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와 섹스의 공통점이 무엇일까요?
누구나 행하는 일이지만 드러내 놓고 말하기는 매우 껄끄러운 일이란 점이지요.
예컨대, 정치는 남의 행위를 설명하지만 스스로에게는 해당하지 않는 단어입니다. '그들'은 아부하고, 음모를 꾸미며 조작하지만, '우리'는 관계를 맺고, 전략을 개발하며, 의사소통을 하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rie McIntyre

원제: Secrets to winning at office politics

부제: How to achieve your goals and increase your influence at work

위의 설명은 책의 첫머리에서 인용했습니다만, 꽤나 수긍이 가는 비유입니다. 특히 사회적 자아를 유지, 계승한다는 점에서 정치 (사내 정치, office politics)는 매우 중요한 DNA 보존 기술입니다. 반면, 성교육과 마찬가지로 정치도 매우 뻔한 텍스트뿐이거나, 술자리에서의 무용담이나 뒷담화 같이 구전의 전승체계를 갖고 있음도 유사하지요. 대개는 시행착오를 거쳐 자기만의 스타일을 개발합니다만 종종 다른 스타일을 접해 깜짝 놀라거나 cross learning이 일어나기도 합니다. 아무튼 밤과 낮의 세계 모두 해당하고, 인생 중 사회생활 하는 내내 영향력을 발휘하니 그만큼 중요하지요. 그러나 어디에서도 가르쳐 주지 않는 기술이라는 점에서는 분명 문제가 있는 상황이기도 합니다.

이 책은 매우 적나라하게 디테일한 테크닉을 이야기하므로 다소 낯이 뜨거울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의학적 지식하에 씌어진 성교육 책이라 보면 됩니다. 심리학과 조직 행동론에 기반하므로, 조잡하고 저급한 방중술보다는 서로 희열을 느끼는 건전한 정치생활을 지향한다는 점에서 고무적입니다.

간단히 말해 이 책은 매우 현실적입니다.
자주 강조하는 부분이 충돌 상황에서, 다른 점과 옳고 그름을 구별하라는 점입니다. 다르다는 상황을 객관적으로 받아들이면 대응할 많은 방법이 있음에도, 옳고 그름이라는 틀로 보아 감정이 개입되면 누군가가 나자빠져야 끝나는 죽음의 게임이 시작되니까요. 특히, 스스로가 스스로에게 귀속말하는 self-talk에 주의하기를 권하고 있습니다.

또한, 상사가 옳든 그르든, 똑똑하든 멍청하든 나보다 힘이 세다는 점을 인정하라고 충고합니다. 정확히 인식하고 관리만 해도 될 일을, 들이대다가 정치적 개죽음을 당하는 일이 많음을 고려할 때, 동의는 어려워도 인정할만한 주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여러가지 tool 중에 가장 현실적으로 이야기하는 정치적 대응안은, '남이 안바뀐다고 투덜대지 말고, 내가 변하라'는 부분입니다. 이 직장이 머물만한 곳이 아니면 빨리 떠나고, 있기로 작정했으면 내가 먼저 변해 결과적으로 사람들과 상황을 변화시키라는 소리지요.

제가 재미있게 느낀 주장은, 여성 심리학자만의 세심함에서 비롯된 관찰입니다. 남성과 여성이 직장내 권력 게임에서도 성적 차이가 있다는 부분입니다. 남성은 up-down 개념으로 관계를 파악하지만, 여성은 in-out으로 판단한다고 합니다. 이는 실제로 제가 못보던 미묘한 부분이고 한가지 통찰을 배웠습니다.

결국 정치는 관점의 이동입니다. '우리'의 관점과 '그들'의 관점, 또는 상사와 부하의 관점 이러한 다양한 사유체계가 어울리며 소통하는 방식이 정치지요. 따라서 지나치게 경원시할 필요도, 오롯이 목매달 필요도 없는겁니다. 다만, 최소한의 스킬은 필요하다고 보입니다. 정치는 사회에서 실제로 통용되는 비언어적 소통방식이고 그 소통이 잘못 이뤄지면 결과는 치명적이니까요.

이 책을 전반적으로 평하면, 처음에 언급한 바와 같이 권모술수를 가르치는 전술책이 아니라 스스로의 상황을 진단해보고 수양의 길잡이를 찾는 의학책입니다. 따라서, 적당히 사회생활을 한 직장인은 읽어볼 가치가 있습니다.

저는 정치를 질색하고 정치가 없는 근무환경에서 있는 행복한 상황인데, 책 속에 나오는 다양한 진단 툴로 제 상황을 점검해 보니 흥미로운 결과가 나오더군요. 부지불식간에 정치적으로 매우 완벽하게 경력을 쌓아왔다는 결론입니다. 사실, 정치는 흔히 생각하듯 파벌간의 대립보다는, 하나의 커뮤니케이션 방식이라는 저의 가설이 증명되는 느낌이었습니다. 그리고 현재의 제 정치적 입지가 가늠 이상으로 매우 좋다는 점도 알게 된 점도 또다른 수확이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짚고 넘어갈 주의점 세가지가 있습니다.
우선, 이 책은 서양의 정치학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어야 합니다. Low context 문화의 특성을 고스란히 받아들이면 종종 큰 코를 다칩니다. 또한, 담배 네트워크와 술자리 문화처럼, 강력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는 tool에 대한 쓰임새는 스스로 개발하기 나름입니다.

그리고,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정치는 커뮤니케이션의 언어일 뿐입니다. 매개체일뿐 본질이나 목적이 아닙니다.
더 중요한 점은, 정치란 잘못될 일을 미리 줄이는 regulating process의 의미가 강해서 혁신의 기회를 미리 매몰한다는 점입니다. 이 글을 읽는 당신이 top management라면 절대로 잊지 말아야 하는 독성입니다.

개인적으로 팀장 리더십을 비롯하여, 이 '팀장' 시리즈의 prefix가 불합리하다고 생각합니다. 마케팅적으로 소구점을 명확히 하는 효과는 있을지 몰라도, 책 자체의 edge를 스스로 많이 갉아먹는 볼품없는 제목이니까요.
팀장 되기 전의 직장인이나, 팀장을 오래전에 지나 임원일지라도, 뭔가 직장생활이 매끄럽지 않다고 느껴지는 분은 제목에 구애받지 말고 일독을 권합니다.

'Review'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업은 혁신을 통해 성장한다  (8) 2007.01.27
고대 세계의 만남  (35) 2007.01.20
팀장 정치력  (2) 2007.01.07
미래를 경영하라  (22) 2007.01.02
메모의 기술 2  (32) 2007.01.01
마인드 세트  (8) 2006.12.29
  1. BlogIcon 다롱디리 2007.01.08 10:12

    내공이 느껴지는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읽어야할책 목록에 저장해둬야 겠네요.

    • BlogIcon inuit 2007.01.09 17:48

      고맙습니다. 격려도 고맙고, 동감도 고맙고, 무플방지 구원성공해주신 점도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
      반갑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