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awless Consulting이라고 꽤나 알려진 책이 있지요. (한글제목은 '완벽한 컨설팅'이 될 듯 합니다.)
곧 번역본이 나오는데, 어찌하다가 제가 뒷커버에 들어가는 추천사를 쓰게 되었습니다.

세상에는 두 종류의 직업인이 있다. 컨설팅을 하는 사람과 맡기는 사람. 여기까지는 쉽다.
컨설팅을 하는 사람도 두 종류가 있다. 정식 직함을 가진 "컨설턴트"와 직함 없이 컨설팅을 하는 직장인.
컨설팅이란 전문적 지식과 방법론으로 내가 속하지 않은 조직의 상황을 변화시키고 개선시키는 활동이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Flawless consulting은 가치가 빛난다. 비단 전업 컨설턴트 뿐 아니라, 전사 TFT 리더나 사내 컨설턴트(internal consultant)처럼 업무로 컨설팅을 하는 사람들에게도 좋은 길잡이이다.

방법론이 미흡해서 망치는 컨설팅 프로젝트는 그리 많지 않다. 대부분의 실패는 클라이언트의 기대 수준과 참여도 관리의 실패에서 기인하기 마련이다. 그래서, 책의 주장처럼 시작 할 때 목적을 명확히 하고 클라이언트의 저항을 얼마나 잘 다룰 지가 중요 과제이다. 뿐만 아니라, 이행단계에서 대상 조직의 관여(engagement)를 높이는 다양한 기법과 사례를 다룬다. 결국, 통제와 기여를 컨설턴트와 클라이언트가 반반씩 나누는 황금분할, 이 부분이 핵심이다.

통상적인 컨설팅 방법론이 산출물(output)의 성과를 겨냥한다면, Flawless consulting은 활동 결과(outcome)의 완성도를 지향한다. 그래서 흠 없는 컨설팅 (Flawless consulting)이란 야심찬 이름을 달고 있는 것이다. 방법론에 에둘린 컨설턴트들, 컨설팅 훈련이 충분하기 힘든 IT 컨설턴트들, 그리고 사내 컨설턴트나 스탭들 모두 이 책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정치와 성과의 압력에도 불구하고 의미 있는 결과를 도출하려는 모든 직장인도 대상이다. 처음에 말한 바처럼, 인생은 컨설팅을 하지 않으면 받아야 하는 게임이기 때문이다.
-Inuit

사용자 삽입 이미지

Peter Block


물론 뒷커버에는 여러 분의 추천사가 들어가기 때문에 이렇게 길게 나가진 않고 서너줄로 줄여져 나옵니다. 나름 바쁜 시간을 쪼개 읽고 쓴 글이라 제법 공이 들어갔습니다. ㅠ.ㅜ 그래서 책 소개도 할 겸, 이렇게 제 블로그에라도 올려 놓습니다.

중요한 점은, 추천사에 대한 보답으로 신간 증정본을 받게 됩니다.
어차피 추천사를 쓰게 된 까닭도 제 블로그를 통한 인연인지라, 이웃블로거들께 책을 나눠 드리려 합니다.
다음의 조건에 맞는 다섯분을 모십니다.

1. 2007년 6월 6일 이전, 제 블로그에 답글을 두 번이상 달아주신 분.
  (나름대로 혜택이라 생각해서 이웃으로 제한함을 이해해 주세요. ㅠ.ㅜ)

2. 컨설팅에 관심이 많으신 분
  (학생도 포함)

3. 블로그를 운영하고 계신분
  (읽고나서 간단하게라도 리뷰를 나누면 좋겠다는 의도입니다.)

책은 관심있는 분께는 흥미롭고 유익하리라 봅니다.
이벤트에 참여하실 분들은 댓글로 간략하게 받고 싶은 이유를 써주세요.
필요하신 이유를 감안하고, 그보다 더 중요한 댓글 순서를 고려해서 다섯분을 선정하겠습니다. ^^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머니볼  (32) 2007.06.17
성공하는 기업에는 스토리가 있다  (8) 2007.06.16
마인드 해킹  (22) 2007.05.26
컬처 코드  (20) 2007.05.20
위대한 결정  (10) 2007.05.19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