괌 깃발에도 새겨진 괌의 상징 연인곶(two lovers point)입니다. 차 빌리고 가장 먼저 달려간 곳이기도 하지요. 
스페인 관료 아버지와 차모로 원주민 어머니 사이에 태어난 딸이, 스페인 남자에게 강제로 결혼시키려하는 계획에 반대해 연인인 차모로 남자와 머리카락을 묶고 뛰어내렸다는 전설이 있습니다.

다 좋고 아름다운 이야기이지만, 머리를 묶었다는 점에서, 서로 믿음이 약했다고 저와 아내는 키득댔습니다.
기가막힌 절벽에 아득한 높이위에 전망대를 세웠습니다. $3의 입장료가 아깝지 않습니다.
우선, 호텔과 리조트가 도열한 투몬만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제 숙소에서도 연인곶은 딱 눈에 띄는 장관이라 매일 아침 저곳을 꼭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더랬지요. (첫 글 두번째 사진)
탁트인 시야, 더위를 식혀주는 선선한 바람도 있지만, 제가 꼽는 연인곶의 장점은 온통 푸른 빛입니다. 해안의 산호초부터 심해로 가며 깊어지는 오묘한 푸른색의 변화가 아무리 봐도 질리지 않습니다. 색에 취한듯 보고 또 보게 됩니다. 
눈 밝고 색감 예민한 미술학도라면 100가지 이상의 다른 파란색을 식별할 것입니다. 시선을 올리다보면 그대로 푸른 하늘에 닿아버리는 물빛과 하늘빛의 향연에 그저 장한 감동만 느끼게 됩니다.

앞 글에서 언급했듯, 섬 일주 일정중 연인곶 이외에 인상깊은 곳은 이나라한(Inarajan) 천연 풀장입니다.
괌 섬 남단을 다 돌고 다시 북상하는 지점, 산호초가 방파제처럼 바다를 막아선 곳이 있습니다.
물은 분명 짠 바닷물인데, 풀장처럼 고요해 천연 풀이라고 부릅니다.
그냥 풍경만 바라봐도 한없이 아름다워 시간가는줄 모르겠습니다. 
바닷물이 얕게 깔려, 물도 차지 않고 맑은 물이 맑은 햇살에 반짝반짝 부서집니다.
분명 산호초 밖에는 깊게 넘실대는 남태평양의 너울 파도가 몸을 말고, 다시 부서지고를 반복하는데, 바로 안쪽은 고요하기만 하니 오묘합니다.

아이들도 시간가는 줄 모르고 잘 놀았습니다. 특히, 더운 날에 차로 여행하다보니 습기와 열에 다소 지쳐가던 차에, 물에서 고기처럼 즐겁게도 노닐더군요. 
하와이에서 하나우마 베이가 우리가족 최고의 포인트였다면, 괌은 단연 이나라한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Yangyang 2010 Summer] 태양의 바닷가  (10) 2010.07.25
[Guam 2010] 5. Jin Air  (12) 2010.06.10
[Guam 2010] 4. The sea: fun to see, fun to dive  (14) 2010.05.29
[Guam 2010] 3. Guam rounding  (8) 2010.05.25
바나나  (6) 2010.05.23
[Guam 2010] 2. Playing, from dawn to night  (6) 2010.05.22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14개가 달렸습니다.
  1. 연인곶도, 잔잔한 천연풀(?)도, 푸른색 오픈 머스탱도.
    하루 종일 바라봐도, 질리지 않을 것 같습니다. :)
  2. 푸르른 물이 너무 아름답네요! 이누이트님 블로그 오면 항상 눈이 호강합니다!! >ㅁ</
  3. 바다가 아주 그냥 투명하니 예뻐요^ㅇ^
    • 네. 물이 어찌나 맑던지 안이 훤하게 보이더군요.
      제주도 가면 그런 물을 볼 수 있지요.. ^^
  4. 쩡으니가 말합니다.

    엄마 바다 색깔이 왜 저렇게 많아???

    저런 바다를 봤어야 말이죵..히히
    언젠가 맘껏 느끼는 날이 그녀에게 왔으면 좋겠어욤..^^
  5. 비밀댓글입니다
    • 와우. 멋진 소식입니다.
      이제 PC를 한대 넣고 다니는 느낌이 들겁니다. 게다가 디카까지.. ^^

      주신 정보는 업데이트 했습니다. 축하합니다! ^^
  6. 저도 여행이라면 산전수전 다 겪어 봤지만, 해외에서 렌트카 (그것도 오픈카) 여행은 못해 보았는데... 한번 해 봐야겠네요... 괌이나 하와이 같은 곳에서 오픈카를 타는 기분... 상상이 됩니다. ^^
  7. mustang~ 차와 차안의 두보물이 남자의 로망 그 자체네요.~!!!
    좀 뜬근없는 육가공품 이었습니다. 참 따끈하네요. 잘 지내시길~!!!
    • 와.. 그렇잖아도 궁금했는데.
      때되면 한번씩 들러줘서 고맙긴 한데, 바람처럼 왔다가 이슬처럼 사라지니 원.. ^^
      블로그 주소나 페북, 트위터 등등 아무 주소라도 좀 남겨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