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뒷편은 어디나 같다. 살려고 투쟁하고 무리지어 사교한다. 양념이라면 가슴 먹먹한 가족 사랑.

'Culture > 한줄 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터처블: 1%의 우정  (0) 2012.04.08
건축학 개론  (4) 2012.04.01
범죄와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  (2) 2012.02.12
부러진 화살  (5) 2012.02.01
밀레니엄  (4) 2012.01.1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