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다녀온건 11월 초인데, 여행기 연재는 12월 중순까지 이어지게 되었네요.
저조차 같은 주제로 오래 맴도는걸 따분해 하는데, 보시는 분들에겐 부담스러울 수도 있었을 겁니다. 하지만, 여행기는 저희 가족에게 중요한 마무리입니다. 두고두고 여행의 추억을 되새기는 집합소이자, 디테일을 선명히 살리는 기억의 보조자 역할을 하지요. 그래서, 저 스스로도 힘들고 바쁘고 귀찮지만 이조차 여행의 일부라 생각하고 기운 내어 긴 글 연재를 마쳤습니다.

그간 지루한 글, 읽느라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스토리는 많은데 길게 다 쓸 순 없어 저도 힘들었습니다. ^^
마지막은 짧은 농으로 마무리합니다.

몬주익 성에 올라가는 곤돌라에서 아이들과 나눈 대화입니다.
창가의 경고표시를 보며 장난을 칩니다.

(맨 오른쪽 로고) 저건 짝다리 금지란 뜻이야. 예의를 갖추란 뜻이지.. 푸하하
(가운데 가리키며) 저건 패스트 푸드는 몸에 나쁘니 먹지 말란 뜻이야. 웰빙 음식을 먹어야지. 타파스 같이..
(맨 왼쪽) 그럼 저건 이런 뜻이겠네요. 핸드백은 문에 끼우고 가면 편하다는.. (가만 보면 금지 사선이 없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4개가 달렸습니다.
  1. 전 맨 왼쪽이 '엉덩이가 치마 먹는거 조심' 요 표지판으로 보였을까요.ㅋㅋㅋ
  2. 전 2박 3일 여행 다녀온 것도 짧게 쓰자니 아쉽고
    욕심나는대로 쓰자니 책 한권 나올 것 같아 고민고민하다
    결국 비공개 포스트로 사라지게 했었어요 ㅠㅠ
    조금 힘드셨어도 이렇게 해외여행 한번 못 다녀온 저 같은 해외바보들에겐
    유익한 정보도 주시고 개인적으로도 로그를 남기는데 성공하셨네요 +_+

    * 예전 회사 엘레베이터에도 제일 오른쪽 그림 밑에 "짝다리 금지" 라고 써져 있었어요. ㅋㅋ
    허세포즈 잡지 말라는 의미로 ㅎㅎ
    그리고 엘레베이터 문에 손대고 있지 말라는 그림에는 "장풍 금지" ㅋㅋ
    • 네. 그 심정 이해합니다.
      욕심 내지말고 글로 완성이라도 시키겠다는 의지가 없으면 정리하기가 만만치 않지요. ^^

      장풍금지 저도 좋아하는 경고표지입니다. 저 곤돌라에는 없더군요. ^^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