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oice quality'에 해당하는 글 1건

얼마 전에, 회사에 외부 강연이 있었습니다. 연사는 꽤 유명한 사람입니다. (신상을 밝히지는 않겠습니다.) 말을 업으로 하는 사람이고, 연예인에 가까운 인지도를 갖고 있습니다. 대중 강연이 익숙지 않다고 스스로가 밝혔는데, 정말 놀랍게도 익숙지 않더군요. ^^;

그래도 프로페셔널이라서 잘 마무리는 했지만, 제가 보면서 느낀 점들을 적어봅니다. 일반적으로 적용할 부분이 많아보입니다.

웃어도 함께 웃자
관중과 호흡을 같이 하는게 중요합니다. 재미난 말을 했으면 같은 타이밍에 웃어야 하지요. 절대 혼자 멋적게 웃으면 안됩니다. 보는 사람이 어색할 뿐더러, 연사에게 신뢰가 안갑니다. 혼자 웃는 이유는 불안과 근심 때문입니다. 이를 보상하기 위해 밝은 낯을 하는건 매우 좋은 방법입니다. 그러나 말할 때는 미소를, 활짝 웃는건 관중과 함께, 이게 요령입니다.

이야기의 골자를 숙지하라
원래 여럿 앞에 나서면 머리가 하얘지면서 할 말이 조리있게 안 되는 경우가 허다합니다. 그러나, 대중 연설이라면 이야기의 큰 줄거리를 결코 놓쳐서 안됩니다. 이 날 계속, "그러니까 제가 하려는 말은.." 하고 이야기를 이어갔는데, 이는 스스로도 정리가 안 된다는 뜻이지요. 이를 회피하기 위해서는 로마 연사의 방법을 익힐 필요가 있습니다.

관중과 눈을 맞춰라
우리 나라 사람이 가장 약한게 눈 맞추기(eye contact)지요. 그러나 관계의 형성은 눈 맞춤에서 시작합니다. 연설도 마찬가지입니다. 혼자 허공이나 구조물 바라보고 있으면 관중에겐 연사가 사람이 아니라 사물처럼 느껴집니다. 게다가 이 분처럼, 보긴 보는데 대충 잠깐 보다가 눈을 이리저리 굴리면 안 하느니만 못하죠. 한군데 쳐다볼 때 최소 4초는 봐야 합니다. NLP 기본 원칙이기도 합니다.

음색에 주의하라
연설의 흥취와 분위기를 좌우하는건 음성(voice quality)입니다. 차분하고 안정된 음색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 필요하면 말의 속도를 평시와 다르게 할 필요도 있습니다. 좀 더 느리게 또는 빠르게 하여 적정 속도를 내야 합니다. 음량(volume)도 마찬가지입니다. 과도하게 소리를 높이다보면 음색이 불안해지거나 감정적이됩니다. 그게 필요하면 적절히 활용할 일이지만, 의도와 달리 나가면 안 좋습니다. 이날, 연설과 안 어울리는 파나 솔 음계의 어설피 달뜬 목소리는 듣기에 참 불안했습니다.

자세와 몸짓에 주의하라
보통 불안이 심하면 자세에 투영됩니다. 이 분은 전문인인지라 꼿꼿이 허리를 펴고 안정된 자세를 보인건 훌륭했습니다. 그런데, 몸은 마음을 못 숨기는 법. 손가락에서 불안이 드러납니다. 계속 연단을 만지작거리거나 불규칙하게 두드리고, 머리를 필요 이상으로 매우 자주 매만진다든지, 웃고 있는 얼굴 이면의 긴장이 느껴졌습니다.

솔직하라
지금까지 말한 내용이 뭐 크게 문제스럽지는 않았습니다. 아마 보통 사람들은 그냥 좀 덜 매끄럽다 할걸 저는 요소요소를 뜯어 봤을 뿐입니다. 그리고, 그런 불안정에도 불구하고 나름대로 잘 진행되었습니다. 그 이유는 연사가 상당히 솔직했기 때문입니다. 저런 말을 해도 되나 싶을 정도로 솔직했습니다. 어쩌면 의도와 달리 말을 하다가 곁가지로 빠져 지나치게 솔직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이야기(personal story)의 힘은 강했습니다. 그 모든 불비함을 이기고 사람들의 주목을 끌었고, 시간을 무사히 흘려보냈습니다.

Inuit's diagnaustics
앞에 말한 여러가지 문제는 평행이 아니고 서로 연관되어 있습니다. 준비가 모자라니 근심이 생기고 근심이 생기니 스스로가 불안해지는겁니다. 따라서 대증치료는 나중에 보고, 근원처방이 필요합니다.

