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장 수술'에 해당하는 글 2건

오늘 성남 일화의 인천전이 있는 날입니다. K리그 개막전 승.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AFC) 파죽의 2연승으로 물오른 성남입니다. 상대가 강팀 인천이지만 홈경기니 해볼만 합니다.

인간은 밤에 소변 욕구가 줄어든다. 바소프레신 덕이다.
 물을 마실 수 없으니 수분 감소를 막기 위한 방편이다.
진화적으로도 유리한게, 밤에 목 안마른 대신, 소변 때문에 잠 안깨도 되니 좋다.

하지만, 비자연적인 상황은 인간의 프로그램에 예외처리 규정마저 없는 법.
수술 한 아이는 식사를 할 수 없어 하루종일 수액을 맞는다. 그러다보니 밤에는 고역이다.


시즌 오픈 전부터 전문가들로부터 중위권으로 점쳐졌던 성남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그나마 성남 뒷심의 뿌리인 허리를 들어냈으니 말입니다.

아이는, 가뜩이나 온 몸이 아프다.
엉겨붙고 부어버린 모든 내장들,
복강경이 들어간 세군데 구멍.
어린 핏줄이라 제대로 못 찔러 생긴 바늘구멍,
초보 간호사가 구경 틀려 다시 찌른 구멍,
바늘이 혈관을 뚫고 나가 생긴 부종까지.

미드필드 이야깁니다. 주장이었던 김정우는 군 문제로 상무가고, 이호는 중동으로 날랐지요. 설상가상으로 빼어난 장학영, 조병국도 입대설이 솔솔 나오고 있습니다.

아픈 아이 낑낑 대는 소리에 퍼뜩 깨어 보면
소변이 마려워 화장실에 가려고 혼자 분투중.
그러지 말라고 이야기해도 세시간 있으면 또 조용한 인기척.

그러나, 내전과 국제전을 동시에 치러야 하는 성남은 얇은 스쿼드에도 불구하고 정예로 거듭났습니다. 정대세가 활약하는 가와사키 프론탈레를 홈에서 2:0 제압. 넘4벽 사샤의 친정팀인 멜버른 빅토리 원정경기를 또다시 2:0 승리로 장식했지요.

맹장 터진 아이의 난적은 크게 세가지다.
첫째, 고름집.
터진 맹장이 등까지 돌아 문제가 심했지만 최대한 씻었다고 한다.
그러나 남은 상처와 잔존물이 다시 고름이 되면 재수술까지 해야한다.
 둘째, 시술부위다.
통상적 맹장수술은 괜찮은데 터진 경우는 감염 우려가 있어 예후를 봐야 한다.
셋째 장유착이다.
장끼리 들러붙어 기능을 못할경우 장마비나 부차적 문제가 생긴다.
그래서 운동을 많이 해서 장들이 자리를 잡게 해야 한다.

K리그 개막전은 신생팀 강원. 그 상승세가 무섭지만 최근 3년 개막전 무승의 징크스도 무섭지요. 하지만, 몰리나 - 라돈치치 - 파브리시오 의 3각 편대 위력은 정상급이었습니다.


금요일 칼퇴근하여 꼬박 이틀, 아들과 함께 했다.
토요일은, 아파서 눈물 글썩이거나 까칠한 짜증 내는 아이
설득하고 달래서 운동시키는게 일이었다.
목표는 가스 배출. 금요일은 하루 여덟번을 돌았는데 무소식이었다.
다행히 토요일 오후되어 피식 성공.

마침 인천전은 탄천 홈경기. 일찌감치 아이와 함께 보기로 약속했었습니다. 아들은 직관이 무산된걸 누워서도 아쉬워 했지요.

미음 먹이며 회복을 빠르게 하려했는데,
담당의는 아직도 장이 부었다고 물만 허락한다.
음식에 대해선 예민해진 아이라서
 금요일부터 아이앞에서 아무것도 먹질 못했다.
아픈 아이두고 식욕도 없고.
단지, 아내가 낮에 오면 잠시 '바람쐬러' 가서
딸과 이야기 나누며 싸온 음식을 도둑질하듯 먹었다.

