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비는 공간의 크기와 흐르는 피의 양, 보는 사람 심장의 격동에서 모두 업그레이드된 추격자.

'Culture > 한줄 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스코드  (6) 2011.05.07
아저씨  (2) 2011.01.08
황해  (6) 2011.01.03
시라노 연애조작단  (2) 2010.12.28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1부  (6) 2010.12.20
소셜 네트워크  (8) 2010.11.21
  1. 2011.01.04 14:39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띠용 2011.01.05 00:10

    아 진짜 많이 잔인했어요.ㅠㅠ

    • BlogIcon Inuit 2011.01.05 23:41 신고

      계속 보다보면 그냥 그런가보다 하게 되지요.. -_-

  3. indy 2011.01.05 16:34

    평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호불호가 왜 갈리는지는 확실히 알겠더군요. ^^

    • BlogIcon Inuit 2011.01.05 23:42 신고

      네. 피가 낭자하긴 한데 재미는 또 있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