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를 들면, “왜 우유팩은 사각형이고 콜라캔은 원통형일까?”와 같이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사안에 대해서도 이코노믹 씽킹하는 것이다. 우유는 컵에 일정량을 따라 마시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청량음료 같은 경우는 용기에 든 채로 마셔야 해서 콜라캔에는 상대적으로 손에 잡기 편한 원통형 용기를 쓴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우유는 냉장문제로 구매나 관리비용이 비싸게 먹혀 차곡차곡 진열할 수 있는 사각용기를 쓰는 게 경제적이다. 

-동아사이언스 (http://news.dongascience.com/News/news_linked.news?kisaFullID=201204262000022972830100000000)

맙소사. 이게 무슨 농담 같은 소리?


굳이 하나의 요인을 꼽자면, 압력입니다 콜라나 청량음료는 압력을 견디기 쉽게 하려면 모서리를 줄여야 합니다. 모서리에 응력(stress)이 몰리니까요. 가장 좋은 구조는 구형이지만 실용성을 고려해 원통으로 만들었습니다. 여기도 원기둥과 상,하판 접합부가 응력 집중이 생기는 곳이고, 기술과 비용이 집중되지요.


우유는 내압이 없으므로 적재와 제조가 용이한 종이 카톤팩으로 제작해도 무방합니다. 사실 종이팩이 나오기 전에 우유는 원통형 유리병이나, 피라미드형 비닐에 담아 유통했었지요.


아무튼, 대중적이지만 수준이 높은 동아사이언스에 이런 기사가 나다니 의외네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3개가 달렸습니다.
  1. 이코노믹 씽킹하는 건 또 뭘까요...;;;
  2. 과학 전문지에 저런 기사가 실렸다는 게 믿겨지지 않네요...

    아니라면 과학 전문지에서조차 과학은 버리고 돈으로 생각하자고 주장하기 시작하는 걸까요?
  3. http://search.dongascience.com/?category=NEWS&keyword=uneasy75@donga.com

    그냥 받아 적는 생각없는 기자같네요. 과학지의 게이트 키퍼 기능이 돌아가지 않는 다는거에 경악했습니다.
  4. 기사 제목과 내용은 Frank Robert의 책의 리뷰입니다. 정말 그 책에는 그렇게 설명합니다. 그 책의 내용을 인용한 것 뿐이니 기자 탓 하기에는 좀 억울할 것 같습니다.

    궁금해서 아마존을 찾아보니, 독자 리뷰에 이런게 있더군요. 저자가 책 중에 왜 냉장고보다 랩탑이 프리볼트가 흔한가? 에 대한 대답을 하려고 했다네요. 저자는 냉장고보다 랩탑이 사용하다가 해외로 갈 경우가 많은 경제적 이유때문이라고 대답한 모양입니다. 독자 리뷰에, 랩탑은 저전압 DC로 변환해서 사용하는데 이건 프리볼트로 만들기 쉽고, 컴프레서를 돌리는 냉장고는 좀 더 어렵기 때문인데, 저자가 왜 기본 전기적인 지식을 알아보려 하지 않고 결론내리는지 의아해 하더군요.

    유튜브에서도 보니 왜 턱시도는 싼데 웨딩드레스는 비싼가 대답을 하려하는데, 제게는 납득이 잘 가지 않는 설명이더군요. 그냥 갖다 붙여 설명하기 좋아하는 저자인듯 합니다.
  5. 헉 댓글을 쓴 다음에, Frank Robert의 wikipedia 약력을 읽어보니 함부로 욕할만한 이력의 사람이 아니군요. 버냉키 프랭크 경제학 원론의, 버냉키와 같이 쓰신 그 프랭크이군요.
  6. 덧글 도배인것 같은데, 하나만 더 추가하자면, 구글해보니 많은 엔지니어들이 압력때문이라고 말을 하고 있네요.
    http://observatory.designobserver.com/entry.html?entry=5627
    http://johnrlott.blogspot.co.uk/2007/07/why-are-milk-cartons-square-or-squarish.html
    • 도배라니요. 같은 내용을 반복해야 도배지요. ^^

      저자가 유명하다고, 또는 리뷰라서 인용이라고 해서 오도하는 글을 쓰는건 기자로서 결격이라고 봅니다. 특히 대중지의 문화면도 아니고, 전문지에서는 말이지요.

      마찬가지로, 저자의 경제학적 내공을 폄하할 생각은 없지만, 콜라캔이 원통인 것은 경제학적으로도 이유가 있는 거거든요. 내압(pressure)을 견디는 사각통을 만들면 엄청나게 비싸지지요. 적재공간의 비경제을 능가할 정도로.
  7. 아 이런이유가 있었군요^^
    동아사이언스에서 나온 이유로 어태 알고있었는데~!
    좋은 지식이 추가되었네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