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렝에서 하루 자도 좋다 싶을 정도로 감흥이 많았던 하루입니다. 그래도 숙소로 복귀는 해야하기에 나타 사서 리스본으로 복귀합니다. 트램은 줄이 길어 멋스러운 이동은 포기하고 줄이 짧은 버스를 탔습니다.

 

대신, 재미한번 느끼고자 소드레 역에서 내려 바이후 알투로 올라가는 케이블 트램, 아센소르(ascensor) 탑니다. 이건 바이후 알투를 걸어 다니던 , 우연히 올라오는 트램을 봐두었던건데, 벨렝의 산뜻한 전원적 풍경에서 다시 복닥한 시내로 오는 모드 전환에 좋은 아이템일거라 생각했습니다.

 

알파마보다는 덜해도 길이 네모반듯하지는 않은 시아두 거리를 구글 맵따라 찾아서 아센소르 정거장에 들어섰습니다. 기본적으로는 홍콩의 빅토리아 피크 올라가는 트램과 유사합니다만, 규모와 풍경은 나이아가라 폭포 앞의 목동 인공폭포지요.

 

그래도 비카 아센소르(ascensor da bica)는 색다른 풍미가 있습니다. 산타 주스타 엘리베이터처럼 낮은 지역에서 바이후 알투로 올라가는 실질적 대중교통이라서 관광객과 현지 풍경이 자연스레 뒤섞입니다. 15분에 정도 다니니 한적한 트램 길입니다. 기차길을 가로질러 차들도 간간히 지나가고, 어린 아이는 선로에서 아빠와 즐겁게 놉니다. 트램 길이 하도 짧아 어린 아이도 1/3 오르락 내리락 하며 노는게 함정이지만요.

 


숙소 근처라 매일 한두번 지나는 바이후 알투의 까몽이스 광장은 어느덧 제가 가장 좋아하는 곳이 되었습니다. 광장을 지나 점찍어 두었던 곳에서 저녁을 먹습니다.

 

그렇듯 포르투갈 전통메뉴고, 해물위주입니다. 오늘은 삐리삐리(piri-piri) 소스를 달라고 했습니다. 삐리삐리 소스는 아주 매운 고추를 올리브 기름과 갖은 양념에 절인 소스입니다. 매운맛이 좋은 올리브유와 어울어지는 풍미가 일품입니다. 삐리삐리 소스는 테이블에 내어 놓지 않지만, 현지인들이 늘상 먹는거라서 달라고 하면 99% 확률로 줍니다. 우리나라 식당에서 고추장 주실래요 하는 격이니


실제로 삐리삐리 소스의 매운맛에 익숙해진 포르투갈 사람들이 한국 매운 음식에 가장 적응을 잘한다는 소리도 있습니다당연하지만, 포르투갈은 향신료의 천국입니다. 유럽에서 가장 많은 종류의 향신료를 배로 실어 날랐던 대항해시대를 거쳤으니까요. 유럽의 입맛을 바꾸었지만, 단위 무게당 금을 능가하는 고부가가치 수입품으로 경제적인 효과도 대단했습니다

 

삐리삐리 소스를 달라는 말에 아저씨, '과연 동양사람 맞군'하는 흐뭇한 미소로 가져다 주십니다. 음식에 살짝 뿌려보니 매콤한게 음식이 입에 맞습니다. 한참을 맛나게 먹고 있는데, 아저씨 오셔서 괜찮냐 묻습니다. '당연 괜찮지요. 우린 한국사람이에요.' 했더니, 그럼 매운 맛에 도전해보겠냐고 물어봅니다. 당연히 . 아저씨는 새로운 삐리삐리 컬렉션 세병을 가져옵니다. 한병은 우리로 치면 핵불맛입니다. 겉에 perigroso, 위험하다고 있습니다. 글을 읽을까 걱정된 아저씨, 특별히 댄저러스 댄저러스 강조를 하십니다.

 

방울 뿌려봤더니.. 진짜 맵습니다. 불닭면 정도로 맵네요. 매운걸 먹지만 고통스럽게 매워 원래 레귤라 소스로 바꿔서 먹었습니다. 재미났던 식사였고, 삐리삐리 소스 크기도 작아 사서 여행 내내 들고 다녔네요. 에그타르트 빼곤 뿌려먹어본듯 합니다.

 


여행 이야기 full story 여기를 클릭하세요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Portugal 2018: 13. Shiny tiles  (2) 2018.02.09
Portugal 2018: 12. Home away home  (1) 2018.02.08
Portugal 2018: 11. Land of spices  (0) 2018.02.07
Portugal 2018: 10. Era of discovery  (0) 2018.02.06
Portugal 2018: 9. Delicious Curse  (0) 2018.02.05
Portugal 2018: 8 Lift as a transportation  (0) 2018.02.04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