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정 맛을 보셨는지?
어릴적 약 잘 못먹던 시절, 삼켜지지 않은 당의정 맛을 본 적이 있습니다. 약도 아니고 사탕도 아닌 어정쩡한 그 기분을 싫어합니다.

마찬가지로, 쓴 교훈을 어줍잖게 달콤한 스토리로 포장한 책도 매우 싫어합니다. 스토리는 스토리 자체로서 승부하고, 지식은 지식대로 바른 소통의 방식을 가져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물론, 해외에는 Goldratt의 'The Goal'이나 Jeff Cox의 '마케팅 천재가 된 맥스', Ken Blanchard의 우화형 스토리가 성공의 모습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이는 존재의 증명일 뿐, 실패한 아류작은 수두룩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성석

(부제) All leaders are readers


그런 면에서, 소설 형식으로 독서의 중요성을 전하는 이 책은 제 구미와는 별개의 존재입니다. 그러나, 사연이 있는 책이고, 읽었습니다. 제 블로그 이웃이면서, 저 처럼 책을 좋아하는 열혈 독서가이신 예전 shinss님이 쓰신 책이기 때문이지요. (지금은 bizbook이라는 필명을 쓰시나 봅니다.) 책을 직접 보내주셔서 출간과 동시에 봤네요. 따로 인사를 드리지 못했는데 고맙다는 말을 전합니다.

이 책의 포인트는 부제가 대변합니다.
독서가 미치는 긍정적인 힘을 소설로 표현했습니다. 이야기구조는 단순해서 굴곡이 없고 점층하다 해피엔딩으로 끝납니다. 극적이진 않지만 과장스럽지도 않습니다. 의외로 내러티브가 탄탄해서 한번 손에 잡으면 끝까지 읽을만치 흥미로움이 있습니다. 책 한권 읽지 않던 주인공이 독서에 열중하면서 삶이 서서히 변하는 모습이 흐뭇합니다.

저자를 닮았을 주인공 김성열씨의 관심이 실무인 마케팅에서 좀더 상위의 전략, 리더십, 사내 정치학에서 결국 고전과 인문학으로 넘어가는 장면은 수긍가는 현실감이 보입니다.

저는 독서광의 관점에서 세상사람을 이렇게 나눕니다.
책을 직접 읽는 사람, 요약본을 읽는 사람, 그리고 책을 접한 사람의 말을 경청한 후 아는체 하는 사람.
한 부류 추가하자면 책을 쓰는 사람.
책을 많이 읽다보면 옛 내용이 가물거릴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책 읽는 진정한 목적은 정보나 지식의 습득보다 지혜를 쌓는데 있다고 봅니다. 그만큼 적극적 책읽기가 효과적이지요.


이 책에는 그런 세밀한 팁이 잘 나와 있습니다. 시간을 확보하는 문제에서, 매너리즘을 극복하는 방법 같은 이야기 말이지요. 블랜차드처럼 어떤 지식을 전하는 목적이 아니라, 책 안 읽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독서의 중요성을 설득하는 책이라면, 이미 필요한 요소가 꼼꼼히 들어앉은 모양새입니다.

책 읽는 즐거움을 실감 못하는 후배가 있다면, 이 책을 선물하고 싶어지는군요.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국의 임원들  (8) 2007.10.03
블랙잭 한달 사용기  (51) 2007.10.02
인적자원관리의 미래  (6) 2007.09.29
나를 위한 심리학, 인간관계가 행복해 지는  (24) 2007.09.24
전략적 사고를 위한 미래예측  (10) 2007.09.2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