결국 중요한건, 자신감입니다. 황홀한 카리스마는 내공이 필요하다고 해도, 관중을 압도하는 힘 쯤은 의외로 쉽게 가질 수 있습니다. 왜냐면 관중은 무언가 이야기를 들으려 그 자리에 있기 때문입니다. 압도 당할 마음의 자세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 자신감은 어디서 생기냐, 전 꼼꼼한 준비라고 생각합니다.

주요한 내용은 반드시 숙지하고 이야기의 목표가 있어야 합니다. 그 목표는 연설의 상황에 따라 적절히 설정해야 합니다. 그리고 연습입니다. 연설문을 통째로 암기하면 좋을지도 모르지만 그 보다는, 주요 내용이 항상 제대로 이어지도록 준비해야 합니다.

구체적으로는 두가지를 열심히 연습해야 합니다. 이야기의 큰 덩어리와 이야기간 연결입니다. 큰 덩어리는 그 순서를 잊지 않도록만 신경쓰면 됩니다. 로마의 기둥(roman column)이라는 방식이 효과가 큽니다. 연결은 브리지(bridge)라고하는데, 각 덩어리에서 다음 덩어리로 넘어가는 부분을 따로 연습해두면 좋습니다. 이 연결을 애들립 치다가는 망쳐먹기 딱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중요한 점, 아니 유일하게 중요한 점은 진실입니다 내 마음의 진심, 진정성, 열정이 느껴지면 나머지 어설픈건 다 해결됩니다. 마치, 스피킹 코스를 마친 능변의 젊은이보다 어눌하지만 삶의 깊이가 담긴 노여사의 옛날 이야기가 더 파급력이 큰 경우 와도 같다 할까요.

구체적 사례를 통해 연설의 요점을 정리해 봤습니다. 이제 연단에 설 준비가 되셨습니까?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스크는 무엇인가  (18) 2009.09.07
꿈의 관리  (46) 2009.08.30
초보 스피커의 모습을 보며  (69) 2009.06.17
반환점을 돌며  (36) 2009.05.29
죄수의 선택  (4) 2009.04.24
투구@이전  (12) 2009.04.22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69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여기다 적어도 될런지 모르겠지만, 축하합니다! :-)
  3. 이런 영양가 만점 훌륭한 글에 관련 없는 댓글을 달아도 되는 걸까- 라고 글을 읽으며 걱정했지만 이미 세 분이나 저와 같은 전철을 거치셨으니- ㅋ
    맥북 타신 거 축하드립니다! ㅅㅅ
  4. ㅎㅎ 축하 드립니다. :)
  5. 우후후후!!! 축하드립니다!!
  6. 저도 축하 드립니다. ^^
  7. 대상되신거 축하드리러 왔습니다~~
  8. 저에게 필요한 글들이네요. 좋은글 감사합니다.
  9. 아..이누잇님..한턱 쏘세요.. 엉엉 ㅠ퓨
  10. 대상 당첨을 축하드립니다.
  11. 대상 수상 감축드리옵니다~ ^^
  12. 역시 inuit님 ^^ 축하드립니다 ^^
  13. 축하드립니다. ^^;
  14. 축하드립니다. 타실만한 분이 타셔서 놀라진 않았습니다 ^^
  15. 축하드립니다~ 호호..
  16. 비추님, mooo님, 궁시렁님, 마음으로 찍는 사진님, Jaeho Choi님, 지민아빠님, 윤초딩님, 빽짱구님, 이스트라님, 지저깨비님, 초서님, 하쿠님, 영민C님, 아키라주니어님, 아톱님 고맙습니다.

    이 중 일부는 저도 축하드려야할 분들이 계시는듯. ^^
  17. 좋은 내용의 글 고맙습니다.

    항상 구글리더로 포스트 받아보고 있습니다.

    ^0^
  18.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그리고 축하드려요...
  19. 개인적으로 발표할 기회가 많은데 좋은글 감사합니다.
  20. 모자라니 근심이 생기고 근심이 생기니 스스로가 불안해지는겁니다. 따라서 대증치료는 나중에 보고, 근원처방이 필요합니다.

    모자람을 채우는 것이 근원처방이 될 수 있겠네요.
    오늘도 열심히 배우며 채워야겠습니다.

    늦었지만, 여행권 축하드립니다. ^^
    • 네. 맞습니다.
      내공이 우선이지요.
      그 다음이 초식입니다.

      제 글은 초식에 관한 내용이지만, 내공은 당연 있다고 보고 쓴 글입니다. ^^
  21. 음..제가 강의를 할수록 부족해지는 이유를 이글을 보고 알았습니다. 항상 원고를 읽다시피 강의를 하고 난 언제나 줄줄줄 이야기를 할까 했는데 저 기둥이 관건이었군요. ㅎㅎ너무나 감사합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