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아들에게 유럽식 독서교육을 시키고 있습니다. 전에도 말했듯 존 스튜어트 밀이 받은 방식도 많은 영향을 미쳤지만, 유럽의 귀족 자제들은 공립교육이 없을 당시부터 지혜와 지식을 가르치기 위한 방법을 발전시켜 왔습니다. 그래서 저도 참고하여 저만의 교육을 해왔지요. 아이들 크면서 틀이 조금씩 흔들리는 느낌이 있어, 다시 방법도 점검하고 영감을 얻을 요량으로 집어든 책입니다.

최효찬

명사의 가정교육
국내의 연암과 율곡은 물론 미국 유럽의 명사들을 대상으로 어려서부터 받은 가정교육을 잘 정리해 놓았습니다. 꼭 독서교육이라 말하기 어려운 것은 카네기처럼 돈이 없어 책을 못보고 민담이나 민요에서 상상력을 발휘한 사례도 있습니다. 그러니 크게보면 가정교육이라 말하는게 맞겠지요. 각각의 주요 특징을 정리해 봤습니다.

처칠: 외국어로 책 읽기. 고전
케네디: 신문읽기와 토론, 여행기, 역할모델(=처칠)
네루: 메일, 독서메모
루스벨트: 고전읽기, 읽은 것을 충분히 소화(심상과 느낌)
버핏: 선택과 집중, 신문읽기, "장점노트"
카네기: (책이 없어) 민담, 민요. "신문투고"
헤세: 음악, 직업교육을 통한 체험학습, 동/서양 균형감
연암: 끌리는 책 읽기 (고전 경시), '결점 상세 묘사', 천천히 음미, 연행(燕行)
: 아버지 서재에서 같이 공부, 동생 가르치기, 아버지와 산책, 책쓰기, 고전읽기, 여행
율곡: 어머니의 맞춤교육, 독서휴가, 숙독&정독, 독서리스트(개론->심화->보충), 고전읽기, 역사 읽기

재미난 사실은, 유명한 사람들은 알고보니 모두 어려서 책벌레였다'는 식의 틀에 박힌 답을 도출하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실제로 처칠이나 케네디는 어려서 공부잘하는 우등생도 아니었고, 카네기나 버핏은 집안 형편이 어려워 책을 마음껏 읽지도 못했습니다. 하지만, 어떤 방식으로든 인류의 지혜에 액세스를 했고 점점 처지를 개선해가면서 책에 가까이 간 것은 공통적입니다.

책만해도 대부분이 고전을 위주로 했지만, 연암 박지원의 경우, 주류 서적은 흥미를 못느끼고 '잡서'를 즐겨 읽었습니다. 그 탓인지 실학의 대가가 되고 말았지요.

여행으로 세상을 배우다
또 중요한건, 그랜드투어라고 하는, 유럽 특유의 여행을 통한 세상공부입니다. 귀족의 자제들은 아버지의 지인이 있는 외국에 가서 수개월에서 수년을 머물면서 이국의 문화를 배웁니다. 서로 바꿔서 하니 결과적으로는 피장파장이지요. 오래 머물지 않더라도 천천히 여행을 하면서 공부한 내용을 다시 점검하고, 세상의 이치를 깨닫고, 돌아와서 새로운 각오와 동기로 공부를 하게 되지요. 저도 그런 면에서 아이들 학원보내느니 여행을 자주 시키려 노력하고 있습니다.

지식보다 지혜
결국 공부는 여러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자신에 맞게 효과적이면 될 뿐이지요. 하지만, 중요한건 꾸준히 하는 것입니다. 신문만 들입다 읽어 세상을 깨우친 케네디나 버핏의 사례가 시사하는 바는 큽니다.

아이들에게 이런 이야기를 한 적 있습니다.
"좋은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는 딱 하나다.
시간이 충분치 않으니, 기왕 읽는거 좋은 책, 도움되는 책을 읽는게 중요한 것이다.

그러면 어떤 책이 좋은거냐. 두가지를 보면 된다. 시간으로 검증받은 건 고전이라 부른단다. 양적으로 검증받은건 베스트셀러라고 하는데, 유행과 구별이 안가는 경우가 있으니 주의할 필요는 있다.

딱 거기까지다. 어떤 책을 읽든 많이 생각하고 배우는게 중요하다. 또 책 아닌데서라도 같은 경험과 사고를 한다면 의미있는 것이다."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로젝트 알샤밥: 마드리드에서 미역국을  (15) 2010.11.12
딸, 매출목표 달성하다  (20) 2010.11.05
문화의 상대주의와 기준  (0) 2010.10.22
산업경제 강의를 마치고  (23) 2010.10.13
Fun fun해라 아들아  (6) 2010.10.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