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10라운드 성남 대 포항전을 관람했습니다.

사샤의 둘째 골 직전

요즘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조 1위로 올라간데에 이어, K리그도 1패만 기록하고 있는 호조의 성남입니다.
하지만, 상대는 작년 아시아 챔피언에 클럽월드컵 3위에 빛나는 명문 포항입니다.
그리고 과거 성남 킬러이기도 해서 약간 부담감을 갖고 시작한 게임이지요.

그러나, 전반 6분만에 터진 몰리나 선수의 선제골로 여유롭게 출발했습니다.
후반에서도 몰리나-사샤의 합작골에 이어 김철호 선수의 쐐기골로 3:0 낙승을 했지요.

배너: "아시아 챔피언 승점 ㄱㅅ ♥"

게임 종료 직전, 성남 서포터즈의 도발. 워워.. ^^;

모따 성질 아직 안죽었네

드디어 경기 종료.
승부욕의 화신 모따 선수, 그라운드에 머리를 박습니다.
친정팀인데 살살 해요.

사샤, 수염 깎으니 훈남

승리 후 관중들에게 인사하는 선수단.

하지만, 가장 인상 깊은건 선수 가족들입니다.
화창한 5월이어서인지 아이들과 함께 경기장을 찾은 선수 가족이 많았습니다.
몰리나 선수의 아들(오른쪽 파란 셔츠), 아내와 딸입니다.
몰리나 색시는 남미 여인답게 흥이 많아 쉬는 시간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있더군요.
아예 승리 세레모니 내내 아가를 안고 경기장을 돈 장학영 선수입니다.
저 편에 한손에 아이를 안고 한손에 아이 손잡은 사샤 선수가 보입니다.
아들과 키스를 하는 조병국 선수.
그 뒤에 몰리나 아들이 계속 선수들을 졸졸 따라 다닙니다.
이유는 몰리나가 MoM(Man of match) 선정되어 아직도 그라운드에서 시상식 중이기 때문이지요.
승리 이후라서인지 선수나 아이들이나 모두들 행복해 보입니다.

하지만, 열혈팬 우리 아들도 그 누구못지 않게 행복했지요.
포항팬에겐 좀 미안하지만, 행복이 넘쳐난 탄천이었습니다.
신고

'Culture > Socc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Brand New FC Korea  (12) 2010.06.14
Again 2002  (0) 2010.05.16
가정의 달, 축구장 풍경  (16) 2010.05.02
베이징, 바르다  (14) 2010.03.23
지성 찬가  (4) 2010.03.20
축구가 고마울 때  (20) 2010.03.14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6개가 달렸습니다.
  1. 우와아 정말 행복한 하루셨겠네요~~!

    저도 오늘 이겨서 정말 기분이 좋았답니다~ 게다가 에어부산 국내선 왕복항공권도 당첨됐어요~ 캬캬캬>_<


    p.s 만약 블로그를 옮기게 된다면 미리 알려드릴께요^^
    • 오늘 서울구단을 떡실신 시키셨더군요.
      주신 떡은 잘 받아 먹겠습..;;;;

      아니 근데 에어부산 항공권은 정말 대단한 아이템이군요.
      요긴하게 쓰세요. ^^
  2. 한국에 있을 땐 수원삼성 팬이었는데, 올해 삼성은... 꼴찌를 다투고 있는 기세;;;
  3. 행복한 시간이셨겠네요.
    아드님 사진 보니깐 예전보다 키가 큰것 같습니다. :)

    혹시 이누잇님 이사 하시나요?
    독립도메인을 가지고 계시니 어디로 이사 가시든 주소는 똑같겠지요?

    혹시 이사 가시게 되면 주소 알려 주세요.
    저도 공지보고 이사를 결정했지만, 재공지도 기다려보고 있습니다.
    • 역시 눈썰미 있으시네요. 키가 계속 크고 있습니다. 저보다 더 커야죠. ^^

      전 이사 할겁니다. 아마 주소는 같을거지만 혼란의 와중에 헤어지지 않도록 단단히 연락하고 지내요. ㅠ.ㅜ
  4. 비밀댓글입니다
  5. 이젠 축구 뉴스를 접하면 아드님이 떠오릅니다.^^

    정말 즐거운 하루가 되었겟어요.

    감사합니다.
    편히 주무세요~~^^
  6. ㅎㅎ 포항입니다 ㅜㅜ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