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출장에서는 식사 미팅이 많았습니다. 대단히 특색있는 장소에서 독특하게 맛난 음식을 맛볼 기회였지만, 비즈니스 디너 미팅의 특성 상 사진은 하나도 없습니다.

하지만, 음식보다도 두시간 넘는 저녁 자리에서의 이야기가 더 의미있고 기억에 남습니다. 밥자리의 특성 상 가볍게, 하지만 치열하게 비즈니스 이야기를 하는 와중에, 상당한 시간 동안은 문화와 역사 등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게 됩니다. 그를 통해 서로에 대한 이해도 깊어지고, 신뢰를 쌓아가는 자리니까요.
항상 그렇지만, 이번에는 독일에 대한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과거 한국에서 독일의 '라인강의 기적'을 배웠다는데서 무척 놀라더군요. 지금은 독일에서 한국 기업을 벤치마킹 하고 있거든요. 한 독일 친구, 신음하듯 말합니다. 
"한국.. 배워도 너무 잘 배웠군요."

베를린은 이미 국제도시라 다양한 외국 음식도 최상의 품질을 자랑합니다. 사실 베를리너들의 자랑이기도 합니다. 한번은 퓨전 풍의 오리엔털 음식점에 갔는데, 일본 음식과 태국 음식을 퍽 잘 다루더군요. 즐겁게 먹었습니다.

이탈리아 음식은 물론이고, 터키 음식도 독일에서 잘 할 수 밖에 없는 음식입니다. 많은 이민자들이 받치고 있는 까닭이지요.

마지막 저녁식사는 검색을 해서 전통음식점을 찾아갔습니다. 베를린에서 맛 볼 전통 필수과목을 떼어야했으니까요. 
첫째, 거리 곳곳에 어디나 볼 수 있는 커리 소시지. (Currywurst)
둘째, 구운 돼지고기. (Schweinebraten)

하나 더 꼽자면 삶은 족발인 아이스바인(eisbein)이 북부 독일의 유명 요리인데, 저는 바이에른 식 학센(Haxen)을 좋아하는 관계로 패스. 그 외로 우리나라 돈까스와 똑같은 슈니츨(Schnitzel)도 독일사람들이 좋아하는 음식이지만 평소 많이 먹어본 관계로 역시 회피. 

베를린이 함부르크보다 좋은 또 하나 이유는, 최소한 맥주를 맛나게 먹을 수 있다는 점이지요. 북부지만 독일의 수도답게, 곳곳에 비어가르텐이 있고 왠만한 레스토랑에서는 남부지역에서 수송된, 여행객의 마음을 뒤흔드는 밀맥주 드래프트도 다 갖추고 있습니다. 

독일의 장점과 세상요리의 장점을 다 갖춘 베를린의 음식들. 값도 적당하니 그 착한 음식은 세상 큰 도시의 모범이 될 만합니다.
  1. BlogIcon 토댁 2010.10.09 08:49

    여행은 지혜를 쌓게 하는 삶의 또 다른 길인것 같습니다.
    외우고 외우는 단편적인 보다 보고 느끼고 만지고 생각하는 동시다발적 복합 행동에서 더 많은 삶의 이야기를 배우는 것 같아요.
    이런 것들을 블러그를 통한 간접 경험에서 느끼게 될 수 있게 됨에 늘 감사요~~~히히

    즐거운 주말 되시고,
    두루두루 안부 여쭤주세욤^^

    • BlogIcon Inuit 2010.10.09 22:21 신고

      네. 적극 공감입니다.
      종합적인 공부라고 생각해요. ^^

      토댁님도 주말 잘 보내시고 최고의 컨디션을 찾으시길!

  2. BlogIcon Smart & Fusion 2010.10.21 19:37

    독일에 이런 요리가 있는지는 몰랐네요. 전 지난번 출장때 학센이 인상깊었는데.. 혹시 괜찮은 음식점(위치) 아시는데 있으시면 추천좀.. ^^

    • BlogIcon Inuit 2010.10.22 21:49 신고

      서울에 학센 잘하는데가 있다던데 제가 직접 먹어보진 않아서 모르겠네요. 코엑스 오킴스에 있긴 한데, 베스트라고 말하긴 좀 어렵구요..

