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준

눈이 번쩍 뜨였다

달러를 이해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이해하기 위해 달러와 금에 대한 책을 몇 권 읽었더랬다. 그래서 대략의 개념은 이해했다 생각했는데, 책을 보며 달러에 대해 새로운 관점을 갖게 되었다.

 

강달러는 오는가

강달러 시대를 대비하라는게 책의 메시지다. 트럼프는 그리 요소가 아니다. 달러 사이클과 세계 경제 흐름 강달러가 가능성이 높다는게 저자의 예측이다. 정확히 말하면 저자는 강달러가 예상되니 달러를 사라는게 아니다. 강달러가 수도 있으니 달러 자산에 관심을 갖고 편입해 두면 좋지 않겠냐는 정도다.

 

기축통화

오히려 책의 많은 내용은 달러가 기축통화인 의미에 할애하고 있다. 달러가 기축통화의 지위를 확보한 과정을 공들여 고찰하고, 그 지위가 오래갈지 바뀔 수 있는지를 생각해본다. 결론은 매우, 아주 매우 오래갈 것이란 점이다. 부분에서 새로 배운 점은 오일 달러의 의미다. 브레튼 우즈 이후 금태환이 정지되고 달러가 금이 된게 세계 통화의 구도다. 필요한만큼 찍어낼 있는 금이 달러가 되었다. 자체는 통화자체의 약세가능성으로 취약하다. 나도 여기까지만 알고 있었다.

 

오일 달러와 패권

하지만, 석유 결제를 달러로 박아 놓았고, 결과로 달러 수요를 높여 놓은 과정이 있었기에 달러는 공고한 기축통화로 자리매김 있었다. 미국이 그렇게 중동문제에 매달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리고 달러는 미국의 젖줄이면서 무기가 되었다. 예컨대 사우디와 미국의 결정이면 유가도 오르고 달러도 올릴 있다. 실제 러시아가 그렇게 경제 파탄의 길로 갔었다.

 

초록의 암살자

책을 읽을수록 미국과 달러가 무섭다는 생각을 했다. 의도했건 의도하지 않았건 미국의 달러 정책에 크건 작건 한 나라가 나가 떨어질 수도 있고, 반대로 흥할 수도 있다. 트럼프가 책의 제목에 들어갈 유일한 이유는 바로 이부분일게다. 트럼프로 인해 달러가 강해질까 약해질까가 아니라, 트럼프가 달러의 힘을 어찌 쓸지가 관건이다. 벌써 4월의 환율조작국 지정에 콧대높은 중국도 신경을 바짝 쓰는 이유이기도 하다.

 

Inuit Points ★★★★★

책은 술술 읽히면서도 내용이 알차다. 즐겁게 읽었다. 다만 전면에 나와 있는 대문짝만한 트럼프 얼굴은 부담스럽다. 특히 지하철 서서 가며 읽을 때는 다소 머쓱하다. 그러면 어떠랴, 읽을만한 책인데. 트럼프 얼굴의 민망함에도 주저없이 별점 다섯을 줬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 물정의 물리학  (0) 2017.04.23
인체재활용  (0) 2017.04.02
트럼프 시대의 달러  (0) 2017.03.01
언플래트닝: 생각의 형태  (0) 2017.02.18
컨택트 (Arrival)  (0) 2017.02.12
성공하는 아이디어에 영감을 주는 거의 모든 이야기  (0) 2017.02.05
오사카 일정을 도쿄보다도 하루 많게 3일 잡았지만, 고베, 교토 다녀오느라 정작 오사카는 제대로 못봤다.
그래서 마지막 날은 오사카를 위해 온전히 남겨두었다.

특히 오늘의 주요 일정은 지역 축제, 마쓰리다.
일본 3대 마쓰리를 도쿄 칸다 마쓰리(5/14~15), 교토의 기온 마쓰리(7/17), 오사카의 텐진 마쓰리(7/24~25)라고 한다.
마침, 우리의 마지막 날인 24일이 텐진 마쓰리 첫날이라 모든 일정에 우선하여 마쓰리를 보기로 했다.

Osaka 성

오사카 출장 왔을 때, 오사카 성을 멀리서 보고 참 멋지다고 생각했다.

바쁜 동선 상, 가보지는 못했는데 마쓰리 전에 한군데 들른다면 단연 오사카 성이 가볼만 했다.

오사카성은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근거지로, 그가 오다 노부나가를 이어 천하를 통일한 곳이다.

성 자체는 외부 해자, 내부 해자 속에 오사카 성의 상징인 천수각이 올라 있다.
대단히 견고하며 난공 불락의 요새처럼 생겼다.
하지만, 천수각은 백년전 쯤 콘크리트로 재건축 된 건물이고, 아름답고 단단한 이중 해자도 근년에 조성된 것이다.

오사카성의 진미는 천하의 패권 교체다.

도요토미의 사후, 그의 매부이자 부하였던 도쿠가와 이에야쓰가 대권을 가지려 오사카 성으로 짓쳐왔다.
오사카 세력과 도쿄 세력의 대충돌이었다.
세키가하라 전투에서 승리한 동군이 몰려들고, 당시 15만의 병력을 맞게 된 도요토미의 5만 병력.
항전하다 처절히 깨지고 천하는 도쿄의 도쿠가와 세력에게 넘어간다.

역사가 어떻든, 무심하게 빛나는 천수각.


오사카 성을 보고, 텐진 마쓰리의 원점인 텐만구로 향했다.
날만 덥지 않으면 가까운 거리인데, 무더위로 중간 휴식.


텐만구(천만궁)는 스사와라미치자네(菅原道眞)라는 신을 모신 곳이다.

학문의 신이라니 우리 집 학생들도 신궁에 잠시 들러 구경.

마을 문화를 보여주는 행렬도 대단하지만, 근처에 좍 늘어선 장터도 장관이었다.

우리나라랑도 비슷했다.
저녁은 생략하고 주전부리 모드로 돌입, 먹고 싶은걸 이것 저것 맛보았다.





딱 상상하던 그대로, 다양한 전통의상을 입은 행렬들이 흥미로왔다.

우리나라 지역 축제는 아직 더 성숙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날은 전야제 성격이고, 본 축제인 25일은 하나비, 불꽃놀이가 장관이라던데 일정이 안맞으니 아쉽게 이쯤에서 퇴장.

마쓰리 보며 느낀 가장 큰 점은, 그 과묵하고 조용한 일본 사람들도 이런 날은 환히 웃고 시끌벅적 떠들고 발산을 하는 구나.

이런 날도 있어야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