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에 해당하는 글 2건

책을 읽는가

그만한 가치가 있어 읽을테다. 시간 소일도, 정서적 만족, 그 어떤 배움도 가치다. 책 값 더하기 읽는 시간의 기회비용보다 가치가 높아야 읽었다는 평을 내린다. 그리고 가치와 비용과의 관계인 RoI 다분히 주관적이다. 하지만 어떤 책은 RoI 명확하다. 직접 돈을 벌어주는 책들이 그렇다.

 

어벤져스쿨

저자 김성일은 어벤져스쿨에서 강의 한다. 내가 이 책을 마쳤을 강사 리스트에서 그의 이름을 발견하고 약간 놀랐다. 마침 책을 즐겁게 읽은 터라 어벤저스쿨 교장에게 바로 연락을 했다.


"패키지로 가세요."


어벤져스쿨에 김성일 저자의 자산배분 아니라, 퀀트로 주식 보는 , 부동산, 채권, 거시 흐름의 쟁쟁한 고수들의 강의가 있는데 죄다 흩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거시경제, 자산 배분, 이후에  섹터별 내용을 순서대로 들으면 완벽한 자산 불리기 족집게 과외다. 그리고 책은 섹터를 묶는 방법을 알려주는 프레임 워크이다.


김성일

(부제자산배분을 이용한 스노우볼 투자법


매우 서론

믿을 만한 분의 추천으로 집은 책이라 기대가 컸었다. 그러나 처음엔 읽히지 않아 진도가 느렸다. 어려워서가 아니다. 복리의 마법, 투자의 확률이 주는 의미 등은 MBA에서 배웠고 CFO 하면서 느꼈다. 뇌가학적 투자심리는  쓰기 위해 뇌과학이 우리나라에서 유명해지기 직전에 조밀하게 공부했기 때문에 대개 아는 내용이라 눈에 들어왔다. 하지만 이해는 간다. 촘촘히 계단식으로 글을 쌓아 올리는 저자의 꼼꼼함이, 자산배분의 틀을 이야기하기 전에 미리 독자와의 눈높이를 맞추고자 하는 열망에 닿으면 지루하더라도 써야했을게다.

 

본론은 지금부터

하지만 책의 반환점을 지점 정도부터 나오는 본론은 책의 진수이자 전부다. 챕터 들어가자마자 , 하고 탄성이 나왔다. 기업에서 재무를 했고 투자를 하기 때문에 나의 투자세계는 기업에 거의 몰려 있다. 내가 알고 그나마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하지만, 자산배분의 틀을 가미하면 안정적으로, 그리고 장기적으로 좀 더 나은 수익률을 있음을 깨달았기 때문이다. 책의 용어로 말하면 바텀업 투자를 해왔지만, 탑다운 방식이 주는 장점은 고려되지 않았다. 교훈 하나로도 손에 잡히는 수익(return) 있을테고, 책은 본전 이상인거다.

 

분산투자

자산배분의 핵심은 경기에 따라 서로 움직임이 다른 섹터에 구분해 넣는거다. 예를들어 탈무드의 3분법이라면 국채, 주식, 현금성에 1/3 배분한다. 또는 영구포트폴리오라면 물가상승-호황-하락-불황의 사이클에 대응하도록 -주식-국채-현금성처럼 네개 부분으로 나눠도 좋다

이러면 경제구조에서 정책, 그리고 경기변동을 모니터링 하는 탑다운식 투자에 따라 액티브하게 조정하지 않아도 된다. 패시브한 배분율만으로도 폭락을 견뎌 장기적 수익률을 담보한다.

 

직장인에 맞는 투자법

따라서 이러한 자산배분에 따른 분산 투자는 직장인이 자고 있는 동안 돈을 벌어주는 좋은 기법이다. 물론 대형 기관이라고 분산투자가 의미 없지는 않다. 오히려 지속가능성이 화두인 기업이므로 기관도 자산배분의 개념은 염두에 두고 운용하게 된다

, 한가지는 짚어둔다. 안정성은 관성(inertia to hamper the motion)이다. 자신이 알고 있는 자산이나 부문이 있는데 정률로 했다면 초과수익을 포기하는 대신 예상외 상황에서의 하락을 커버하겠다는 결심인 점은 이해해야 한다.

