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을만한 누군가의 추천이 없었다면 쳐다보지도 않았을겁니다. 크고 다양해 복잡한 중국을 한칼로 정리하는 내용을, 대락 졸업 무렵의 청년 저자가 썼습니다. 중국어도 할줄 모르고, 중국에서 공부나 살거나 직장을 가진것도 아닙니다. 그냥 슬로우 뉴스에 기고하면서 그간의 의문점을 차분히 공부했다는게 다입니다.

 

임명묵

그러나, 그 추천해준 분이 누군지 지금 기억이 안나지만 아주 고맙습니다


중국을 이해하고 싶어, 약간의 글들 읽었지만, 현대 중국은 까막눈에 가까웠습니다. 단편적인 기사와 '중국통' 알려준 파편화된 퍼즐조각들만 수두룩했습니다. 책을 읽고나니 퍼즐이 맞춰지면서 그림이 또렷이 드러났습니다.

 

내가 궁금했던건 시진핑은 갑자기 시황제로 등극했는지, 일대일로인지, 나가던 보시라이를 때려잡은 이유가 무엇인지 등에 대한 근원적 통찰인데, 기사의 피상적 분석으로는 감질나는 갈증상태였습니다. 책은 부분에 합리적인 생각의 틀을 제공합니다. 흔히 나오는 태자방 - 상하이방 - 공청단의 권력싸움 이면의 입체적 역학관계를 정리해두었기 때문입니다.

 

문혁 vs 천안문

현대 중국의 캐릭터, 나아가 국가적 행보의 보폭과 방향까지 영향 미치는 두가지 트라우마가 문화혁명과 천안문 사태입니다. 공산당은 자유진영의 거울상이므로, 극좌가 보수파고 중도우파는 진보적 스탠스입니다. 진영의 세력 균형에 따라 좌우로 스윙을 하지요. 중국 공산당의 태두인 마오쩌뚱은 문화혁명을 통해 씻을수 없는 상처와 거대한 퇴보를 남겼습니다. 이를 치유하고자 개방의 길로 나서며 중국을 발전시킨 덩샤오핑은 민주화 요구에 의해 천안문사태를 겪고 우방한계선을 긋습니다.

 

덩샤오핑의 3 유산

마오쩌뚱의 야만적인 문혁을 목도한 덩샤오핑은 선부론, 집단지도체제, 도광양회라는 메시아적 처방을 내놓습니다. 엄청난 우회전이었지요.

 

장쩌민의 신권위주의

덩샤오핑은 천안문사태를 겪으면서 당이 설정한 마지노선은 절대 넘을 없음을 천명합니다. '중국식 사회계약'입니다. 권력을 이어받은 장쩌민은 이를 공고히 합니다. 경제는 자유화하되 정치는 통제를 강화하는 신권위주의론을 정립합니다. 그리고 그전 -우인 균형파와 건설파 힘겨루기의 결과로 세력이 없는 중도파로 선임된 장쩌민은 출신지역인 상하이 출신 인재를 대거 등용하면서 상하이방이 결집되게 됩니다. 상하이방은 동해연안의 선부론적 성향이겠지요.

 

후진타오는 시진핑을 위한 동력이었다

장쩌민은 후진타오에게 자리는 넘겼지만 권력은 넘기지 않았습니다. 권력의 속성이란게 나누기 쉽지 않을 뿐더러, 공청단의 후진타오는 내륙의 개발과 민영기업 주도의 발전이라는 상하이방 이익에 정면으로 대립하는 이념을 갖고 있었으니 이양의 시기는 하염없이 늦어졌지요. 그래서 건국공신의 자손들이자 '기득권' 태자방의 시진핑에게 자리와 권력을 미련없이 줍니다. 상하이방과 장쩌민의 괴롭힘이 지긋지긋했겠지요.

 

결국 시황제

따라서 시진핑은 집권후 덩샤오핑의 3 유산에 전면적 수정을 가합니다. 해안가부터 부자되어 나라의 경제를 이끌자는 선부론은 다같이 잘살자는 공부론으로, 전임자의 그림자가 남아 아무것도 못하게 집단지도체제는 1인중심체제로, 조용히 힘을 기르자는 도광양회는 중국도 국제무대에 나서는 신형국제관계로 대체됩니다

그럴것이, 중국이 이제 경제적 성장이 이뤄졌으므로 균형 발전의 프레임이 필요한 상태니까요. 마오쩌뚱 때처럼 독주하기엔 개방과 상호의존성이 커졌으며, 국제적 위상에 걸맞는 역할과 기여에 대한 압박을 받고 있기 때문이고요. 일대일로가 결과로는 제국주의적 행태지만, 구상은 고육책이었다는 점은 제가 그간 일대일로 보며 의아했던 점이 풀리는 지점이었습니다.

 

Inuit Point ★★★★★

문체는 매우 건조하여 역사 교과서를 읽는 느낌입니다. 사람따라  읽히지 않을 수도 있다는 뜻입니다. 그러나 문체의 즐거움이 목적은 아닌 책이고, 어느 정도는 이런 건조함 덕에 역사적 사실관계의 파악이 용이한 장점도 있습니다. 분명히 중국에서 한발 물러난 입장의 저자이지만, 그렇기에 무감하게 학자적 접근으로 난마속 쾌도질이 가능했을 같습니다. 읽고 속이 후련해지는 느낌은 오랜만입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19.03.01
H팩터의 심리학  (0) 2019.02.17
거대한 코끼리, 중국의 진실  (0) 2019.01.20
모두 거짓말을 한다  (0) 2019.01.13
골목의 전쟁  (0) 2018.05.08
비트코인, 블록체인과 금융의 혁신  (0) 2017.08.0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