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종 뛰고, 쏘고, 숨고, 다시 달리는 땀, 피, 먼지 내음 가득한 영화. 멈칫 없이 쏜살같은 스토리텔링. 

'Culture > 한줄 評'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컨테이젼  (0) 2011.10.05
세 얼간이  (0) 2011.09.13
고지전  (0) 2011.08.08
해리포터와 죽음의 성물 2부  (2) 2011.08.01
캐리비안의 해적: 낯선 조류  (1) 2011.05.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