 

Inuit Point ★★★★

책에 대한 감상은 이미 말했다. 절반은 내게 지루했지만 뒤의 챕터는 보석이었다. 하지만 이런 류의 책을 많이 접하지 않았다면 앞부분마저 간결한 교과서가 될거라 믿는다. 이 책을 읽고 부지런 떨고 실행하면 반드시 효과는 있을테다. 수천년 목격한 일들을 근년에 투자고수들이 정리했을 뿐이니까. 그리고 숫자의 근거는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복리의 마법이니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즈니스 블록체인  (2) 2017.07.07
블록체인 혁명  (0) 2017.06.09
마법의 돈 굴리기  (0) 2017.06.04
사장의 길  (0) 2017.05.03
세상 물정의 물리학  (0) 2017.04.23
트럼프 시대의 달러  (0) 2017.03.01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오세준

눈이 번쩍 뜨였다

달러를 이해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이해하기 위해 달러와 금에 대한 책을 몇 권 읽었더랬다. 그래서 대략의 개념은 이해했다 생각했는데, 책을 보며 달러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갖게 되었다.

 

강달러는 오는가

강달러 시대를 대비하라는게 책의 메시지다. 트럼프는 그리 요소가 아니다. 달러 사이클과 세계 경제 흐름 강달러가 가능성이 높다는게 저자의 예측이다. 정확히 말하면 저자는 강달러가 예상되니 달러를 사라는게 아니다. 강달러가 수도 있으니 달러 자산에 관심을 갖고 편입해 두면 좋지 않겠냐는 정도다.

 

기축통화

오히려 책의 많은 내용은 달러가 기축통화인 의미에 할애하고 있다. 달러가 기축통화의 지위를 확보한 과정을 공들여 고찰하고, 그 지위가 오래갈지 바뀔 수 있는지를 생각해본다. 결론은 매우, 아주 매우 오래갈 것이란 점이다. 부분에서 새로 배운 점은 오일 달러의 의미다. 브레튼 우즈 이후 금태환이 정지되고 달러가 금이 된게 세계 통화의 구도다. 필요한만큼 찍어낼 있는 금이 달러가 되었다. 자체는 통화자체의 약세가능성으로 취약하다. 나도 여기까지만 알고 있었다.

 

오일 달러와 패권

하지만, 석유 결제를 달러로 박아 놓았고, 결과로 달러 수요를 높여 놓은 과정이 있었기에 달러는 공고한 기축통화로 자리매김 있었다. 미국이 그렇게 중동문제에 매달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리고 달러는 미국의 젖줄이면서 무기가 되었다. 예컨대 사우디와 미국의 결정이면 유가도 오르고 달러도 올릴 있다. 실제 러시아가 그렇게 경제 파탄의 길로 갔었다.

 

초록의 암살자

책을 읽을수록 미국과 달러가 무섭다는 생각을 했다. 의도했건 의도하지 않았건 미국의 달러 정책에 크건 작건 한 나라가 나가 떨어질 수도 있고, 반대로 흥할 수도 있다. 트럼프가 책의 제목에 들어갈 유일한 이유는 바로 이부분일게다. 트럼프로 인해 달러가 강해질까 약해질까가 아니라, 트럼프가 달러의 힘을 어찌 쓸지가 관건이다. 벌써 4월의 환율조작국 지정에 콧대높은 중국도 신경을 바짝 쓰는 이유이기도 하다.

 

Inuit Points ★★★★★

책은 술술 읽히면서도 내용이 알차다. 즐겁게 읽었다. 다만 전면에 나와 있는 대문짝만한 트럼프 얼굴은 부담스럽다. 특히 지하철 서서 가며 읽을 때는 다소 머쓱하다. 그러면 어떠랴, 읽을만한 책인데. 트럼프 얼굴의 민망함에도 주저없이 별점 다섯을 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장의 길  (0) 2017.05.03
세상 물정의 물리학  (0) 2017.04.23
트럼프 시대의 달러  (0) 2017.03.01
성공하는 아이디어에 영감을 주는 거의 모든 이야기  (0) 2017.02.05
2017 트렌드 노트  (0) 2017.01.21
나는 직장에 다니면서 12개의 사업을 시작했다  (0) 2017.01.0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