요.
    어제 저도 출격했었는데.. 선주형님 오셨었는데 안부르다니.. 삐짐.. ㅠ.ㅜ
  2. 쩝.. 학교에 있는줄 몰랐었어.
    같이 갔으면 선주형님도 좋아하셨을걸..

    다음주 20일 모임에 오실거래.
    난 그날 못오지만 Vm~는 형님 볼수 있을 거야. ^^
  3. 클리어의 생명
secret

To do or not to do?

Biz 2003.08.06 01:58
그동안 하던 프로젝트가 거의 끝나가네요.
그간 알바치고는 정말 열심히 했고, 클라이언트도 무척 흡족해한다고 생각은 해 왔습니다.
이번주가 마지막인데, 오늘 클라이언트가 묻길,

이 사업을 맡아서 해주겠습니까?

상당히 대담한 제안이네요.
흠..
졸지에 CEO 제의를 받고, 금요일까지 의사를 표명해야하는 입장이 되었습니다.

흠..
재미있을듯도 하네요. ^^;

-by inuit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NPV 제몫 찾아주기  (6) 2003.09.16
[FYI] To do? Not to do?  (3) 2003.08.13
To do or not to do?  (8) 2003.08.06
철수 형님을 보다. -.-  (4) 2003.05.14
Intellectual property  (2) 2003.03.31
게임 이론에 따른 교육의 효용  (1) 2003.03.14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1. 그 사장님 보는 눈 한번 좋네요.. ^^
    좋은 사람은 역시 누구나 다 알아 보는 건 가봐요.. 언니랑 나만 아는 줄 알았더니..
    암튼 좋은 의사결정 하시길 바라구요.. 여러가지 조언 고마워요. ^^
    수아는 걱정 말구 나중에 저한테 맡겨 주세요.. another고모 역할 열심히 할테니.. ^^
  2. 같이 고민 해줘서 고맙고, 수아 고모 해준다니 더욱 고마워. ^^
  3. 음...저지르세요.
  4. To do or not to do? That's the mission...
  5. 형님..2학기 때는..자랑스런 CEO학생 되시는 겁니까..?
  6. 우왓~ 정말 사람 볼 줄 아는 클라이언트 맞습니다.
    금요일이라면 내일인데..마음의 결정은 되어가시는지.

    오빠가 재밌다고 생각해왔던 사업인만큼 더 끌릴텐데...신중하게 결정하길 바라구.
    어쨌든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은 행복한 일이지.
  7. 목련꽃 그늘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질 읽노라....좋은 소식 한가위 둥근달 같습니다...하지만 가끔은 봉선화의 기다림도 한 번 살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