병원에서 집으로 오는 택시 안에서 받은 전화는 아이의 기쁜 목소리입니다. '아빠 성남 1:0 이기고 있어!' 케이블일지라도, K리그를 TV 중계 해주는게 희한하고, 고새 몇분이나 되었다고 골 넣은 성남도 신통방통합니다.

일요일 오후되어서 딸 데리고 귀가. 아내와 교대다.
집에 오자마자 TV를 켠다. 다행히 인천전 축구 중계를 한다.
스코어를 본다. 1:0이다. 아니 다시 골이다.
또 골 또 골. 순식간에 5:0이다.

작년 플레이오프 때 기대 이하의 플레이로 우리 부자의 속을 상하게 했던 파브리시오 선수, 올해는 포텐 제대로 터지면서 연일 플레이 메이킹을 합니다. 게다가 정대세 선수마저 자신을 겸허히 돌아보게 만든 라돈치치. 확실한 공간 만들기와 게임의 흐름 바꾸기 능력을 선보였습니다. 그리고 더이상 말할 필요도 없는 몰리나...

아이와 통화를 한다.
방금전까지 아팠던 모습을 못봤다면
아이가 한시라도 아프다고 생각하기조차 어렵다.
아이는 최고의 기분과 최상의 컨디션이다.
골 하나하나 동작 하나하나를 각인하여 아빠에게 조잘댄다.

축구는 스포츠입니다. 그냥 경기고 게임이지요.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는 희망이고 어떤 상황에서는 위안이 되기도 합니다. 저도 고된 주말에 웃음을 지을 수 있었고, 아이도 멍하니 바라보던 주말 TV 중 가장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6:0. 성남 창단 이래 최대 골 타이 기록.
올시즌 최다 골, 최다 골 득실.
노란 옷 입은 선수들이 고맙다.
아비가 이틀 붙어서 지극 간병해도 주기 힘든 기쁨을 준 듯 하다.
신고

'Culture > Socc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이징, 바르다  (14) 2010.03.23
지성 찬가  (4) 2010.03.20
축구가 고마울 때  (20) 2010.03.14
설마하던 승리  (18) 2009.11.29
Go Go 성남  (18) 2009.11.25
2009 FA컵 결승전  (12) 2009.11.0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0개가 달렸습니다.
  1. 아이~ 이누잇님, 참 다행이에요.
  2. 6:0 결과는 타팀팬으로 충격적이였죠.. 잘할꺼라 예상하던 팀도 아니고, 것도 짠물수비의 인천이라니..

    어쨌든 아드님이 기운을 차렸다니 다행이네요 ^^
  3. 잔잔한 부정(父情)이 전해 옵니다. 아이가 아파서 여러 모로 힘드셨을 것 같네요. 잘 회복되기를 빕니다. 전 제 아들이 말을 잘 안들어 매를 들었는데....후회스럽습니다.
    • 네. 같은 입장이라서 잘 아시겠지만 아이 아프면 마음이 많이 아파요.
      그덕에 이런저런 생각도 많고 느끼는 점도 많지만요.
  4. 우와 성남의 승리와 아드님의 기분좋은 모습이 참 보기가 좋네요^ㅇ^
  5. 아저씨 멋집니다 ㅠㅠ
  6. 8삭둥이 큰 아들의 손등에는 아직도 신생아때 무사히 꽂았던 주사바늘 자국이 아직도 있지요.
    볼때 마다 가슴이 얼마나 쓰린지....

    오늘은 어제보다 나은 날이 될겁니다.

    힘내시고 밝은 님의 모습 기대해요..아시죠? 아자아자!!
    • 명석군이 애기때 고초를 겪었군요..
      그래도 쑥쑥 잘 큰거 보면 기분 좋으시겠어요.
      격려 고맙습니다.
  7. 불행 중 다행인건가요, 아드님 빨리 낫기를 빕니다,
  8. 으윽..생생한 묘사에 왠지 몸서리가!!
    엄청 아프겠어요. ㅜ_ㅠ
    쪼꼬만한 녀석일텐데 잘 참았던 모양입니다.
  9. 주말에 이누잇님댁에 큰 일이 있었군요.
    아이가 속히 쾌차하길 기도할께요.
    주말에 쌓인 RSS를 모두 읽음으로 처리를 해버려서 그냥 지나칠뻔 했네요.
  10. 다음 사진엔 아드님이 그라운드를 뛰고 있는 사진으로 올려주세요~ 곧 쾌차하리라 믿습니다. +_+
secret
#1
아파도 큰 내색 안하는 아들.
이틀전부터 간간히 배 아프다 하더니, 놀랍게도 맹장이 터졌다.

