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n Blanchard &

원제: Full steam ahead

일반인을 위한 경영서적을 속속 선보이고 있는 Ken Blanchard의 또 다른 책입니다.
개인적 레벨의 조직 문화 향상을 위한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또는 팀 레벨이나 전사 레벨의 팀웍에 대한 '하이파이브', '겅호!'와는 다르게, 이 책은 비전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경영하는 사람들이 가장 다루기 어려운 분야 중 하나가 바로 이 비전에 관한 부분인데, 이를 여러사람이 쉽게 접할 수 있는 단편 소설로 풀어낸 저자의 역량이 놀랍습니다. 책의 주요 내용은 비전에 관한 다른 서적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Significant purpose
Clear values
Picture of the future

이러한 세가지 핵심요소는 어느 정도 경영학계에서는 컨센서스가 이뤄지고 있는 부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책의 차별성은, 두 주인공의 대화를 통해서 실행상의 문제점과 간과하면 안되는 이슈들을 실감나게 잘 표현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예컨대, 참여가 전제되어야 하는 절차적 중요성이나, 비전이 생활속에 내려와 행동의 규범이 되어야 의미가 있다는 실용적 관점을 소설속 설정된 상황에서 되새김하고 고민하고 있습니다.

한발 더 나아가, 이 책에서는 개인적 관점의 비전에 대해서도 많은 중요성을 할애하고 있습니다. 궁극적으로 이러한 개인의 비전이 조직의 비전과 정렬될 때 더 큰 위력을 발휘한다는 점과, 최소한 개인적 수준에서의 발전이라도 도모할 수 있다면 이 책의 소임을 다 한다는 실용적 관점이 포함되었을 수도 있습니다.

이러다보니 어찌보면 콜린스와 코비를 섞어 놓은 듯한 인상도 들지만, 가벼운 무게에 소프트한 서술 방식의 장점을 고려하면, 이러한 비전 개념에 익숙지 않은 사람에게는 요약집이 될 수 있고, 익숙한 사람들에게는 통합적 복습의 기회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제목에 관하여 덧붙이자면, 블랜차드 선생의 책들의 영어제목은 참 감각적입니다.
Full steam ahead 만 해도 그렇습니다.
증기선이 출력을 최대로 하고 전진하는 역동적인 장면이 연상되는 상황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불확실성을 앞에 놓고 전속력으로 전진할 수 있는 근저에는 미래에 대한 강한 믿음, 조직적 결속에 의한 역량의 극한 발휘라는 비전의 역할이 잘 나타나 있기 때문이지요.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지로그 1. 선언  (7) 2006.07.18
팀장 리더십  (1) 2006.07.09
비전으로 가슴을 뛰게 하라  (6) 2006.06.28
성장기업의 조건  (11) 2006.06.16
시나리오 플래닝: 대비할 수 없는 미래는 없다  (8) 2006.06.06
WiBro 사용기  (4) 2006.05.21
  1. BlogIcon 이승환 2006.06.29 11:08

    앗, 이미지가 잘못되었습니다! 그런데 콜린스가 누구였죠 -_-;;;

    • BlogIcon Inuit 2006.06.29 22:38

      고맙습니다.
      덕분에 제대로 고쳤네요. ^^

  2. BlogIcon astraea 2006.06.29 13:38

    콜린스.. good to great 의 저자 아닌가요? 하핫;;

    • BlogIcon Inuit 2006.06.29 22:39

      제 대신 대답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영어로 쓸 걸 그랬나봐요..

  3. 문경락 2010.04.13 15:14

    어떤 해결책보다도 반드시 해결할 수 있다는 믿음이 우선되어야 많은 강령들이 효과를 십분 발휘할 수 있으리라 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