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ander's intent'에 해당하는 글 1건

스틱!

Biz/Review 2009.02.01 11:24

Chip & Dan Heath

(원제) Made to stick: Why some ideas survive and others die


내용은 대략 아는 바 있어 제껴둔 책입니다. 구성의 참고가 필요해 출장 중 비행기에서 읽었습니다. 책의 메시지는 간결합니다. 머리에 딱 달라붙는 메시지의 공통점을 분류했습니다. 그 비법을 형제 저자는 이렇게 요약합니다. SUCCESs라고.

- Simplicity
: 메시지의 핵심. 하이 컨셉. 가장 중요한 통찰을 위해 나머지 통찰을 버리는 일.
- Unexpectedness
: 의외의 리드(lead). 호기심과 퍼즐 맞추기.

- Concreteness
: 시각화. 사물화. 체험적
- Credibility
: 권위 또는 반권위 (실패사례). 세부사항의 권위. 통계. 시내트라 테스트(reference)
- Emotion
: 상대의 이득. 명분. 자존감. 소속감.
- Story
: 참여적 청중. 도전플롯, 연결플롯, 창의성플롯
삼백 페이지를 훌쩍 넘는 두툼한 양임에도 불구하고 요약하면 저렇게 간단합니다. 뇌리에 남는 메시지에 대해 주요한 통찰을 주지만, 선후관계는 분명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즉, 스티키(sticky)한 메시지의 공통 요소를 나열했지만, 이대로 만든다고 스티키하지는 않다는 점입니다. 이는 Good to great 경우와도 유사합니다.

반면, 각 요소를 끊임없이 되새기면 메시지가 좋아질 확률은 있습니다. 특히, 메시지에 SUCCESs 모든 요소를 빠짐없이 다 넣겠다고 과욕부리지 말고, 주효한 몇 가지에 집중하면 효과가 있습니다. 다시 강조하지만, 책의 분류는 범주화일뿐입니다. 어느 상황에서 어떤 요소를 강조할지를 판단하는건 독자의 몫입니다.

전반적으로, 책은 잘 읽히고 재미있습니다. 다양한 사례가 흥미진진합니다.
저는 세가지 키워드를 삶에 들여 놓았습니다.
The Curse of Knowledge(지식의 저주): 아는 자는 모르는 사람의 심정을 모른다.
CI (commander's intent): 구체적 지침보다 오퍼레이션의 목적을 제공하는게 더 효과적임.
Lead: 사실의 요약이 아닌, 통찰을 추출.

가치없다 폄하하지는 못하고, 권하기도 어려운 애매한 책입니다. 재미난 사례를 원하시는 분은 심심파적으로 일독의 가치가 있고, 커뮤니케이션 스킬을 원하는 분이라면 굳이 안보셔도 될 듯하네요.
신고

'Biz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탐욕과 공포의 게임, 주식시장을 움직이는  (14) 2009.02.21
설득의 심리학 2  (30) 2009.02.14
스틱!  (20) 2009.02.01
5가지만 알면 나도 스토리텔링 전문가  (28) 2009.01.31
성공하는 사람들의 대화술  (10) 2009.01.25
프리젠테이션 젠  (20) 2009.01.1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20개가 달렸습니다.
  1. 지식의저주가 눈에 팍 꽂힙니다.

    아마 제 맘인듯...ㅋㅋ

    모르는 것이 세상에 널려있어 답답함에 속이 터지지만
    '하나씩 알아가는 재미도 솔솔합니다..

