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아시아챔피언스리그 8강전이 있었습니다.
몇달 전부터 손꼽아 기다려온 아이와 함께 탄천종합운동장에 관람을 갔지요.

전에 전북전 때보다 잔디는 상태가 더 심해졌고, 성남시설관리공단에서 긴급 보수한다해서 기대를 했지만, 아직도 실망스럽습니다.
우선 파란잔디가 전체 40%도 안되게 듬성듬성 심어져, 미로를 방불케 했습니다.
그리고, 매트잔디를 깔아 놓은셈이라 짧은 시간 동안 뿌리를 내리지 못해, 경기중 푹푹 패였습니다. 성남선수나 수원선수들 다칠까봐 우려스러웠습니다.

다행히, 큰 부상은 없었지만 잔디문제는 흥미로운 두가지 현상을 보여줬습니다.

첫째, 몰리나의 코너킥 불발처럼 잔디로 인해 킥에 불안감이나 동작에 흔들림이 있을 때가 종종 보였습니다. 그러나 그건 비오는 날도 마찬가지니 넘어가고..

둘째, 수원은 잔디 상태의 불규칙성을 고려해서 전략차원에서의 롱패스를 구사했고, 성남은 평상시 보다 더 짧은 잔패스나 힐킥, 드리블 등 스탠딩 피치의 상황에 따른 전술적 적응을 들고 나왔습니다.

결과는 그런 세팅과 별로 무관했지요.
물오른 라돈치치의 저돌적 돌파와 몰리나의 후방조율능력에서 빛이 난 성남의 대승.

경기 끝난 아들이 말합니다.

"아빠 오늘은 치킨 먹는 날이에요. 닭 잡았잖아요."

"어, 그래. ^^"


 Note. 수원 팬들께는 죄송. (-_-)

'Culture > Socc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남, 아챔 결승 진출!  (0) 2010.10.20
성난 잔디, 성남 잔디  (8) 2010.10.04
[성남 vs 전북] 축구 퀴즈 3제  (2) 2010.08.29
성남이 달라졌어요  (4) 2010.08.02
축제는 계속된다  (18) 2010.06.2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