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여행에서 육로 이동은 두 번입니다. 베네치아에서 피렌체로, 다시 피렌체에서 로마로의 이동이 기차편을 이용합니다. 둘 다 AV, 특급 열차라 두시간이면 이동이 가능합니다.

여행사에 예약할 때, 제게 1등석과 2등석 중 어떤 클래스로 할지 묻더군요. 재미삼아 한번은 1등석, 한번은 2등석으로 해봤습니다. 비교체험을 해보고 싶었지요.

기본적으로 고속인 것은 같고, 일등석 이등석은 차량 따라 다릅니다. 끝의 한량 또는 두량이 1등석입니다. 자리는 2등석이 일반적인 2열-복도-2열의 구조라면, 1등석은 우리나라 우등버스처럼 1열-복도-2열의 구조입니다. 따라서 일등석이 공간이 훨씬 넓습니다. 유럽의 장거리 열차에서는 큰 캐리어의 수납도 신경쓰이는 일입니다. 차량의 끝에 캐리어 선반이 있지만 미리 다른 사람들이 차지해서 짐 놓을 곳이 없는 경우가 많지요. 하지만 일등석은 열차 중간에도 수납공간이 있어 좀 더 넉넉하고 쾌적했습니다.

피부에 와닿는 가장 큰 특징이 있지요. 1등석에는 비행기처럼 음료 서비스를 하더군요. 커피는 물론, 저와 아내가 제일 좋아하는 스푸만테(spumante)까지 서빙이 되니 색다른 경험이었습니다. 비용 차이는 두시간 기준으로 인당 17유로 정도 되는듯 합니다.

하지만, 음료고 뭐고간에 가장 즐거운건 가족과 함께 노는 시간이지요. 이등석일지라도 네명이 한 콤파트먼트에 모이니 이야기하고 카드놀이하느라 이동하는 중 지루한 줄 몰랐습니다. 스페인의 초고속 열차인 AVE 보다 실 속도는 느릴지라도, 놀다보니 체감속도는 비행기 같습니다. 오히려 너무 빨리 시간이 가서 아쉬웠지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WRITTEN BY
Inuit
@inuit_k / CxO / Author ("가장 듣고 싶은 한마디 YES!") / Making better world, every minute.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10개가 달렸습니다.
  1. 온 가족이 기차를 타고 이동하는 시간. 생각만 해도 기분이 좋네요. 저는 아이들이 한국으로 치면 고2 중2가 되고 나니 여름에는 애들이 더 바쁘더라구요. 올해는 여름 여행 계획도 아직 못잡고 있습니다 ㅡ.ㅡ
    • 그쵸. 가뜩이나 기차여행이 귀한 요즘이네요. 자동차나 비행기를 타게 되니. 쉐아르님 역시 계속 바쁘게 지내시나봐요. ^^
  2. 오 마지막 사진 정말 좋아요~!^^
  3. 오랫만에 들어왔더니 각종 염장글이 그득합니다^^ 생활터전을 LA로 옮기느라고 벌써 석달째 가족과 떨어져있는데... 이거이거 주말이 더 외롭고 씁쓸해질 것 같네요 ㅡㅜ..
    • SuJae님 정말 오랫만이네요.
      동부에서 서부로 완전 큰 변화였네요.
      가족분들과 빨리 함께 모여 살도록 잘 진행되었으면 합니다.

      종종 뵈요! ^^
  4. 유럽 기차 정말 편하더군요. +_+ 이탈리아도 편해보이네요.
    스위스와 오스트리아 기차 타보고 완전 반했어요. 사람도 별로 없었고 여유로운 분위기에 오스트리아 기차는 칸칸이 나눠져 있어서 오붓했답니다. 생각해보니 모르는 사람들이랑 같은 칸에 탔으면 뻘쭘했겠지만요.
    사진속의 가족들이 정말 행복해보입니다. 후..저는 어느세월에 낳아서 키울지 막막..-_ㅜ
    • 스위스, 오스트리아 같이 독일 계열 기차는 그 정결함과 정확한 운행이 더욱 매력적이지요.

      흠흠 근데 이제 곧 가족계획을 세울 때가 되었군요 그러고보니. 심즈보다 리얼 엘윙심을 만드세요. ^^
  5. 이태리는 유레일 패스가 있어도 자리를 예약해야 한다는... 아니면 검표할때 80%정도 비싼 금액을 물기도 합니다. 이번 여름에 경험한 이야기..ㅋㅋ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