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부'에 해당하는 글 1건

인체재활용

Sci_Tech/Review 2017.04.02 15:39

Mary Roach

 독특한 책이다

시체와 죽음을 다루는 내용이라, 께름칙한 마음에  놓고도 한참을 미뤘다죽음을 다루는 비즈니스에 관심이 생겨  맘먹고 열어 읽었다.

 

(title) Stiff

  

영리한 저술이다

주제의 어두움을 문체의 발랄함으로 커버했다. 그러지 않고서는 읽는 사람보다 쓰는 사람이 힘들었을게다. 시체처리소, 해부학 교실, 인체 실험실, 장례식장 등을 발로 뛰며 글을 썼다. 물질로서의 사체와 인격이 담겼던 인체의 간극은 찰나다. 그러므로 사체의 원주인인 인간에 대한 연민과 공감은 자연스러울 . 의도적으로 쾌활한 문체로 거리두기를 해야, 그나마  딱딱한 논문이 되는걸 방지하면서 수년간의 취재를 글로도 적어내릴 있을게다.

 

그냥 곱게 죽여주오

사체가 토막나면 부활의 가능성이 사라진다고 믿던 시절이 있었다. 따라서 해부는 그냥 사형보다 , 영혼까지 죽이는 2중의 사형이었다. 이런 미신적 중세에서 출발한 해부는 사업이자 과학이었다. 바탕위에 지금의 해부학이 태동했고 '아직 살아있는' 우리는 혜택을 본다.

 

죽은자는 고통이 없다

그래서 충격 실험 인체를 사용해서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연구에 사체가 활용된다. 숭고한 목적으로 사후에 과학적 연구에 기증한 시체는 고통이 없어 낙하와 충돌 다양한 실험에서 귀한 데이터를 준다. 그로 인해 에어백과 안전띠의 정확한 안전원칙이 규명되었고. 구한 생명이 연간 8500 수준이다. 고통도 없고 영혼도 빠져나간 신체가 일로는 산사람 못지 않다

 

21그램

흔히 말하는 영혼의 무게다. 맥두걸은 사망과 동시에 발생하는 호흡, 수분 증발 분비물의 영향을 통제하여 공통적인 무게 감소를 측정했다. 그리고 개에게는 존재하지 않는 인간만의 무게 감소 21그램 가량이 영혼의 무게라 결론 지었다. 반론이 있었으나 그렇게 지나갔나 보다. 검증을 위한 후속 연구가 없는게 내겐 신기했다. 영혼의 무게가 궁금하다기 보단, 사라진 21그램이 과연 무얼까가 알고 싶다. 딱 21그램정도의 호기심이다.

 

죽음에 관한 과학이 이렇게 많았구나

외에도 인체의 이식과 식인에 관한 동서고금의 이야기도 평소 접하기 어려운 이야기다. 현재와 관련된 내용은 사체의 처리에 관한 다양한 시도다. 매장은 터가 계속 줄어드는 이슈가 있고, 화장은 공기오염의 문제가 있다. 물론 당장은 관행대로 진행될 일이지만 인류는 장기적 해결책을 필요로 한다. 조직분해 또는 환원화장이라는 친환경적이고 미래지향적이면서 당장은 받아들이기 어려운 신기술이 있다는 점을 배웠다.

 

죽음을 직시할 있어 좋았다

나이들면 죽는거지, 라고 관념적으로 생각하는 죽음이지만 어느 순간이든 실제로 마주하면 패닉에 가까운 혐오가 드는 현상이다. 본능이라 그렇다. 하지만 책을 따라 죽음 순간과 이후의 다양한 상태를 보다보면 묘하게 마음이 편해진다. 죽음 자체는 아직도 두렵겠지만 죽음 이후에 대한 상상이 더해져 생기는 공포는 없다. 그저 몸은 탄소와 산소 등으로 이뤄진 물질이구나. 다행인지 불행인지 의식이란게 진화과정에 생겨서 생각을 있을 뿐이지 물질에서 물질로 변화하는 과정이구나. 이후는 생각만치 상상하기 불편한 현실이 아니란 점을 깨달으면 살아있는 동안 살면 되겠네 은근한 의욕까지 생긴다. 어쩌면 그게 책의 가장 선물일게다.

 

Inuit Point ★★

정말 하나 쓰려 이렇게까지 생고생을 해야 하나 싶게 공들여 흔적이 묻어난다. 그리고 많은 구슬을 유쾌함으로 꿰어낸 필력은 감탄스럽다. 아무도 진지하게 다루지 않았던, 그래서 웬만한 책에서 보기 힘든 다양한 사실과 역사 그리고 이야기는 덤이다. 그리고 죽음을 보다 편하게 받아들여 삶에 자신이 생기면 그야 말로 대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ci_Tech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체재활용  (0) 2017.04.02
생물학 이야기  (0) 2015.07.12
마음의 작동법  (2) 2015.06.21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주기  (0) 2013.11.03
우주 다큐  (4) 2013.10.20
잠수함, 그 하고 싶은 이야기들  (0) 2013.10.06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