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고장 오월은
바나나가 익어가는 시절.
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
먼 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 
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
흰 돛 단 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
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
청포(靑袍)를 입고 찾아온다고 했으니, 
내 그를 맞아 이 바나나를 구워 먹으면
두 손은 함뿍 적셔도 좋으련, 
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 두렴.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Guam 2010] 4. The sea: fun to see, fun to dive  (14) 2010.05.29
[Guam 2010] 3. Guam rounding  (8) 2010.05.25
바나나  (6) 2010.05.23
[Guam 2010] 2. Playing, from dawn to night  (6) 2010.05.22
[Guam 2010] 1. I wanted palm trees  (16) 2010.05.19
강원도의 맛  (10) 2010.04.29
  1. BlogIcon 띠용 2010.05.23 23:04 신고

    와 꽃쌈이다+_+ 직접 먹을 수 있는건지는 모르겠지만 산뜻해보이네요.ㅎㅎ

    • BlogIcon Inuit 2010.05.23 23:05 신고

      오잉. 예전 텍큐 시절의 질풍속도로 오시다니. ^^
      먹진 않았지만 보기에 좋았어요.

      부산은 4:1로 상큼한 출발을 했는데, 성남은 3:3 질퍽거린 주말이었습니다. ^^

  2. 2010.05.24 09:0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Inuit 2010.05.25 00:11 신고

      음.. 좀 많이 속상한 이야기로군요.
      그 이야기를 블로그에 적어보시는건 어떨까요.
      농민을 위한 과정인데..

  3. BlogIcon 쟈스틴 2010.05.24 12:00 신고

    엇. 바나나를 저렇게 불에도 구워먹는군뇨. 그럼 마시멜로 맛이 날려나요? ㅡㅡ?

    • BlogIcon Inuit 2010.05.25 00:12 신고

      그정도는 아니지만, 의외로 맛있습니다. ^^

그간 책쓰기 작업한다고 주말마다 집에 들어 앉아 있었기에 어디 가고 싶어 좀이 쑤십니다. 그러나 비오는 토요일. 다행히 오전이 끝나갈 무렵 비가 잦아듭니다. 어딜갈까 생각합니다. 가평, 청평 이리저리 생각하다가 산에 가자는 아내의 제의에 청계산으로 향했습니다. 집에서 가깝지만, 언제 가도 좋은 산입니다.

걷기 한 30분. 쉼터에서 온 식구가 뻗었습니다. 저와 아내는 교통사고로 운동 못한지 한달. 게다가 전 어제 밤 노닥거리다가 네 시간 정도 잔 상태라 극도의 저질체력입니다. 다들 지쳐서 정자에 누워 헉헉대는데, 누군가 부릅니다.
"애기 엄마.."
한 초로의 아주머님이 자긴 밥먹고 와서 배불러 음식이 남을거 같다며 한사코 음식을 건네 주십니다. 맛난 식빵에 사과, 포도, 요구르트까지. 정성껏 준비한 음식입니다. 식구는 음식을 좀 먹으면서 기운을 차렸고, 고마움을 다시 한번 전하려 아주머님을 찾으니 홀연 사라졌습니다. 딸아이는 우리 수호천사가 아니냐 합니다. 정말 무슨 보살을 만난 기분입니다.

힘 내서 다시 오르는 산길. 쪼끄만 다람쥐 한마리가 높은 나무을 오르락 내리락 합니다.
걸음을 멈추고 그 재롱을 한참 봤습니다. 입을 오물거리는 모양이 TV에서 보던 그 모양 그대로입니다.

아직도 속은 애기인 딸이, 덩지는 엄마만합니다. 직접 우유먹이고 씻기고, 손에 공기처럼 갖고 놀던게 그리 오랜 일이 아닌데 언제 저리 컸나 싶습니다. 나이는 모르겠으나 세월이 설풋 느껴집니다. 젊어지고 싶다는 생각은 없어도 건강히 나이들고 싶은 생각은 많이 듭니다.

오늘 오른 코스는 옥녀봉.
능선에 오르니 길도 평화롭고, 마음도 부풀어 오릅니다. 길가다 다리 팍팍하면 쉬고, 땀나면 땀식히고 가을의 산과 공기를 한껏 즐깁니다. 힘들지만 정상을 오른 성취감은 최고입니다.

