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의 집(Casa Dali)은 까다께스 해변에서 되짚어 나와 언덕하나만 넘으면 됩니다. 1km가 채 안 되니 15분이면 충분히 걸어갈 정도입니다.

하지만, 길찾기가 그리 녹녹하지는 않습니다. 관광객도 없어 이 길이 맞는지 혼자 의구심도 품고, 정 안되면 지도도 보고, 헛갈리면 길가 아저씨에게 맞는지 물어도 보며 쉬엄쉬엄 갔습니다.

중간에 아담한 교회가 있는데, 어찌나 영성이 충만한지 길가는 객이 잠시 들렀을 뿐인데도 마음이 촉촉해지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아니, 달리의 마을 까다께스라면 영성이라기 보다는 감성이란 표현이 더 어울리겠습니다. 닻에 철사로 얼기설기 엮은 예수가 세세히 조각한 예수상보다 더 생생한 느낌으로 다가오는 그런 마을이니까요. 

달리의 집은 멀리서 봐도 단연 눈에 띕니다. 계란을 얹어 놓은 그 모양도 독특하지만 집 외관이 어디 한구석 예사롭지가 않습니다.

달리의 집은 가이디드 투어를 하기 때문에 예약 시간 전에 도착해도 들어가지를 못합니다. 까사 달리 근처의 바닷가를 돌아봤습니다. 항구에서 조금 떨어지긴 했지만 바닷물이 너무도 맑습니다. 시냇물 같습니다.

달리의 집은 두어명의 안내원이 그룹으로 데리고 다니면서 설명을 해줍니다.
재능이 넘치는게, 영어, 프랑스어, 이탈리아어, 포르투갈어, 까딸루냐어, 까스띠야어 등을 구사하면서 각지에서 온 사람과 수다를 질펀하게 늘어 놓습니다.

까사 달리 투어는 생각보다 길어서 한시간 가량 진행됩니다. 제 의도와는 많이 다릅니다. 까사 달리가 궁금하긴 했지만 고작 세시간 머무는 까다께스입니다. 까사 달리 투어에 한시간, 이동과 대기에 한시간을 쓰기에는 너무 시간이 아깝습니다. 투어가 끝날 무렵 저는 무리에서 서둘러 빠져나와 다시 항구로 향합니다. 바닷가를 좀 더 보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그보다 한대 남은 피게레스향 버스를 놓치지 않는 것도 중요합니다. 

해가 뉘엿뉘엿 지는 항구는, 금빛 채색으로 또 다른 정서를 자아냅니다.

오늘 일정을 돌아보면, 운이 좋아 까다께스에 간신히 왔다 갈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까사 달리에 들른 것은 좋은 선택이 아니었습니다. 까사 달리가 볼만은 하지만, 세시간의 여유 중 두시간이나 투자할만한 가치가 있어 보이지는 않습니다. 물론, 달리 매니아라면 열일 제치고 가볼 만 합니다. 달리의 작업공간과 삶을 고스란히 볼 수 있으니 말입니다.

이날 아침은 기차시간 때문에 굶고 점심을 넉넉히 먹었지만, 그 이후로 계속 예정된 시간에 쫓겨 종일 제대로 먹은게 없습니다. 까사 달리에 안 갔다면 바닷가 음식점에서 바다를 보며 해산물로 허기를 달랠 수 있었을거라 생각하니 아쉬움이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비현실적인 마을 까다께스입니다. 먹지 않아도 배가 안 고프고, 다친 다리로 걸어도 그리 아픈 줄 모르겠습니다. 다시 한시간 넘게 피게레스가서 다시 두시간 넘게 바르셀로나로 갈 일정이라, 버스 터미널 근처 슈퍼마켓에서 칩과 맥주 한캔을 사서 배를 채웠습니다. 그래도 마음은 충만합니다.

계획하지 않은 일정, 까다께스는 그 의외성만큼이나 재미난 여정이었습니다. 


