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를 안보니 아이들은 일요일에 일어나자마자 보통 책을 읽거나 장난감을 가지고 놉니다. 지난 일요일엔, 아이들은 아침부터 보드게임을 한판 합니다. 추리판을 뒤로 숨기고 끙끙거리며 열심히 문제를 풉니다.
잘 노나 싶더니 지기 싫다고 아우성입니다. 다른 때는 안 그렇다가 이런 사소한 일에만 승부욕을 부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드를 정리하도록 하고 아침을 먹습니다. 최근에 읽은 책이 어떤 건지 물었지요.
두 녀석 모두 가시고기를 보고 있습니다. 아직 읽고 있는 중이라 진도가 다릅니다.
토론하기가 어려워, 둘 다 읽은 최근 책을 물으니, '자전거 도둑'을 댑니다.

(F, D, S는 전편 참조)

F: 그래, 어땠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완서


D: 재미 없었어요.
S: 재미 있었어요.

F: 오호, 그래? 한사람은 재미있었고, 다른 사람은 재미없었다..
   왜 그런지 이야기를 들어볼까? 딸은 왜 재미 없었지?
D: 하루의 일을 일기처럼 써놓았는데 그냥 지루하고 밋밋해요.
   결정적으로, 결말이 없이 갑자기 끝나버려서 시시해요.

F: 아. 그렇구나. 갑자기 끝나는구나. 그럼 좀 어리둥절하고 재미없게 느낄수도 있겠네.
   아들은 이게 왜 재미있었니?

S: 끝 내용이 없어서 내가 그 뒤를 마음대로 상상할 수 있어서 재미있었어요.
   내가 이야기를 짓는게 재미있어요.

F: 어이쿠. 그말도 일리가 있네.
   이렇게 끝을 작가가 명확히 쓰지 않는걸 '열린 결말'이라고 해. 읽는 사람이 상상할 여지를 남기는거지.
   어떤 이에게는 화장실 갔다가 안 닦고 나온듯 찝찝하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어떤 사람에게는 나름대로 상상할 부분이 남아서 더 재미있는 결말이기도 해.

의외로 막내가 열린 구조의 맛을 알아서 놀랬습니다.
다시 생각해보면, 열린 결말은 일방향의 매체인 책에서 양방향, 참여의 효과를 내는 기발한 아이디어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日常 > Project 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음모론의 진실을 깨닫다  (16) 2007.08.06
멧토끼  (21) 2007.07.19
자전거 도둑  (6) 2007.07.05
가출 부자 상경기 (4/4): 귀로  (18) 2007.06.25
가출 부자 상경기 (3/4): 유람선에서  (6) 2007.06.25
가출 부자 상경기 (2/4): 선유도  (6) 2007.06.24
  1. BlogIcon 엘윙 2007.07.06 18:41

    저 보드 게임! 재밌겠는데요. 범인을 추리하는건가요?호오..

    그리고..저도 역시 결말이 흐지부지한 것은 읽으면 찝찝합니다. inuit님도 열린구조를 좋아하시나욤 ㅇ-ㅇ?

    • BlogIcon inuit 2007.07.06 22:07

      네 주사위를 굴려가며 사건장소를 찾아다니며, 범인과 범행장소, 살해방법을 추리하는 게임인데 단순하지만 재미있습니다. 웬만한 보드게임카페에는 다 있을겁니다.

      열린구조.. 잘된 작품은 좋아하지요. 어설프면 역시 찝찝하고 짜증스럽지만요. ^^

  2. BlogIcon Psyk 2007.07.06 23:57

    열린결말 많이 답답합니다.
    그리고 더 마음에 안드는 것은 해피엔딩인것 처럼 끝나는 열린구조조차도 제 상상의 결말은 자꾸만 비관적으로...

    • BlogIcon inuit 2007.07.07 10:39

      흠.. 그럴수도 있군요. 전 좋은 쪽으로 생각이 되어서 그랬나봅니다. -_-

  3. BlogIcon 민트 2007.07.07 10:01

    저도 개인적으로 열린 결말을 별로 좋아하진 않습니다...열린결말이어서 여운이 남았던 작품은 거의 손에 꼽히는 것 같네요. 열린결말은 열심히 읽다가 끝에 가서 갑자기 뚝 떨어지는 느낌이랄까, 뭔가 당황되요. 어릴때 열린 결말의 책을 잘 접하지 않아서인지 타고난 성향 탓인지 개인적으론 닫힌 결말이 좋네요 ^^

    • BlogIcon inuit 2007.07.07 10:41

      위에 말했듯 '안닦고 나온 기분' 말씀이시죠. ^^

      전통적인 전능적 작가 관점에서 디지털 시대의 화술형 작가 관점으로 이전될수록 독자의 해석 여지와 참여가 중요성을 가지리라 생각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