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기 기자
2004년 6월 29일 sukki@donga.com


17세기 영국의 뉴턴과 독일의 라이프니츠는 미적분 발견의 우선권을 두고 치열하게 다퉜다. 양국민간의 반목으로까지 이어진 이 논쟁은 승부가 나지 않았지만 오늘날 수학책을 보면 라이프니츠가 미소지을 것이다. 그가 고안한 기호들인 , dx, dy가 쓰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주 먼 곳에도 적분 기호 를 닮은 은하가 존재한다. 미 뉴멕시코에 있는 미국립전파천문대(NRAO)는 미 애리조나 키트 피크에 위치한 윈(WIYN) 망원경이 찍은 ‘적분 기호’ 은하 UGC 3697의 사진을 최근 공개했다. 나선 은하인 적분 기호 은하는 양쪽 끝의 별과 가스층이 휘어져 있어 옆모습이 적분 기호 를 거울에 비춘 형상이다. 은하 주위의 푸른색은 수소기체 때문이다.

미 하버드-스미스소니언센터의 천체물리학자 린 매튜스는 “은하의 판이 이처럼 뒤틀려 있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며 “이것은 UGC 3697이 불안정안 상태에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1. 강우영 2004.07.06 23:31

    기린자리에 있으니 대충 북두칠성과 북극성 사이쯤에 위치한 듯 한데, 구경 8인치 이상의 망원경이 있어야 볼 수 있으니 그림의 떡... 사진으로만 즐기는 수 밖에...-_-

    <a href=http://www.skyhound.com/sh/archive/feb/UGC_3697.html
    target=_blank>http://www.skyhound.com/sh/archive/feb/UGC_3697.html
    </a>


    보너스로... 멋진 천체 사진들을 구경하고 싶을 때에는...

    <a href=http://antwrp.gsfc.nasa.gov/apod/astropix.html target=_blank>http://antwrp.gsfc.nasa.gov/apod/astropix.html</a>

  2. BlogIcon inuit 2004.07.07 09:01

    미분기호도 좀 찾아줘.. -_-;

  3. 강우영 2004.07.08 02:25

    쩝, 북아메리카 성운, 마귀할멈 성운, 고양이발 성운, 말대가리 성운, 오메가 성운 등은 있는데, 미분 성운은...
    아래 수원대 곽영직 교수 홈페이지 참조... 위의 NASA 홈피를 베낀 것이긴 하지만...

    <a href=http://phys.suwon.ac.kr/~kdh/ target=_blank>http://phys.suwon.ac.kr/~kdh/</a>

  4. BlogIcon inuit 2004.07.08 20:32

    흠.. 한 1분보다가 그냥 나온게.. 내 타입이 아닌듯. -_-

    신앙심 깊은 물리학자는 위험해.. -_-;;

  5. 강우영 2004.07.09 00:59

    국내 싸이트 중에 천체 사진에 대한 설명과 정리가 가장 잘 되어 있는 것 같아서 추천했는데...

    쩝... 천체 사진이 아닌 다른 걸 봤남?? 난 사진 밖에 본 게 없어서리...

  6. BlogIcon inuit 2004.07.09 12:53

    별뜻 없으니 심각하게 받아들이진 마라. ^^

  7. BlogIcon Sci-Fi torrents 2012.01.19 03:03

    Leibniz combined ideas from several disciplines to form the basis of his work within a particular discipline. His antipathy towards academic institutions of his time was mostly due to the fact that they prevented cross-disciplinary studies. With the current popularity of cross-disciplinary studies and majors in colleges and universities, Gottfried Leibniz can be seen as ahead of his tim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