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청의 3단계

Biz 2007/10/09 22:25
바로 앞의 '불의 화법'에 대한 포스팅에 june님이  댓글을 달아주셨습니다.
일상생활에 적용 가능한 방법을 물으셨지요.

전 경청만 잘해도 훌륭한 커뮤니케이터가 되리라고 답을 달았습니다.

경청해라, 잘 들어라 많이 이야기 듣지만, 그 말은 얼마나 귀기울여 듣나요?
인간관계에서 경청처럼 중요한 스킬도 없습니다. 단지 듣기만 하면 되는데 말처럼 쉽지 않지요.

제가 생각하는 경청은 3단계의 수준이 있습니다.

Level 1: Listen to your sound
Level 2: Listen to your mind
Level 3: Open to your mind

1단계는 상대의 말을 글자 그대로 귀기울여 듣는겁니다.
상대을 집중하여 보고, 불필요한 잔동작을 없애고, 진지하게 몰입하는 겁니다.
상대가 내 경청을 느끼도록, 지나가는 사람도 뭐 그리 재미있을까 한번더 돌아볼 정도로 들어줍시다.
고개도 끄덕이고, 네에~, 그렇군요.. 추임새도 넣어줍시다.
이를 '몸으로 듣기 (visual listening)'라고 불러도 좋습니다.
해보면 이도 쉽지 않음을 아실겁니다.

2단계는 상대의 진정한 의도와 심중에 빠지는 겁니다.
말 들으면서 속으로는 다음에 이런 말을 해야지, 이건 틀린 소린데, 메모리에 저장하고 사이드로 CPU 돌리지 말고 무아지경으로 듣는겁니다.
말하는 내용뿐 아니라, 말하는 이유까지 새겨 듣습니다. 제리씨가 말하는 roman column은 이 상태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또한, 이런 몰입은 상대도 느끼고, 대화를 더욱 멋지게 만듭니다.

3단계는 정말 어려운 단계입니다.
정말 상대의 말이 맞다면, 내 신념을 바꿀 각오를 하고 듣는 겁니다.

커뮤니케이션 스킬이 좋은 사람은 대개 2단계까지는 잘 구사합니다.
그러나 3단계의 경청은 배우자에게도 쉽지 않을겁니다.
하물며 적에게도 이렇게 할 수 있습니까?

만일 예라고 대답할 수 있다면 당신은 천하를 얻든, 벗을 얻든, 매일 매일 진보하는 삶을 살 것입니다.

'Biz'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속가능한 성장과 4+2 공식  (10) 2007/10/17
앨 고어가 노벨상 수상을 할 때 우리는 무엇을 했나  (16) 2007/10/13
경청의 3단계  (18) 2007/10/09
'발담그기' 마케팅  (28) 2007/08/27
HR best practice  (16) 2007/08/23
프레임웍은 사고의 틀이다  (22) 2007/07/25
Posted by Inuit

트랙백 주소 :: http://inuit.co.kr/trackback/1344 관련글 쓰기

  1. Subject: 내가 다시 '모모'를 찾은 이유

    Tracked from Ejang.net 2007/10/11 23:25  삭제

    12345 이벤트에 당첨 되신 제로제로(zerozero) 님에게 책을 선물하면서 책에 대한 소개를빠뜨리면 예의가 아닌것 같아서 이렇게 지난 글이지만 옮겨와 봅니다.아래는 2002년 4월에 쓴 글 인 것 같아요. 기사(?)에 가까운 글쓰기를 해서 약간 건조한 소개인듯 보이지만..^^모모라는 책은 두께도 딱 손에 좋구요. 책의 종이 질감이랑 색감도 좋아요~그리고 글자도 크고 행간도 크구요~ 또 가격이 저렴해요~^^ 그리고 제가 제일 좋아하는 책이구요...

  2. Subject: 논쟁의 5단계

    Tracked from 현실창조공간 2008/03/27 15:41  삭제

    SuJae님의 글 '사람답게 살고, 인터넷하고, 댓글 달자'을 보고 문득 생각이 들어서 사람들의 논쟁 단계를 한 번 정리해 보았습니다. 사실 넘쳐나는 사람들의 논쟁을 단계별로 분류함은 쉽지 않은 일이겠으나 제 경험에 의거해 볼 때는 대충 들어맞지 않을까 합니다. 제 나름대로 생각한 바는 다음과 같습니다. 1단계 : 정념(情念)의 단계 말 그대로 상대방의 논리를 받아들이기보다 자기 감정에 근거해서 이야기합니다. 물론 감정적인 부분도 서로간의 커뮤니케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이승환 2007/10/09 2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2단계에서 계속 걸립니다. 남의 말을 들으면서 계속 제 생각이 나고 그것을 덮으려 노력하고의 반복이죠. 제 생각에 얽매어 남의 말을 들으면 이어서 좋은 질문이 나오지 않음을 깨달은지라 이런 노력을 하는데 넘기가 참 쉽지 않네요...

