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에 GLI 기금마련 경매행사가 있었습니다.
영화에서는 많이 봤지만 실제 경매를 본 것은 처음인데, 나름대로 재미나더군요.
특히, 경매에 <psychology>가 많이 개입된다는 사실을 배울 수 있었습니다.
여러사람 앞에서 자신의 구매의사를 밝힌 경우 여간해서는 그냥 철회하기가 힘들고, 게다가 경쟁이 붙으면 승부가 전면으로 떠오르며 시세는 뒤로 밀리는 경우를 볼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경매시초가가 적당히 높으면 아예 입질이 없을 수도 있고 낮으면 오히려 싼값에 사볼까 하고 불렀다가 끝까지 가서 비싼 가격에 사게 되는 경우도 많았지요.

특히 이런 기금마련행사 같이 내는 돈이 명분이 있는 경우 다소 무리를 해서 승부나 게임을 즐겨도 크게 허물이 되지 않는 교묘한 메커니즘이 되는 것도 주목할만 했습니다. (물론, 주위 시선은 아랑곳하지 않고 얼굴 벌개져서 눈을 흘겨뜨고 헛주먹질로 상대에게 경매포기를 종용하는 딱한 사람도 보았습니다만.)

김철호 교수님과 점심식사를 하며 이런 생각을 말씀드렸더니, 실제로 이러한 적극적 구매행동을 경매아닌 다른 상품의 영업에도 적용하려는 시도가 있었다고 전해주시더군요.
경매의 심리학.
잘만 사용하면 좋은 툴이 될지도 모르겠지요?
(특히 KGSM의 유능한 마케터들, 생각한번 해보시길!) ^^

-by inuit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종 범죄들  (2) 2004.02.04
바스통 전투  (2) 2004.01.15
경매에 관한 단상  (1) 2004.01.08
과연 MP3는 음반시장을 고사시키는 주범인가?  (5) 2003.12.29
술자리에서 배우다  (1) 2003.12.10
술은 미디어다  (7) 2003.12.08
  1. qnseksrmrqhr 2009.10.26 14:52

    구매자를 공략하는 최선의 방법은 "지성의 아래쪽을 노리는 것이다" 라는 말도 있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