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 웹

Biz 2007.03.12 23:36
오늘 올블로그의 hot issue중 하나가 me2day였나 봅니다.
태그 1등도 미투데이였고, 간간히 실시간 인기글에서도 이름을 본 듯 합니다. (확인해 보니 많은 글이 있군요.)
저는 빙♡ 님이 3월5일 바쁘다는 핑계와 함께 블로그를 가출한 후, 미투데이로 가버리셔서 무척 강하게 섭섭한 인상을 가졌던 서비스입니다. ^^;

당시에 빙♡님 사이트를 통해 언뜻 둘러본 미투데이 서비스는 귀엽고 깔끔하다는 인상이었습니다. 글의 범주도 그래서casual, light, instant 뭐 이런 느낌이 가득했지요. 저야 지금 이 블로그 하나 업고 가기도 헉헉 거리는 상황이라서 별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렇게 잊고 지낼만한 상태에서 오늘 퇴근 후 올블로그에 가보니, 플레이톡 (playtalk)이란 서비스가 미투데이의 짝퉁 아닌가 논란이 있더군요. 늘 그렇듯 번개처럼 훑어보고 빠져나오려는데, 댓글을 보니 플레이톡을 만드신 분이 JH.HAN님이더군요.

만나뵌 적은 없지만, 이런 저런 인연을 오래 유지해왔고,
WorldCT 리뷰를 통해 열정과 성실함을 제가 높이 평가하고 있는 JH.HAN님인지라 호기심으로 사이트까지 갔습니다.

가봤더니.. 여러 분들이 무척 재미있게 놀고 계시더군요. ^^; 커뮤니티나 채팅 성격이 강한데, 동시 유입이 되다보니 서비스가 활발히 이뤄진 것이지요.

그것보다, 한가지 큰 느낌을 받은 점이 있었습니다.
구글을 필두로 요즘 유행하는 '초대 기반의 가입' 때문에 미투데이가 희소성과 갈망을 유지하고 있는데, 난데없이 누구나 가입되는 플레이톡이 대체재로 등장해서 의외의 만족도를 제공하더란 말입니다. 아니나 다를까 기회를 놓치지 않는 JH.HAN님은 아직 준비도 제대로 되지 않은 상태에서 들이닥친 손님들이라는 의외의 상황에 민첩하게 대처하고 계시더군요. 미흡한 기능을 바로바로 대령하는 달리기 신공을 펼치며 호기심 가득한 블로거들을 사로잡고 있었습니다.

결국, 즉자성이라는 웹의 특성과 시대적 특성에 interactive라는 양방향성까지 갖춰 '생생 웹'을 구현하는 플레이톡이 갑자기 나타나서 한줄 블로그 가입자를 쓸어갈 확률도 무시하지 못하겠네요. 통제된 가입확대 전략을 구상하던 미투데이로서는 좀 얼떨떨할지도 모르겠어요.
아니면, 워낙 빠른 웹세상이니 내일쯤부터 미투데이 초대장이 살포되려나요.

아무튼 참 재미있습니다. 살아있고 변화하는 세상의 중심에 있다는 느낌이 진하게 듭니다.
Me2day나 Playtalk 모두 선의의 경쟁을 통해 좋은 서비스로 발전하길 빕니다.