작년, 터프한 협상 3번을 진행할 때의 일입니다.

어차피 맺을 계약이지만, 우리는 시간을 끌면서 조건을 개선하고자 하고, 상대는 빨리 매듭짓고 싶어하는 상황입니다. 계속 지공을 펼치니 상대, 열받아 길길이 날뛰기 시작했습니다. 협상하다 집에 간다하기, 버럭버럭 소리지르기, 대표이사에게 메일질하기 뭐 이런 치졸한 짓이지요. 대화가 점점 뻑뻑해지고 산통 깨질 조짐마저 보입니다.
결국 감정선의 조율이 중요했습니다. 그래서, 어렵사리 저녁식사 약속을 잡아냈습니다. 식사는 매우 중요한 교감의 순간이기 때문입니다.


마침, 그날이 11월 셋째 목요일. 보졸레 누보 나오는 날입니다. 마침 상대가 프랑스 사람인 점에 생각이 갔습니다. 예약장소가 횟집이라 좀 어색합니다. 게다가 중국 사람앞에서 한자 쓰듯 계면쩍은 일이지만 앞 뒤 볼거 없습니다. 식사 장소로 가는 도중 막내는 편의점으로 살짝 빠졌습니다.


횟집에서 눈 딱 감고 꺼낸 비장의 무기인 보졸레 누보. 다행히 효과 만점이었습니다. 다른 와인과 달리 세계 동시 발매인지라 그 친구도 처음 맛보는 보졸레 누보입니다. 낯선 타국에서 동양인과 횟집의 식사인데, 의외의 선물이었겠지요.

뭐, 그 뒤론 십년지기처럼 개인적 이야기로 꽃을 피웠습니다. 소주 잔 돌리기에 파도타기까지. 2차 맥주 마시러 갈 때도 서로 손에 손잡고, 어깨 걸고 다니고. 그 날 우리 모두는 형제였습니다. -_-

직전까지 같이 말 섞기도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게다가 그 친구도 이렇게 협상 중간에 (끝나도 마찬가지) 협상 상대와 무장해제하고 술 마신것도 처음이라고 한국 지사에서 전하더군요. 저는 그렇게 좋은 친구를 얻었습니다. 그리고 협상도 잘 진행되어 계약도 했습니다. 어젠, 다시 만나 signing ceremony를 했지요.

일전에 gut rationale을 말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횟집에서 대뜸 꺼낸 보졸레 누보.
계산된 목적이었지만, 마음으로 열어가는 소통의 장이었습니다. Rational gut이라 부를만 했습니다.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고 다발 지역을 지나면서  (12) 2009.02.26
꿈을 향한 첫 발  (146) 2009.02.22
Rational Gut  (18) 2009.02.13
부동심 투자가의 어록  (14) 2009.02.10
선거결과를 내게 다시 물어 달라  (30) 2009.02.06
[책 소개] 시나리오 플래닝  (19) 2009.01.19
  1. BlogIcon Crete 2009.02.14 02:16

    rss로 구독하며 늘 즐겨 읽고 있습니다. 일전에 소개해 주신 해바라기C님과는 많이 친해졌죠. 이모저모로 감사 드립니다.

    오늘 소개해 주신 포스팅을 보고 이런저런 생각이 드네요. 제 경우는 학위하고 지금까지 계속 병원 연구소만 전전하고 있어서 Inuit님처럼 드넓은 세상을 상대로 활약(?)을 하는 삶을 부러워만 하는 백면서생입니다.

    하지만 현재 북한 평양에 건립중인 평양과기대에 가서 북한 학생들을 꼭 가르치고 싶다는 소망을 가지고 있죠. 그래서 만나는 사람마다 평양과기대에 대한 홍보를 한답니다. 그런데 문제는 지난 10년간 퍼주기 논란 덕분에 북한을 지원하는데 거부감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은근히 많다는 거죠.