  2. BlogIcon mode 2007/10/09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귀차니즘 제거부터 하고 경청을 해야 할것 같습니다.
    1단계를 가기도전에 귀차니즘이 발동하면
    이상하게도
    1. 남의 말을 잘 귀담다 듣는척한다.
    2. 그 사람 의견대로 하자고 한다.
    3. 그 다음 망하던 말던 신경안쓴다
    이렇게 되어버려서요. ㅠㅠ
    아는 사람은 저처럼 다른사람을 이기고 싶어하지 않는 사람도 드물다고
    하더라고요. ㅠㅠ
    이건 어찌해야할지.. (늘 그러는건 아니고요. 아주 가끔 머리속에 섬광이
    떨어지면 ㅡ.ㅡ;; 제대로 하더라고요.섬광은 백만년에 한번? ^^;;;)

    • BlogIcon inuit 2007/10/10 2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관심을 안갖는다는 점이라면, 몹시 대하기 힘든 유형이군요. ㅠ.ㅜ
      하지만, mode님이 ownership을 가진 주제라면 좀 다르지 않을까 추측해 봅니다. ^^

  3. BlogIcon 광이랑 2007/10/10 0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말입니다. 성격이 급한 저는 경청이 정말 힘이 드는데, 역시 멋지군요 ^^ 그동안 사이트가 잘 눈에 안들어오기도 하고, 바쁘기도 해서 거의 못찾아왔습니다. 이제 시간좀 나고 하니 다시 잘 들릴께요 (__

  4. BlogIcon mariner 2007/10/10 08: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모리에 저장하고 사이드로 CPU 돌리지 말고 무아지경으로 듣는다는말 참 재미 있습니다.^^
    지인중에 어떤분은 "날 설득해봐" 라고 먼저 이야기하시고 참 까다로운 질문을 대답 대신 던지 시더군요. 그때 이야기가 상당히 깊어집니다. 드문 경우지만 그 질문에 흡족하시면 난 너에게 설득당했다며 수용하시더군요.. ^^

  5. BlogIcon 엘윙 2007/10/10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3단계가 젤 힘듭니다. 보통 선수들은 open mind인척하고 나중에 결론을 내릴땐 자기 뜻대로 해버리는 경우도 있더군요. 저는 첨에 깜빡 속았답니다. 크크크.

    • BlogIcon inuit 2007/10/10 23:12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젠 안속는 내공을 쌓으셨다는 뜻? ^^
      일부는 내가 이렇게 오픈할테니 너는 이~~만큼 오픈하라는 압박을 하니 주의가 필요할 수 있어요.

  6. BlogIcon 스티븐 2007/10/10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듣는다는 것 말은 쉬운데 참 힘든 일이지요. 젊어서는 열정에 넘쳐 다른 사람의 입을 막고, 나이들어선 경험이 많아 다른 사람의 입을 앞서더군요.

    오늘도 대화를 해야하는데 내 입을 어떻게 막고 나 생각의 흐름을 다른 사람과 어떻게 맞출지 고민해야합니다 ^^

    • BlogIcon inuit 2007/10/10 2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젊어서는 열정에 넘쳐 다른 사람의 입을 막고, 나이들어선 경험이 많아 다른 사람의 입을 앞서더군요."

      공감가는 말씀입니다.
      저도 잘 새기겠습니다.
      아직 젊으니까요. ^^;;;

  7. BlogIcon Magicboy 2007/10/10 09: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전 귀가 얇아서.. 항상 남의 말 들으면 제 마음이 바뀌어요..ㅜㅜ..
    (자동으로 3단계인가요?--; )
    이랬다가 저랬다가. ..쿨럭..

  8. BlogIcon 쉐아르 2007/10/15 1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토론에는 자기 생각을 바꿀 용기가 필요하다"라고 했던가요? 같은 내용의 문구를 본 기억이 납니다. Open mind를 가지기까지 참 힘이 듭니다. 저도 아직 완전한 open mind는 갖지 못하지만 다음의 세가지를 항상 기억하려 애씁니다. 1. 나도 틀릴 수 있다. 2. '다르다'와 '틀리다'는 같은 말이 아니다. 3. 항상 제3의 선택은 존재한다. 이런 것을 염두에 두니 상대방 이야기를 더 잘 듣게 되는 것 같더군요.

    • BlogIcon inuit 2007/10/15 22:55  댓글주소  수정/삭제

      100% 동감합니다.
      개방성은 말하기 쉬워도 실천이 어려운 부분이지요.
      어떤 때는 상황에 의해 마음을 닫게 되기도 하니까요.
      그래도, 늘 의식하고 살면 훨씬 더 나아지겠지요. ^^

  9. 2011/06/09 1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