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한해를 결산하며 올해 가장 의미 깊었던 일이 무엇인가를 돌아가며 이야기하는 자리가 있었다.
경력상이나 개인적인 성취도 많았지만, 내가 주저없이 말한 것은, '우리 딸 꿈찾아 준 일'이었다. 

딸 중학교 가자마자, 내가 준 세가지 인생 퀘스트가 있었다.
-책 많이 읽기
-운동하기
-평생의 꿈 찾기

사실 셋째 질문은 어른도 찾기 힘든 과제다.
속성상, 완료형이라기보다는 진행형이기도 하다.
문제는, 불완료나 미래형인 사람들이기도 하다.

어렵다는 것을 알지만, 
딸과 함께 근 2년을 논의하고, 돌아다니고, 고민하다가 
결국 모양을 잡았다.
그 날이 2012년 12월 16일이다. 
하도 기뻐 일기에 적었기에 날짜를 기억하고 있다.

따님이 평생 추구할 꿈은 건축가다.

물론 '건축학개론' 영화가 영향을 미치거나 한 것은 아니다.
딸이 가진 소양과 소질, 흥미와 취미가 만나는 교점이다.

또한, 난 알고 있다.
지금의 꿈이 시간 지나면 변할 수 있다는 점.
더 구체적이거나 살짝 옆으로 가거나 완전히 다른 길을 택할 수도 있다.
하지만 중요한 점은, 
매우 명료한 미래상을 정해 놓고 그 길에 매진하는 과정에서 발견하는 부산물은 항상 의미가 있다는 사실이다.

제자리에 앉아 이꿈, 저꿈 궁싯거리다가 변하는 것은 몽상이고, 
목표를 갖고 움직이다가 생기는 변경은 수정이란 점.
중학교를 졸업하기 직전에 꿈을 정할 수 있어 정말 다행이고, 
난 이제 딸이 그 꿈을 이루도록 돕는데 내 혼과 성을 다할 것이다.

다음 편에 몇 가지 후속 이야기를 하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딸 건축가 만들기: (3) 세파 속 성소  (8) 2013.02.09
딸 건축가 만들기: (2) 준비 과제  (4) 2013.02.02
딸 건축가 만들기: (1) 꿈 세우기  (10) 2013.01.27
이 말을 하려고  (8) 2012.02.21
서울, 도시 여행  (18) 2012.01.29
투자/경제 강의 시작  (14) 2011.12.1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미래를 예지하실 수도 있지만, 그래도 제가 보기엔 과거형으로 말씀하시는 편이 낫지 않을까 합니다. ^^
  2. 아기호랑이 2013.01.27 14:52 신고
    아드님의 독서이야기로

    기를 죽이시더니

    이번엔 따님의 이야기로

    반성케하시다니..ㅎㅎ
  3. 정말 기쁘셨겠어요!

    목표를 갖고 움직이다가 생기는 변경은 고스라니 "재산"이 되지 않을까요? 지금 생각하고 있는 바로 그 꿈을 위한 재산이 된다면 아주 좋고, 또 아니어도 다른 어떤 꿈을 이루기 위한 든든한 재산이 될 테니까요. 스티브 잡스의 스탠포드 연설이 생각나네요. 제 아들도 꿈을 찾는 날이 오면 엄청 기쁠 것 같아요.^^
    • 네. 제 마음을 그대로 표현하셨습니다.
      나중에 바꿀지라도, 정해놓은 길을 향해 가는건 가슴 두근거리는 매력이 있거든요. 간만큼 재산이 되구요..
  4. 비밀댓글입니다
  5. 요즘 건축하겠다고 하면 힘들다고 많이들 말리던데 역시 이누이트님은 좀 다르시군요. 혹시 꿈이 나중에 바뀌더라도 그 과정에서 함께하고 배웠던 모든 것들은 그대로 남을거라 생각합니다.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