    그런 분들께 다가가기 위해 오늘 언급하신 rational gut을 잘 활용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언제나 사고의 폭과 깊이를 더 해주시는 포스팅에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 BlogIcon Inuit 2009.02.14 09:32

      히야님과는 서로 팬이 되신듯 해요. ^^

      참, 유니크한 꿈을 갖고 계시는군요.
      그 꿈을 놓지 않는다면 반드시 이뤄질 일이라고 믿습니다.
      어떻게 제 어줍잖은 글이 도움이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그래도 어떤 힌트가 되었다면 다행이고 기쁜일입니다.
      어려워보이지만 달성가능한 그 꿈을, 저도 성원하겠습니다. ^^

  2. BlogIcon outsider 2009.02.14 05:30

    inuit님 블로그 포스팅을 보다보면 제가 '콩나물'이 되는 기분이에요~^^

    • BlogIcon Inuit 2009.02.14 09:33

      아.. 어렵네요.
      콩나물이란.. 무슨 뜻일까요.
      빽빽한 교실? ^^;

    • BlogIcon outsider 2009.02.14 11:33

      아아^^ 그게 아니구요...'inuit님 포스팅=물' ^^

    • BlogIcon Inuit 2009.02.14 12:10

      그런 뜻이군요. ^^
      고맙습니다.

      바꿔 말하면, 맹물에서도 양분을 섭취하는 '콩나물'의 능력이 대단한거죠. ^^

  3. BlogIcon 엉뚱이 2009.02.14 06:55

    대단하십니다~ ^^

    • BlogIcon Inuit 2009.02.14 09:33

      엉뚱이님 오랫만입니다.
      잘 지내시죠? ^^

  4. BlogIcon 덱스터 2009.02.14 10:04

    ㅋㅋㅋㅋㅋ

    선물의 심리를 간파하셨군요 ^^

    • BlogIcon Inuit 2009.02.14 12:09

      선물의 심리가 뭘까요. ^^;

  5. 이철웅 2009.02.15 17:35

    너무 오랫만에 들렀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역시나 빼곡히 좋은 글들을 그 사이에 올려주셨네요.
    감사히 읽었습니다.

    2년차가 되니 마음이 잡히질 않네요.
    물론 악화일로인 경제상황이 가장 큰 문제이지만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없는 것 또한 원인인듯 합니다.
    오늘은 이 블로그의 저 앞으로 넘어가 Inut 님이 졸업을
    앞두고 느끼셨던 고민을 다시 한 번 읽어보려합니다.

    또 찾아뵙겠습니다. ^^

    • BlogIcon Inuit 2009.02.15 20:49

      아직 멀었잖아요. ^^
      1년동안 여러가지가 더 많이 바뀔겁니다.

      혹시 이 글 안보셨으면 참조해보세요. ^^
      ( http://inuit.co.kr/1564 )

  6. BlogIcon 5throck 2009.02.16 18:04

    좋은 친구를 얻으신 것과 좋은 계약을 하신 것 모두를 축하드립니다. 경기가 어려운데 힘든 일을 해내신 것 같습니다.

    • BlogIcon Inuit 2009.02.16 22:08

      네. 고맙습니다.
      정말 경기가 어려워서 모든 일에 더 열심히 하고 있습니다. ^^

  7. BlogIcon 격물치지 2009.02.18 00:00

    요즘 정말 마음을 사는 소통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됩니다.

    제 칼은 날카로워 지는 것 같은데,

    그릇은 넓어지지 않는 것 같기도 하고...

    진정한 소통, 설득, 협상은 모두 인간에 대한 이해가 바탕인 것 같습니다.

    나와 상대방에 대한 진정한 이해... ^^

    • BlogIcon Inuit 2009.02.18 23:28

      내맘과 꼭 같아요.
      결국 소통의 본질은 인간에 대한 이해지요.
      큰 그릇에 가득가득 담읍시다. ^^

  8. BlogIcon 당그니 2009.03.13 01:45

    역시 감각이 대단하세요^^

    • BlogIcon Inuit 2009.03.14 11:42

      열심히 몰두하다보면 별 꾀가 다 나지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