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에 해당하는 글 2건

단연, 요즘의 화제는 월드컵이지요.
개인적인 느낌으로는 2002년보다 더 강해진 국가대표팀에 기대가 컸습니다.
그리스와의 첫경기는 참 여러모로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 예전 대표팀의 키워드가 처절, 애절, 투혼이었다면, 이번 대표팀은 경쾌, 즐거움, 승부욕이 뭉쳐진 업그레이드 판 같습니다.
  • 이번 동계올림픽 선수와 마찬가지로 88년 세대의 특징이기도 합니다.
  • 정성룡 선수의 진가가 드러난 경기였습니다. K리그, 아챔전을 통해 결정적인 골들을 막아내는 솜씨는 그간 알려질 기회가 없었는데 말이죠. 성남 일화 주전 골키퍼입니다. -_-
  • 해외파의 풍부한 경험은 국가대표팀의 운영능력을 한단계 향상시켰습니다. 항상 이야기 나오던 '문전처리 미숙'이 쏙 들어갔음은 물론이고, 박지성 선수 골 같은 경우, 끝까지 상황을 보는 긴장속의 여유를 과시했지요. 
  • K리그의 역할도 언급할만 합니다. 해외파 이야기 많이 하지만, K리그 덕도 큽니다. 흔히 유럽축구 조금 보신 분이 K리그 무시할 때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그러나, 사실 K리그도 수준이 꽤 높습니다. EPL 하위팀보다는 성남, 포항, 전북, 서울 등 팀의 경기가 훨씬 재미있습니다. K리그의 압박축구와 패싱게임으로 단련된 두터운 선수층이 강한 스쿼드에 일조한건 확실하지요.

이제 곧 아르헨티나와 경기가 있습니다. 결코 쉬운 상대는 아니지만, 우리도 결코 쉽게 경기를 내주지는 않으리라고 믿습니다. 다만 마라도나 감독이 누구 닮아 멋있어지는게 유일한 난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ulture > Socc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남이 달라졌어요  (4) 2010.08.02
축제는 계속된다  (18) 2010.06.27
Brand New FC Korea  (12) 2010.06.14
Again 2002  (0) 2010.05.16
가정의 달, 축구장 풍경  (16) 2010.05.02
베이징, 바르다  (14) 2010.03.2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2개가 달렸습니다.
  1. 엇... 저도 마라도나 보고 나훈아할배 닮았다고 생각했더랬는데;;; ㅋㅋㅋ
  2. 성격들도 닮은 것 같습니다. ^^ 우리와 시합할 때 평정심을 좀 잃어 줘야 할텐데요... ^^
  3. 헐리웃액션(?)의 거장들이죠? 이번엔 우리 선수들이 발가벗겨줬으면 합니다.
    오늘도 거리응원예약했다가 취소했습니다.. 삼형제 모두 감기로 고생중이라 맘편하게 집에서 응원도 못해요...쩝~
  4. 어제 작은 식당 밖 대형화면으로 많은 분들과 같이 보았습니다.
    같이 아쉬워하고 같이 기뻐하고...
    같이 모기에 뜯기고...ㅎㅎ
    결국 쩡으니가 잠들어버려서 다 못 보고 집으로왔어요.

    정말 아쉬운 어제였죠..

    아드님의 아쉬워하는 얼굴이 마구마구 떠올랐다능...ㅎㅎ
    • 아들 뿐 아니라 아내까지 낙심이 심했던 경기였습니다.
      그래도 다음 경기가 있고, 우리의 준비상태는 좋으니 기운내서 도전해봐야죠. ^^
  5. 마훈아 정말 얄미워요.ㅠㅠ
  6. 아르헨티나와의 경기 처절했는데 오늘 북한과 프르투갈 시합은 더 처절... 7대 0. 오 마이 갇!
secret