#2
보통 맹장수술에 비해, 터진 경우에 생길 수 있는 다양한 합병증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이어서 수술동의서에 서명하라는데 머리가 하얘졌다.

#3
엄마가 짐 챙기러 간 새, 들어가게 된 수술실.
눈물 안 보이려 깜빡깜빡이는 아이 모습을 보고 내가 그만 울어 버렸다.

#4
계속 농담하고 장난치고 지분거려 주다가, 막상 수술실 앞에서 가장 심각한 얼굴로 인사한 바보 아빠.
'인생은 아름다워'의 위대한 부성애에는 한참 멀었다.  

#5
내내 의연하다가 수술실 상황이 안 보이는게 싫다던 아이.
양복주머니에 꽂아놓고 간 안경을 보니 가슴이 서늘하다.
앉기도 서기도 힘들어 잠시 나가 무작정 걸었다.  

#6
자식 귀히 여기는거야 모든 부모의 공통이지만,
가능만하다면 저 고통을 대신 하고 싶은 이 비이성적인 본능은 대체 DNA 어디쯤 코딩된 것일까?

#7
'수술은 잘 끝났지만 *&(#))&)@₩&'
예후를 봐야하는 몇가지 경우와 그 위험에 대해 집도의가 설명을 한다.
일단 애가 무사하다는 말에 맥이 탁 풀리며 어지럽다.
뭔 말인지 귀에도 안 들어오고..
많이 긴장했었나 보다.  

#8
장마비니 고름집이니 아직도 조마조마 지켜봐야 한다.
수술 직후는 아픔이 심해 평소 의젓함과 달리 짜증을 낸다.
하지만 이내 부드러운 평소 얼굴이 되는 순한 마음에, 다시 울컥해진다.

#9
물질적으로만 넉넉하지 고대에 비해 특별히 나아진게 없다고 믿어 왔다.
그러나, 옛날이었으면 아들을 잃을뻔했다.
그 누구, 그 무엇에게도 다 감사하다.
신고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빗속의 놀이공원  (10) 2010.07.12
父情子情  (26) 2010.04.23
A memo from hospital  (64) 2010.03.12
태양의 아들 잉카 展  (24) 2010.03.07
돈으로 산 회장  (47) 2010.03.06
20년만에 간 서울랜드  (14) 2009.10.17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64개가 달렸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버지로서 공감 할 수 밖에 없네요. 아드님의 쾌차를 기원합니다.
  3. 얼마나 아팠을까요....
    자식 둔 아비의 심정! 다 같은 모양입니다.
    빠른 회복 기원합니다.
    • 네. 정말 그래요.
      같이 걷기 운동할때 아파하면 제가 대신 100바퀴라도 돌고 싶어져요..
  4. 메모만 읽어도 눈물이 다 나는걸요.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 isanghee님 오랫만입니다.
      부모마음이 다 통하나봅니다..
      가족 모두 건강히 지내시기 바랍니다.
  5. 맹장터지면 수술만큼이나 고통스러운게 밥을 못먹는거죠
    TV에서 피자광고라도 나오면 입에서 침이 폭포수마냥 흐른답니다ㅠ
    퇴원하면 맛있는거 사주세요ㅋㅋ
    • 네. 옐님.
      지금 그렇지 않아도 아이는 리스트 작성중입니다.
      퇴원하면 먹을 것 1순위에서 10순위까지..
  6. 수술이 잘 되었다니 정말 다행이네요.