신고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능동 소비의 시대  (14) 2007.03.17
Me2day와 PlayTalk 비교 사용기  (49) 2007.03.13
생생 웹  (28) 2007.03.12
부자들은 왜 비싼 밥을 먹을까  (40) 2007.03.10
HR의 의미, 그 너머  (24) 2007.02.08
멀티미디어 시대의 지하철 행상  (12) 2007.02.04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  9 , 댓글  28개가 달렸습니다.
  1. 그러게요. 목말라하던 블로거들이 죄다 플톡으로 가겠어요. 이건 대략난감 상황인데 미투데이도 잘 풀어나가시겠지요. ^^
  2. 좀 실현가능성이 낮을지 몰라도.. 두개가 서로 합쳐지거나 연동될 가능성은 적을까요? 예전에 tistory.com 과 innori.com 의 경우처럼 말이죠.. 서로 같은 방향을 가지고 있다면(조금 틀린가..) 그냥 제 생각이에요 ^^ :
    • 기술적으로 기반이 다른 상황에서 가입자 DB 통합 이외의 의미가 당장은 없지않을까 싶어요. 하지만 좀 지난 상황에서는 모르지요. 지켜 볼만한 사항이겠습니다.
  3. 저 정말 이 댓글만 달고 자러갑니다;;
  4. 좋은글 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서비스와 선의의 경쟁이 되도록 힘을 더 내겠습니다. 꾸뻑!
  5. 가입하자마자 inuit님이 친구로 등록되서 자동인줄 알고 깜짝 놀랬습니다. 정말 실시간이군요!
    • 확실히 플톡에서 뵈니 더 친밀하더군요. 플톡은 완전 실시간 세상이더군요. 저도 그 속도에 적응하니까 dotty님 이름보자마자 반가운 마음에 득달같이 달려들었다는.. -_-;;
  6. inuit님. 저 다시 들어가면 날샐때까지 못나올까봐 무쟈게 참는 중입니다. -.ㅜ
    • 하하.. 저도 아까 칫솔님 댓글 남기고 빠져나왔습니다.
      혹시 기회되면 플톡에서 말씀 나눠요. ^^
  7. 너무 실시간이라, 바로 업무 중 유해 사이트로! ㅠ_ㅜ)=/
    • 네.. 어렵지만 현명한 결정입니다.ㅠ.ㅜ
      그냥 하염없이 리프레시만 누르고 있기 십상이지요. ^^
  8. 미투데이같은 서비스는 외국에서는 이미 나와있고 검증된 서비스입니다. 그렇게 놓고 보면 미투데이도 미투서비스와 다를 바 없지요. http://playtalk.net/ 에 가입하고 한번 살펴보려고 하니까 회원가입에서 런타인 오류가 나네요 -_-
    • 런타임 오류.. -_-
      다시 한번 해보시면 될 듯 합니다. 오늘도 많이들 가입하셨더군요.
  9. 정말 인터넷 사업은 무궁무진하다는 생각만 듭니다 -_-;
  10. inuit님^^;
    ㅠ.ㅠ 가출청소년(?)되어 죄송합니다 ㅠ.ㅠ
    사실 글쓸거리를 많이 노트해두었는데..
    작년처럼 컴퓨터로 수업필기를 하지 않고 손필기를 하는데다 강의실에 컴터가 안되다보니 시간을 들여 컴퓨터를 붙잡고 앉을 때가 없어 글이 써지질 않네요 ㅠ.ㅠ

    서운하셨다니 슬퍼요*____*
    4월 중순부터 실습을 돌면 글을 좀 남기지 않을까 기대중입니다 @_@/

    inuit님 글은 열심히 읽고 있는걸요 >_<;;
    • 바쁘면 억지로 글쓰지 않는게 더 낫더군요.
      저도 주말블로거잖아요. (어제 오늘 집에 와서 구박받으며 글쓰고 있긴 하지만요. -_-)

      아참, 고맙습니다. ^^
  11. 복학으로 안 그래도 정신없는데
    마침 새로운 서비스마저 연달아네요
    me2day는 관심이 그닥 없었는데 playtalk 은 이상하게 관심이 가는
  12. 덕분에 플톡 댕겨왔습니다.
    자야지 한게 반시간이 넘었군요... ㅡ.ㅡ
    버그인지 로그인 안하고 새로고침을 누르니까 방문자수가 증가하는것 같은....
    아니면 내가 새로고침 누를때마다 누가 오는건가? ㅎ
    • 그렇지요. ^^
      어째 제 글보고 플톡에 오신분이 많아 몹시 바람직 하지 않은 소개를 한 듯한.. -_-
  13. 컴파일 돌려놓고 잠깐 들렀습니다. (근무시간에 블로그를 방문하면 야단맞을거 같아서 변명을..)
    신기한 것이 생겼군요. 그렇지만 무엇인지 아직 어리둥절합니다.
    어리둥절한 상태에서 저도 하나 개설해봤는데 뭔지 모르겠군요. 크크.
  14. 저 역시 어제부터 간간히 플톡을 즐겨보고 있습니다. 미투데이 긴장해야겠습니다. 이제 기술력을 독점하여 그로부터 절대적 지위를 향유하던 시대는 지나갔습니다. 어제의 서비스는 오늘의 유사, 아니 더 발전된 다른 서비스로 공격받기 쉽상입니다. 미투데이가 일으킨 갈증을 플톡이 가져가는 군요. 사용자 입장에서는 즐겁습니다. 결국 선의의 경쟁은 저와 같은 소비자들의 이득으로 향할 것이라 믿기 때문입니다.
    • 이번 일주일은 국내 웹비즈니스가 기억해야할 이벤트랍니다. (나중에 기회되면 이 부분도 정리할까 생각...만 -_-)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