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도'에 해당하는 글 2건

용기를 줄 때 흔히 사용하는 스토리.
"예전 중세 사람들은 저 바다의 끝은 절벽과 같은 낭떠러지가 있다고 믿었으나, 콜룸부스는 그 말에 의문을 품고 바다를 건너 신대륙을 발견했다."

그럼 이 말은 어떤가?
"지레의 원리를 발견한 아르키메데스는 말했다. 
나에게 충분히 긴 장대와 지지점만 다오. 지구도 들어올릴 수 있을테니."

그리스 시절의 아르키메데스는 분명히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지구의 모습을 염두에 두고 말을 한 것 같은데, 과연 그 후대인 중세 사람들은 정말로 지리에 무지렁했을까?


E. Edson & E. Savage-Smith

옛 지도에 담긴 중세인의 우주관

(Title) Medieval views of the cosmos
 
결론부터 말하면 답은 아니오다. 

이미 그리스 시절에 지구의 모습이 구형일 것이라는 과학적 추론이 있었다. 북쪽에서 보이는 별자리와 남쪽에서 보이는 별자리가 다른 것에서 착안하여 지구가 둥글 것을 예견한 철학자가 있었다. 더 나아가, 구형 지구를 가정하여 위도 길이를 산정하여 지구의 둘레를 측정하려 많은 노력을 기울였던 것이 그리스의 과학자들이었다.

그렇다면 왜 우리는 중세까지 평면 지구 가설을 모두가 믿고 있었다고 믿을까? 

책은 그 답을 워싱턴 어빙이라는 소설가가 콜럼버스의 삶을 미화한 허구를 쓴 이후, 사람들이 맹목적으로 믿음을 퍼뜨린 결과로 생각하고 있다. 

신화와 신학이 지배해온 중세에, 교육이 충분치 않은 그 시절에 일반인을 포함해 모든 사람이 구형 지구를 알고 있었다고 생각하는 것은 확실한 무리다. 하지만,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건 고대 그리스 이래로 구형 지구를 바탕으로 수많은 지도가 그려지고, 셀 수 없는 탐험이 이뤄져 왔다는 사실이다.

중요한 사실은, 암흑시대에 조차도 천문과 지리가 신의 권위에 질식되어 압살당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 부분은 이슬람 문화의 공이 크다. 이슬람 학자들은 그리스의 원전을 온전히 받아 들여 자기의 언어로 번역하여 그 학문적 위업을 계승하였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이슬람의 율법과 정책이 이 부분의 스폰서였다. 우선, 메카를 향한 참배를 하기 위해서는 Qiblah라는 메카 위치를 알아야 한다. 즉 어느 위도-경도에 있어도 메카의 방향을 알아내는 방법이 필요하다. 그래서 무슬림 학자들은 정교한 위치 측정 시스템을 발전시켰고 이의 핵심은 바로 천문이다. 

또한, 무슬림의 정복사업과 제국 내 관할을 위해서는 지리 탐구와 정확한 지도제작이 필수였다. 따라서 다양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받아들여 중세의 지도를 발전시켜 갔다. 

그렇다면 보물지도 같은 우스꽝스러운 고지도는 무엇인가. 사실, 기독교 문화의 지도 역시 정확한 지리적 정보를 기반하고 있다. 다만, 에덴 동산이 표시되고 지옥의 위치가 포함된 지도가 신화적 색채를 지닐 뿐이다. 그리고 그 목적은 탐험이나 교역처럼 실용이 아니라, 지식과 세계관의 표현이라는 종교적 목적을 띄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슬람 지도의 경우 간간히 추상적인 모양을 띄는데, 이는 지리적 정보의 부정확이 아니라, GIS의 개념화로 봐야 한다. 지하철 노선도의 역간 간격이 똑같고 순환선이 직사각형에 가깝다고 지리적 정보의 불완전성을 논하는 사람이 있는가? 

아쉽다면, 그리스에서 발전시킨 찬란한 과학적 관행이 로마와 기독교를 지나며 화석화된 점이다. 아리스토텔레스는 말했다.
"세상 모든 현상에는 물질적 이유가 있고, 세계는 영원불멸한다." 
하지만 이런 불멸적 세계관과 유물론적 자연관은 기독교의 심한 거부감을 자아내어, 그리스적 과학이 풍성히 발전시키기 어려웠던 단초이기도 하다. 다행스럽게도 이슬람의 실용적 접근법이 아리스토텔레스적 사고방식을 입양하여 잘 양육했기에 그 바탕으로 동-서양의 교류와 대항해시대가 꽃피운 것이기도 하다.