    아싸 일등 찍고..
    저 제사 모시러 갑니다.대구로 고고 쌩~~~
    • 저도 늘 배우는 마음으로 삽니다.
      그재미가 쏠쏠합니다, 정말. ^^

      제사 얼마전에도 다녀오지 않았나요?
      조심해서 잘 다녀오세요.
  2. 이상한 데자뷔가..
    어제 헌책방에서 이 책을 발견하고 몇장 뒤척이다가 "아마 inuit에선가 소개했던 책이 아니었던가?"하며 다시 꽂아두었던... -_-;;

    I'm serious...
  3. 이 책의 성공요인 중 반은 표지라 생각합니다. 표지만큼은 정말 '스티키'하지요 ^^
  4. 요즘은 책도 홍수고 정보도 홍수에요. 어떤 책을 선택해서 보느냐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삶에 적용하면 좋은데.. 잘 안되네요.
    리뷰 잘 봤습니다.
    • 네. 정보는 널려있습니다.
      어떤 걸 취하느냐가 중요하지요.
      결국 지식보다 지혜가 더 중요도가 커지는 시대이기도 합니다.
  5. 비밀댓글입니다
    • 그냥 가입하면 되는건가요?
      사이트 가 봐도 잘 모르겠네요.
    • 여기 온타운을 어려워 하는 분들을 위해 예를 들어 설명해뒀습니다.
      http://ddoza.tistory.com/739
    • 읽고 있습니다. 지금.. ^^

      다 읽고 오픈아이디 가입했습니다만..
      my page도 안나오고.. 쫌 당황스럽습니다.
      나중에 천천히 다시 볼게요. ㅠ.ㅜ
  6. 집에 컴퓨터가 고장나고 보니, TV도 없는지라 정말 할게 아무것도 없어졌어요..ㅎㅎ
    멍~하니 있다가 책을 들고보니, 또 한동안 소홀했던거 만큼 재미도 있더라고요.
    당분간 안고치고, 독서에 다시 재미를 붙여서 습관을 굳혀놓을까 고려중이랍니다. 히힛..^^

    덧, 아는 자는 모르는 사람의 심정을 모른다. << 이거 완전 명언이십니다. ㅎㅎ;; 지식의 저주 말이죠.
    이누이트님~ 즐거운 월요일 되십쇼잉~! +_+
    • 의도적으로라도 오프라인 생활을 해 보는게 좋지요.
      전 회사에서도 랩탑을 한켠에 치워두고 노트와 만년필 들고 구상을 많이 합니다.

      그래도 컴퓨터는 빨리 정상화 되기 바랍니다.
      잠깐은 참아도 오래는 성격 버리죠. ^^;;;;
  7. 친구에게 책 편식하지 마라고 했으면서 제가 편식하고 있어요. 거의 문학쪽으로만 읽거든요. 흠.
    그래도 이렇게 Inuit님 블로그에서 다양한 책을 접하니 좋네요. ^_^
    • 문학도 종류가 다양하잖습니까.
      저야말로 그런 기준으로 보면 편식이지요.
      소설은 거의 안보거든요. ^^
  8. 개인적으로는 정말 유익하고 재미있게 읽은 책이었습니다.
    특히 저자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예시들 자체가 너무 설득적이라 정신없이 읽었던 기억이 있네요. 개인적으로는 PT를 할 때나 말을 할 때 '지식의 공백' 을 제시하여 청중의 관심을 끄는 부분이 참 재미있더군요 ^^ 블로그의 제목설정이나 PT의 처음 한장 구성에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물론 책 자체는 완전한 귀납 구성이라 한계가 있긴 합니다만)
    • 그쵸. 책 자체는 귀납적 측면이 있어요.
      반면 상위 메시지는 또 의미가 있고. ^^
      읽기에 재미있는 책이란건 인정할만 합니다.
  9. inuit님, 검색해서 들어왔는데
    익숙한 곳이네요.^^
    '지식의 저주' 즉 '아는 것이 병'일 때가
    있는 경우를 설명해줘서 이 책 읽고
    처음에 굉장히 흥분(?) 했던 기억이...
    리뷰 잘 읽고 가요.
    세 가지 키워드 좋은데요..^^/
    • 돌다보면 그자리일 때 즐겁기도 하고 당황스럽기도 하지요.
      저도 가끔 경험있습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