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ve & load, 무한반복의 운명. 발상은 좋으나 깊이는 미흡. 어설픈 과학적 설정은 눈감아 줄것!

'Culture > 한줄 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부  (2) 2011.08.01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  (1) 2011.05.22
소스코드  (6) 2011.05.07
아저씨  (2) 2011.01.08
황해  (6) 2011.01.03
시라노 연애조작단  (2) 2010.12.28
  1. BlogIcon rainism 2011.05.07 12:27

    사건의 해결보다는 노동력 착취에 눈길이 가더군요..ㅠㅠ

    • BlogIcon Inuit 2011.05.08 14:22 신고

      사실 본인의 허락없이 뇌를 가져다 착취하는게 맞지요.
      무기력한 주인공 보면서, 부당하다고 생각했습니다.

    • BlogIcon rainism 2011.05.09 00:30

      샘의 행방에 대해서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는 것이 부당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

    • BlogIcon Inuit 2011.05.10 20:09 신고

      샘이 누구였죠?

    • BlogIcon rainism 2011.05.11 10:52

      아.. 샘이 아니고 션이었군요. 아무래도 '광속인간 샘'이랑 머리 속에 같이 있다 보니... 죄송.
      기차에서 콜터가 빙의(?)한 중학교 교사가 션입니다.

    • BlogIcon Inuit 2011.05.15 12:33 신고

      션은 그 모습 그대로 대령이 빙의해서 사니까 남들 보긴 이상 없는거 아닌가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