  1. BlogIcon 격물치지 2012.04.02 20:36 신고

    이 곳을 못 가보다니...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 그래도 이렇게 생생히 전달해 주시니 좋네요 ^^

    • BlogIcon Inuit 2012.04.08 12:42 신고

      좋긴 좋은데 가는길이 참 험난하네.
      명소가 아닌 곳을 여행하는게 쉽지 않다는걸 새삼 깨달은 나들이.. ^^

피게레스 역에 내려 가장 먼저 한 일은 피게레스 버스 정류장을 찾는 일입니다. 까다께스 가는 버스의 일정을 확인하는게 급선무입니다.

역 앞 택시 기사분에게 물어보니, 무척 가까운 거리였습니다. 기대를 안고 시간표를 확인했는데 애매합니다.

정말, 평일은 하루 세편의 버스가 전부입니다. 지금 시간이 11시 조금 넘었는데 1:45분 버스가 다음입니다. 게다가 까다께스에서 다시 피게레스로 나오는 버스는 6시 15분 한대 밖에 없습니다. 머물 시간도 짧지만 하루 단 한편 남은 교통편은 참 마음이 불편합니다.

무엇보다 막차타고 피게레스 다시오면 8시는 될텐데, 바르셀로나로 가는 시간이 애매합니다. 동행의 비행기는 밤 비행기인데 공항갈 시간이 빡빡합니다. 중간에 조금의 문제만 생겨도 비행기 놓칠 지경입니다.

할 수 없이 일정을 분리합니다. 함께 점심을 먹고 피게레스를 돌아보고, 일행은 히로나 경유해서 바르셀로나로 돌아가고, 저는 까다께스로 갔다가 바로 피게레스 경유하여 바르셀로나 복귀입니다. 히로나는 엄두도 못냅니다.

 

[##_http://inuit.co.kr/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27.uf@1511AA3F4F65D8FA290E43.jpg%7Cwidth=%22375%22%20height=%22500%22%20alt=%22%22%20filename=%22IMG_2008.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일종의 경유지처럼 생각했던 피게레스는, 상상 이상으로 아름다왔습니다.
일단, 피레네 산맥의 중턱에 있어 산지 특유의 싱그러운 냄새가 가득합니다. 코속까지 뚫리는듯 선선하고 싱싱한 공기와, 끈적이지도 않고 마르지도 않은 적정한 습도가 그만입니다. 일단 기후가 마치 휴양지 같아 그냥 딴거 없이 여기서 오래도록 머물러도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 스페인 북쪽에 프랑스 접경지역인지라 다양한 문화가 섞인 느낌이 강합니다. 작은 마을이지만 관광객이 많아 여행 인프라도 좋은 편입니다.
[##_http://inuit.co.kr/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3.uf@1711AA3F4F65D8FC2CB76C.jpg%7Cwidth=%22375%22%20height=%22500%22%20alt=%22%22%20filename=%22IMG_2016.jpg%22%20filemime=%22image/jpeg%22%7C_##]피게레스가 유명한 것은 달리 미술관 덕입니다. 미술 애호가라면 달리 미술관 하나 보기 위해서라도 오는 걸음이 아깝지 않을 정도입니다. 전 미술관에는 들어갈 시간이 없어 겉만 둘러보고 나왔습니다. 다음을 기약하고.

피게레스가 기특한 것은, 단지 조용한 산골마을에 미술관 하나 있는 돼지목에 진주목걸이 형국이 아니란 점입니다. 도시 곳곳에 스며있는 예술의 향취와 걸음을 멈추게 하는 설치예술들이 제대로입니다.

가우디가 바르셀로나를 바꾼 정도로 달리가 피게레스를 바꿨을것은 아닙니다만, 달리가 피게레스에서 감성을 키웠고 피게레스가 달리를 기려 예술이 숨쉬는 도시가 된 것만은 쉽게 상상이 갑니다.

아름다운 마을, 피게레스. 다시 가보고 싶은 곳입니다.

[##_http://inuit.co.kr/script/powerEditor/pages/1C%7Ccfile1.uf@1511AA3F4F65D8FB2B5663.jpg%7Cwidth="375"_##]







  1. BlogIcon 격물치지 2012.04.02 20:37 신고

    달리 미술관은 정말 단연코 최고의 미술관이었습니다. 언제 또 가볼 기회가 있겠지요... ^^ 피게레스도 좋았고... ^^

    • BlogIcon Inuit 2012.04.08 12:41 신고

      따지고 보면 바르셀로나에서 그리 멀지 않으니말야..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