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번째 방문지는 경동 교회.
그 유명한 건축가 김수근의 작품이다.

합장한 듯 모은 손의 형상도 압권이지만, 이 곳을 답사지로 택한 이유는 따로 있다.


바로 성소와 속세를 가르는 매력의 계단이다. 
경동교회는 동대문과 장충동 사이, 구시가 한 복판에 있다.
매우 낙후되고 번잡하며 어수선한 분위기다.

건축가는 건물 옆에 슬몃 돌아 감기는 계단 하나를 추가했을 뿐인데
그 짧은 순간을 지나며, 속세에서 정화된 곳으로 이동하는 신기한 경험을 한다.
계단 윗편이자 벽돌담 끝편, 건물 뒷면이며 예배당 앞편이 되는 마당에 닿으면 산간의 절이라도 온듯 고요하고 평온한 느낌을 받는다
이건 사진으로 알아채기 힘들고, 이야기 들어서도 100% 와닿지 않는 신기한 경험이다.
사람과 환경이 물리적 공간에서 상호작용하는 건축물만이 지니는 독특한 가치이기도 하다.

일요일 방문한 때가 마침 예배 시간.
빈 성당과 교회는 많이 가봤지만, 실제 예배는 못 본 딸이다.
함께 예배당에 들어가 찬송과 기도를 하며 예배당에 머물렀다.
실제 예배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들어가 느끼는 것도 공부다.
신자가 아니더라도 열려있는 공간임을 이해하는 것도 공부다.

경동교회 답사가 끝나고 근처의 장충동 족발집에서 이른 점심을 했다.


경동교회 그리고 장충동 족발 거리까지 10분 정도의 거리, 
이 세 공간을 직접 움직여 보며 느낀 점이 하나 있다.
젊은이가 도통 없다는 것이다.
교회도 노년, 족발집도 주로 중장년, 거리도 그렇다.

난 딸에게 화두를 던졌다.
교회와 이 장충동 거리가 많이 유명했지만, 이젠 노후화된 브랜드다.
네가 이 브랜드를 건축적으로 재활하고 젊게 만들려면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생각해 보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