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아이들 주말 숙제로, '가족과 1분간 안아보고 그 느낌을 쓰기'가 나왔습니다.
큰 아이는 제법 실감나게 따뜻한 가족의 느낌을 적었는데, 둘째는 글이 매우 솔직하고 드라이합니다.

엄마랑 1분간 안았다.
참 좋았다.
누나랑 1분간 안았다.
엄마만큼 좋지는 않았다.

대충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굵은 줄 노트의 반도 못 채웠더군요. 엄마는 아빠더러 글쓰기 좀 가르치라고 채근을 합니다.

헉.. 나머지 반페이지를 어떻게 채우지? -_-a

일단 둘째를 불렀습니다.
"아빠랑 안아보자."

아들을 꼬옥 안은채 대화를 나눴습니다. 글짓기에 앞서 생각하는 힘을 길러 주려 마음먹었습니다.
아빠가 자주 안아주긴 하지만, 이렇게 오래 안아보기는 처음이다. 그치?
글은 머리로 쓰는게 아니고 마음이야.

지금 아빠랑 안고 있는 느낌을 잘 생각해 보고 이따가 글로 써 보자.
자.. 지금 느낌이 어떻지?

우선 아빠가 안아주니까 따뜻하지?

그리고 아빠 심장이 두근두근 뛰는게 느껴지니?

또, 아빠가 숨쉴 때마다 배가 들어갔다 나왔다 밀리는 기분도 나지?

아빠 냄새는 어때? 엄마나 누나랑은 다른 냄새가 나지?

아빠 목소리도 느껴봐. 귀로 들리고 배로 들리고 온몸으로 아빠 소리가 나잖아.

목소리가 좋아? 높아? 낮아?

아빠 숨결을 잡아낼 수 있니? 아빠 숨쉴 때마다 가늘게 바람이 일지?

이런.. 거의 1분이 다 되었네.

지금까지 느낌을 종합하면 또 어떤 느낌이야?

아빠가 너를 사랑한다는 걸 알 수 있어?
응!
1분이 생각보다 길더군요.
팔베어서 재울 때 말고, 이렇게 오래 안아본지가 얼마일까요.
아이 숙제 때문에 시작했다가 오히려 제가 더 충만한 기쁨을 느꼈습니다.

아무튼 여러 이야기와 생각할 부분을 이야기해 주었으니 반페이지 채우기야 그리 어렵지 않을겁니다.

한참을 낑낑 거린 후 다썼다고 보여주는데, 처음 반페이지에서 딱 두줄이 추가되었더군요. -_-

(상동)
아빠도 안아보았다.

사랑하는 느낌이었다.

.
.
.
.
.
.
.
.
.
.
.
.
Yo, C'mon! I'm your father..

.
.
.
.
.
.
.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출 부자 상경기 (1/4): 의회 진입  (14) 2007.06.23
회장님 아빠의 방침  (60) 2007.04.15
으.. 당했다  (24) 2006.10.29
말로는 못당해  (12) 2006.09.21
아주 긴 산책  (14) 2006.09.18
  1. 이전 댓글 더보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