    아드님의 쾌차를 기원합니다.
    • 네. 수술도 잘 되고, 느리지만 경과도 좋은 쪽으로 가서 저도 다행으로 여기고 있습니다..
  7. 힘내세요!! 곧 씩씩해질것입니다!!
  8. 아드님 수술한 자리 빨리 아물도록 기원하겠습니다. 금방 또 막 뛰어다닐 수 있도록요!^^
    • 특히 두번째요..
      매일 부산하던 아이가 움직이는걸 딱 싫어하니 마음이 몹시 무겁죠.
      그렇다고 안 움직이면 회복이 늦고..
  9. 힘내세요. 쾌유를 빌어요!! :)
  10. 아드님이 의젓하군요.
    금방 회복할거에요. 힘내세요!!
  11. 수술이 잘 됐다니 다행입니다.
    아무쪼록 빨리 회복되었으면 좋겠습니다. =)
  12. 많이 놀라셨겠어요...아드님의 쾌유를 바랍니다.
    • 산나님 바쁘실텐데, 굳이 찾아와 말 남겨주시고.. 고맙습니다.
      아들에게도 산나님 이야기 전해줄게요.
      '산티아고'책 읽어서 산나님 압니다..
  13. 에고, 큰일 치르셨네요.. 토닥토닥.
    착하고 의젓한 아드님인만큼 금방 회복해서 툭툭털고 일어날거라 믿습니다. 빠른 쾌유 빌겠습니다. :)
    • 그러고보니 idyllic님도 간호사시죠.
      어떤 과죠?
      이번에 병원에 지내는데 간호사 분들이 너무 친절하게 잘 해주셔서 참 마음 편히 지냈습니다.
    • 비밀댓글입니다
    • 네.. 그렇군요.
      제 아내도 같은 곳이었는데.. ^^

      걱정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14. 저도 딸 둘 키우는 엄마로서, 이누잇님 심경에 완전 이입돼서 읽었습니다. 심장이 얼마나 쿵쾅쿵쾅거렸을지..
    무사히 잘 되었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빨리 회복하길 바랍니다..
  15. 분명 시언이에게도 큰 경험이었을 겁니다. 잘 회복하고 봄에 가족끼리 만나서 야구했으면 합니다. ^^
  16. 저도 읽으면서 찡하군요. 수술이 잘 되었다니 다행입니다. 아드님의 빠른 쾌차를 기원합니다.
  17. 에구.. 수술이 잘되었다니 다행이네요. 제가 이 포스트를 왜 뒤늦게서야 봤을까요;
  18. 며칠 못 들른 사이 큰 일이 생겼네요,
    곧 또 다시 씩씩한 운동권의 아드님의 모습이 되실겁니다.
    걱정마세요.^^;;

    의연하신 아드님의 모습에 가슴이 먹먹해 오는군요.

    화이팅!!
    • 맞습니다. 곧 다시 운동권이 되길 간절히 기대하고 있습니다.
      애니까 빨리 낫겠지요..
  19. 정말 많이 놀라고 힘드셨겠어요...
    아이들은 속히 쾌차하니, 마음 달래세요.
    더 의젓해진 아드님을 뿌듯하게 바라보실 일만 남았네요.
    온 가족 건강하시길 기도합니다.
    • 정말, 그말씀이 딱 맞습니다.
      상태 안 좋은거 비해서는 그래도 매일, 아니 매시간 조금이라도 낫는게 보이니 그나마 다행이네요.

      큰 일 겪고 나면 더 의젓하고 성숙해지겠죠..
      고맙습니다.
  20. 에휴..
    글을 읽는 순간 가슴이 먹먹해지더군요.. 바로 제가 그런 일을 당한 것 처럼요..
    아무쪼록 아드님의 빠른 쾌유를 기원합니다.
  21. 글을 읽는 시점에는 이미 회복중인가 보군요. 많이 놀라셨겠어요.

    윗분들 말마따나 아이들은 회복도 빠르고, 현대 의학은 현재 수준으로도 충분히 훌륭하니 심려를 살짝 놓아 가벼운 마음을 가지셔도 괜찮지 싶지만... 만약 내 자식이 그런 상황이라고 상상하면... 무리다orz 상상만으로도 힘든...
    • 네. 회복이 갑자기 빨라지더군요.
      exponetial했습니다. ^^

      아이 아픈거 부모로서 보기 꽤 힘듭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