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thony Weston'에 해당하는 글 1건

논증의 기술

Biz/Review 2009.05.26 00:30
논리가 중요하다는 점은 부정할 사람이 없습니다. 그러나, 논리를 제대로 배우기는 불가능에 가깝도록 어렵지요. 학교에 정규수업이 있지도 않고, 혼자 독학하기도 어렵습니다. 그렇지만, 현대 사회는 지식사회입니다. 잘 짜여진 지식은 단단한 논리적 구성에 기반합니다. 그래서, 어떤 수를 써서라도 논리는 체득해야할 기술입니다.

흔히 형식논리학에서 귀납법(induction)이니 연역법(deduction)이니 말합니다. 이름만 들어도 질리게 만들지요. 하지만, 논리의 방법이 중요하다기보다 논리적 사고, 논리의 마음이 더 중요합니다. 논리는 진리를 탐구하는 도구이기 때문입니다. 흔히 컨설턴트의 방법론이 논리적 사고방식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컨설턴트는 귀납이니 연역이니 하는 이름에 경도되기 보다는, 어떤 결과를 내느냐에 온 관심이 쏠려 있습니다. 더 나아가 민토 여사는 귀납과 논리는 호환가능한 형식적 도구라고까지 단언합니다. 철저히 효과만 따지지요.

좀 복잡하게 설명하면, 귀납이나 연역 모두 불확실한 전제 사이에서 오류 가능성을 배제하는 일입니다. 연역의 출발점인 당연한 진리가 세상에 얼마나 있을까요. 결국 연역의 전제도 결함을 내포하고 출발합니다. 귀납의 결론은 말해 무엇하겠습니까. 한 깊이 들어가, 가추법(abduction)까지 나오면 논리는 형식의 문제가 아니라 창의와 자세로 귀결되곤 합니다.

결국, 논리는 탐구의 자세라고 생각합니다. 처음 답을 생각하는 과정은 철학과 경험이 근간이 됩니다. 윤리와 도덕도 한 몫합니다. 가장 중요한 부분은 열린 사고방식이지요. 엄밀히 진행된 논증이라면 불편한 결론도 수용할 개방성이 논리의 핵심입니다. 나머지 형식논리는 그야말로 거들 뿐입니다.
 

Anthony Weston

(원제) A rulebook for arguments

asteray님 소개로 알게 된 책입니다.

크게 귀납의 방법과 연역의 방법을 다룹니다. 그 사이에 전제의 정당화를 위한 권위에서 빌리는 논증과, 인과의 논증을 별도로 설명합니다. 실제 글쓰기에 필요한 실용성이 미덕입니다.

그리고 내용은 매우 간결해서 빠르게 읽게 됩니다. 반면, 설명은 책의 무게만큼 단순하지 않고 적절한 깊이를 가집니다. 논리적 구성에 관심있는 분은 읽어보셔도 좋겠습니다.

전 크게 도움을 받을듯 합니다. 아이에게 논리학을 가르치려고 좋은 교재를 찾던 중이었습니다. 다른 책 두어 권 사놓고도 마음에 안들어 계속 궁싯거렸습니다. 반면, 이 책은 쉽고 잘 구조화되어 있어 교재로 딱입니다. 지금 제 아이들은 이 책으로 저와 공부중입니다. 지난 일요일 6강을 마쳤고 이제 한 강의만 남았습니다.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단 만나  (42) 2009.08.23
가설사고, 생각을 뒤집어라  (28) 2009.06.07
논증의 기술  (25) 2009.05.26
논쟁에서 이기는 38가지 방법  (31) 2009.05.21
최고 결정권자를 움직이는 영업기술  (16) 2009.05.12
질문력  (10) 2009.05.02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25개가 달렸습니다.
  1. 열정이 대단하신.....
    좋은 책인듯하군요 저도 한번....^^
  2. 제가 이 책을 발견한 게 스물 넷인가 했으니 거의 절반 나이 때 같은 수준이-_-...
  3. inuit님은 참 나쁜 분입니다..헉!!!<--뭥미???

    아이들과 논리를 공부하시는 시간에
    전 애들에게 "숙제했나??!!!" 라고 고함을 치고 있었지 싶습니당..

    님은 늘 저를 자책하게 하시고...미웡!!








    그래도





    나도 저렇게 따라 해야지 하는
    길을 열어주시니

    대따 밉지만, 너무 좋습니다..헤헤..


    그래서 오늘은 진도 쑥쑥 빼시라
    주문은 세 배 늘여 드립니다...팍팍!!
    • 좋게 봐 주시니 고맙습니다.
      애들, 저도 야단칠 때가 있어요.
      부모맘 다 똑같지요..
  4. 논리는 탐구의 자세...
    좋은 발상이십니다...
  5. 논리는 상대방(인간이든 사물이든)을 잘 관찰하고 탐색하는것부터 시작되는건가보네요^^;
  6. 딱 봐도 어렵게 느껴지는데요. 책소개 감사합니다. ^^
  7. 저도 읽어봐야겠습니다. 논증...제가 좀 약한 영역이죠. ^^
    • 유정식님이 읽을 정도는 아닙니다.
      소포모어 수준이거든요.
      잘 정리된 내용을 일별하겠다면 괜찮구요..
  8. 아들내미를 위해서라도..한번 읽어봐야겠습니다.
  9. 윤리 도덕이 어떻게 답을 구하는 도구가 될 수 있을까요? 그 둘은 자체 검열기구라고 생각합니다.

    진리라면 사회통념을 뛰어넘을 수 있어야 하는 것이 아닐까요?

    게다가, 윤리는 사회적 동의에 의한 결과로, 지역마다 그 기준이 다르고, 같은 사물이나 사건을 두고도 좋다나쁘다를 반대로 말하기도 하는데, 지역적 편차가 있는 것이 어떻게 참거짓을 가르는 도구가 될 수 있을까요?
  10. 논리에 약한 저에게도 좋은 교재가 될듯 싶군요.
    좋은 책을 소개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혹시 논리가 부족하다고 느끼면 이 책을 2회 정독해 보세요.
      당장 좋아지진 않지만, 뭘 해야할지는 좀 보일거에요..
  11. 다른 분들 처럼 읽고 작성해야
    할 게 넘고 넘치지만,

    Inuit 님의 추천 한 말씀에
    관심을 갖지 않을래야
    않을 수가 없습니다.

    결국,구매목록에 집어 넣고
    말았습니다. ^^
    • 나쁘지는 않아요.
      애들 이 책 다 떼고 나니 좀 눈이 틔긴 하더군요.

      고무풍선기린님은 금방 다 읽으실 겁니다.
  12. 아무래도 inuit님 직업이 경영 컨설턴트이기 때문에 그런 건지도 모르겠습니다만, 항상 "논리적으로 어떻게 상대를 설득하느냐." 라는 주제에 관심을 가지고 계신 것 같습니다. "실제 글쓰기에 필요한 실용성이 이 책의 미덕" 이라는 말씀이 가장 눈에 남네요.

    좋은 책 한 권 오늘도 잘 챙겨 갑니다. 이거, 큰일이네요. 읽은 속도는 굼벵이인데 알라딘 보관함에는 자꾸 책들이 쌓여 가네요. inuit님도 이 사태에 일조하셨으니 책임 지세요 :D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