물론, 그런 발전이 식민시대와 제국주의의 소용돌이를 촉진하였을 수도 있지만, 다변수 세상에서 단선적 귀책은 의미 없는 일이다. 

책은 논문에 가깝게 건조하여 재미는 솔직히 없다. 하지만, 책장 넘기기가 아깝도록 신기한 고지도의 그림이 풍부한 점과, 안개마냥 모호한 중세 이전의 천문,지리에 대한 깨우침으로도 충분히 즐겁다. 좀 더 온전하려면 중국과 동양의 천문-지리를 포괄했으면 좋았겠다. 저자들 학문의 일천함인지, 기획단계의 오리엔탈리즘적 협소함인지 난 잘 모르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ci_Tech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것은 수학입니까  (2) 2013.06.29
사회적 원자  (2) 2013.04.06
중세, 하늘을 디자인 하다  (0) 2013.03.10
Quiet  (2) 2013.01.05
배드 사이언스  (4) 2012.05.10
오늘의 과학  (0) 2012.02.18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며칠 전 일입니다.
딸이 성남시 주관의 학교대항 육상대회에 나가게 되었습니다. 집에서 멀지 않은 모란종합운동장엘 가야했지요.

저 어렸을 때야 어린이의 생활반경이 넓었습니다만 요즘은 그렇지가 않지요. 예를 들면, 저는 30분 넘는 거리도 걸어서 통학하고, '국민학교' 때도 시내 명동에 차 타고 다녀오고, 중학교는 집에서 버스를 두 번 갈아타고 다닐 정도였지요.

하지만 요즘 아이들은, 고등학교 아닌 이상 걸어서 10분 넘지 않는 곳에 학교가 있게 마련입니다. 심지어 아파트 단지에 초등학교가 있는 경우도 흔한 편이지요.

그러다보니, 중학생 딸아이 모란구장 보내는 일도 여간 신경 쓰이지 않습니다. 아파트 입구에서 버스타고 몇정거장 가서 모란역 내린 후 5분만 걸어가면 되는 길인데, 설명하면 할수록 아이는 미궁에 빠집니다. 

하긴, 평생 학교는 10분 안쪽 거리를 걸어다니고, 그 이상 거리는 엄마, 아빠랑 차타고 다녔으니 어딘가를 제발로 찾아가는게 흔한 경험이 아니지요. 암만 지도를 놓고 설명해도 의문만 생기는지라, 결국 지도의 거리뷰 서비스로 길을 시뮬레이션 해줬더니 쉽게 이해합니다.
물론, 지도만으로 설명했어도 잘 찾아갔을테고, 심지어 말로만 설명했더라도 어떻게든 찾아갔겠지만, 그 중간의 불안함은 딸이나 부모나 적지 않았을것도 분명합니다.

어찌보면, 세상 좋아져서 갈 길 미리 눈으로 확인하고 출발할 수 있지만, 이처럼 풀 비주얼(full visual)에 익숙해진 요즘 아이들이, 나중에 지도를 해독할 수 있을까 갑자기 궁금해졌습니다. 한자조차 안 써서 잘 못 읽는 아이들이 많은데, GPS와 즉물적 영상이 넘쳐나는 시대에 지도라는 복잡한 상징의 해독기술을 배울 필요가 있을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Sci_Te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이 휘둥그레지는 요즘 검색  (2) 2010.10.18
iPhone4, So crystal  (2) 2010.10.15
다음 세대는 지도를 읽을 수 있을까  (6) 2010.09.27
내 여섯 번째 디카  (2) 2010.09.09
신속  (58) 2009.12.17
아이폰 질문 있어요  (73) 2009.12.16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6개가 달렸습니다.
  1. 그렇구보니, 요즘 사람들은 넓은 지역을 가 보긴 하지만, 직접 지도를 들고 걸어서 다니는 경우는 거의 없네요. 걸으면 눈으로 들어오는 것들의 즐거움을 모르고 삽니다.

    말씀처럼 즉물적 영상에 익숙하다보니, 몇 번 운전해서 가 본 지역도 항상 내비에 의존하기도 하죠.

    이러다가 생각이 없는 생물로 전략하겠습니다.
  2. 저는 길치지만 미아의 공포를 경험한 뒤로는 지도만 보고도 꽤 찾아가요. 요즘은 이것저것 기계들이 많지만 예전에는 지도밖에 없었잖아요. 필요하면 다 하게 돼더라구요;;
  3. 오랜만에 들어왔습니다. 수아는 잘 뛰었나요?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