아들은 내려 올 때까지 기분이 마냥 좋습니다. 마침 느지막히 올라오는 가족이 있었는데, 어린 여자 아이가 힘들어서 헉헉 대며 올라오고 있었습니다. 아들, 오만하게 한마디 합니다.

"햐, 쟤는 뭐 그리 힘들어해. 나보다도 젊으면서!"

아, 그게 젊은거냐. 어린거지.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추위마저 녹인 서산의 미소  (14) 2010.01.01
펜션 덕스  (30) 2009.10.25
청계 산행  (14) 2009.09.13
경주 여행  (24) 2009.09.06
[Hawaii 2009] Rainbow Paradise  (24) 2009.08.13
[Hawaii 2009] Under the sea, Hanauma Bay  (36) 2009.08.11
  1. BlogIcon 토댁 2009.09.13 13:46 신고

    산을 오르는 분들은 다 거짓말쟁이입니다..ㅋ

    너무 힘들어 헉헉 거리며 오르면
    "다 왔습니다. 조금만 올라가면 되요!" 라 하시더만
    그 정상은 아직도 먼 끝!!..

    또 다음 분이 말하십니다.
    "다 왔어요, 조그만 걸으면 되요!"

    그 한마디에 힘 얻어 또 한걸음을 떼어 봅니다.
    밉지 않은 거지말장이들입니다..ㅎ

    또 그 분들은 모두 친한 친구들입니다.

    낯선 분들임에 틀림 없지만...

    "안녕하세요?"
    반가이 인사합니다.

    산은 서로 인사하게 하고 힘을 나누게 하는 신기한 품입니다.^^

    • BlogIcon Inuit 2009.09.13 22:08 신고

      토댁님도 산 좀 타셨나봅니다.
      산에서의 흔한 거짓말을 잘 아시네요.
      말씀처럼 산의 인심은 유독 푸근해요. 산도 좋고 사람도 좋고.. ^^

    • BlogIcon 토댁 2009.09.13 23:10 신고

      요즘 트윗하느라 아무래도 블러깅이 쫌....ㅋ
      시간 가는줄 모르겠어염..히히

    • BlogIcon Inuit 2009.09.14 00:19 신고

      피곤하지 않게 쉬엄쉬엄 하세요. ^^

  2. BlogIcon daybreaker 2009.09.13 14:53 신고

    마지막 아드님의 말에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ㅋ

  3. BlogIcon 띠용 2009.09.13 21:51 신고

    젊으면서.ㅋㅋㅋㅋ

    • BlogIcon Inuit 2009.09.13 22:09 신고

      젊으면서 젊으면서 젊으면서 젊으면서 ... -_-;;

  4. BlogIcon mahabanya 2009.09.14 15:43 신고

    애들은...에너자이져...근데 충전이 빠른 충전지같아요. 등산해보면 애들이 산을 제일 잘 타더라능-_-;;

    • BlogIcon Inuit 2009.09.14 21:45 신고

      몸이 가벼워서 그럴듯 해요.
      이날도 어찌나 잘 올라가든지..
      부럽던걸요.

  5. BlogIcon 맑은독백 2009.09.18 14:10 신고

    그날의 맑은 공기가 여기까지 전해집니다.
    산을 잘타지도 좋아하지도 않는 저 입니다만,
    유독 산근처에 가는건 좋아합니다. ^^

    ㅋㅋ 젊으면서.....

    • BlogIcon Inuit 2009.09.18 23:16 신고

      산을 싫어하는 사람이 문제지 좋아한다면 잘타는것도 금방입니다.
      어르신들도 얼마나 잘다니는데요. ^^

  6. BlogIcon 엘윙 2009.09.19 08:33 신고

    크크크. 아이들은 참 엉뚱하고 재밌습니다.
    청계산은 회사에서 행사때마다 종종 갔는데 사진으로 보니 더 좋아보입니다. 예전엔 올라갈땐 헉헉 거리느라 경치를 감상하지 못했나봐요. 아드님보다 훨씬 늙었으니 헉헉거려도 괜찮겟지욤? 아하하핫.

    • BlogIcon Inuit 2009.09.19 14:07 신고

      엘윙님은 산 잘 오르실듯한데..
      날씬하고 다리 길잖아요. ^^
      운동부족일까..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