국가대표

Culture/한줄 評 2009.08.17 00:05
개발시대 엘리트 체육의 산물 국가대표. 과중한 상징에 견인된 인생들, 세상 속으로 날다.
신고

'Culture > 한줄 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리 포터와 혼혈왕자  (16) 2009.09.01
해운대  (20) 2009.08.22
국가대표  (20) 2009.08.17
UP  (18) 2009.08.09
와인 미라클  (6) 2009.06.13
7급 공무원  (25) 2009.05.13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트랙백  4 , 댓글  20개가 달렸습니다.
  1. 국가대표 보셨군요. 영화 평이 아주 좋던데...
    저도 보러 갈까 합니다.^^
  2. 저도 토욜날 보고왔습니다. 코미디,멜로(?),좌절과 환희의 클라이막스등 전형적인 한국영화지만 이것을 너무나 잘 표현해서 이렇게 인기가 있나 싶습니다. 물론 저도 너무 재미있게 봤습니다. ㅎㅎㅎ
  3. 애들이랑 가 보고 싶습니다욤..ㅎㅎ
    오늘도 힘찬 하루!!!
  4. wii 핏!에서 제가 젤루 좋아하는 것이 스키점프라지요.. 영화는 아직 못봤는데.. 평이 좋으니 음.. 고민중에요
  5. 국가대표...저두 봐야겠네요ㅋㅋ
  6. 마지막에 금메달따고 환호하는 모습으로 끝내지 않아서 마음에 들었습니다(자막으로 이후 기록을 담담하게 설명하지만)

    개인적으로 스키점프같은 스포츠는 인생이 심심했던 싸이코가 만든 운동이 아닐까 싶습니다. ㅋㅋ
  7. 모두들 강추하더군요.
    스포츠 영화 참 좋아합니다. 웬만한 드라마에서는
    볼수 없는 감동을 찾을 수 있어서요.
    근데 정작 스키도 아직 한번 못타봤다는....
    왜이리 요즘 못해본게 많다는 생각이...ㅎㅎ
    • 스키.. 정말 재미있는데, 우리나라에선 좀 쉽지 않지요..

      휴가를 해외로 가시면서 스키를 며칠 타도 재미있을겁니다.
      실컷 타면서 다 배울수 있지요.
  8. 정말 최고였어요.

    스키점프, 생소 했는데
    실제로 이런 드라마같은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는 줄 몰랐어요.

    개인적으로 이런 비종목 경기들 널리널리 알려졌음 해요. :)

    슬프려다가도 웃기고, 맨 마지막엔 정말 감동이었어요.
    애국가가 이렇게 슬픈거였냐는 말 백퍼 공감!!!!!

    국가대표 4+1 에다 감독까지 한명한명 너무 멋진 캐릭터였네요.
    • 전 마지막 자막에서 멍한 느낌을 받았어요.
      화려한 성적표와 우리나라 스키점프 선수 숫자가 나올 때.. ^^
  9. 저도 어제 봤는데...
    둘째가라면 서러울 스포츠광(축구,테니스 시청)라서
    굉장히~ 기대하고 봤는지라...
    감동코드, 유머코드 이런 것들이 식상했지만!
    그래도 시원하게 날아가는 선수들을 보고와서
    가슴이 뻥 뚫린 기분이에요.
    그래도..그래도..그 코치딸이 연기 진짜
    못해서 흐름 다 끊어먹더라구요 ㅠ
    • 그쵸.
      개인적으로 가장 높이 사는 부분은 스키 점핑 장면이에요.
      만일 그게 없었다면 앞의 캐릭터들은 너무 강해서 버무려지지가 않지요.

      코치 딸은 연기도 그렇지만, 존재 이유가 애매하던걸요. ^^;;;
  10. 하도 오랜만이라 트랙백을 한번 걸어봤는데, 취소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는 줄을 모르겠네 +.+
    죄송해여. 오빠 블로그에 와서 이상한 연습하고.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