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 떠날 길, 함께 있을 때 떠나지. 가장 질긴 속박은 사소한 일상의 편린. 결국 UP으로 이룬 業.

'Culture > 한줄 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해운대  (20) 2009.08.22
국가대표  (20) 2009.08.17
와인 미라클  (6) 2009.06.13
7급 공무원  (25) 2009.05.13
박쥐  (4) 2009.05.0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