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6 세대에게는 기인 작가로, 요즘 네티즌에겐 꽃노털 플토커로 각인되어 있는 이외수 작가입니다. 저는 중학시절 '사부님 싸부님'이란 독특한 글그림을 강렬히 기억합니다. 천진한 그림과 함축적 언어, 그리고 해학의 혼합인데, 그 뒤로 읽은 그의 어떤 소설보다 또렷이 떠오르는 점이 신기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이외수

(부제) 언어의 연금술사 이외수가 전해주는 신비한 문장백신

글쓰기의 공중부양은 이외수 작가가 가르쳐주는 글쓰기 방법입니다.
전에 소개했듯, 글쓰기에 대한 교본으로는  스티븐 킹의 '유혹하는 글쓰기'와 안정효 작가의 '글쓰기 만보'가 있습니다. 특히 이후로 새로운 책이 필요할까 싶을 정도로 배울 점 많은 책이 '글쓰기 만보'입니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이 나왔을 때 선뜻 손이 가지 않았고, 다만 언젠가 읽겠다 차일 피일 미루던 중 절판이 되어버린 기막힌 사연도 있었습니다.


대가는 서로 통하는지, 아니면 좋은 글쓰기 방법은 작가들끼리만 비밀스레 공유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책의 주장은 스티븐 킹, 안정효 작가의 주장과 매우 닮아 있습니다. 술어나 화법은 다를지언정 지향하는 바는 꼭 같습니다.

이외수 작가의 말을 빌면 이렇습니다.
글의 재료는 단어다. 단어는 사어가 아닌 생어를 써야 한다. 오감을 자극하는 생생한 단어다.
이를 채집하기 위해 부단히 훈련하고 속성을 손에 익힙니다. 물론 문장도 꾸밈을 지양한채 간결하고 단순하여 힘있는 문장 위주로 필력을 키우도록 주문합니다. 앞서 두권의 글쓰기 교범에서 주장하는 바이기도 합니다.

물론 책에는 이외수 작가만의 독특한 비법도 소개되어 있습니다.
가장 눈에 띄었던 부분은 오행 캐릭터입니다. 대개 선-악으로 구분되는 캐릭터의 성격을 서양적 스테레오 타입이 아닌 동양의 음-양으로 나누고, 한층 더 나가 오행으로 운용합니다. 수생목, 목생화, 화생토, 토생금, 금생수의 기여와, 수극화, 화극금, 금극목, 목극토, 토극수의 제어를 인물간 dynamics에 운용한다는 발상은 얼마나 현실적이면서도 입체적인지. 제대로 한 수 배웠습니다.
또한 4안론도 수긍가는 부분이 많습니다. 맨눈으로 보는 육안, 지식으로 보는 뇌안입니다. 이를 넘어 본성을 꿰뚫어 보는 심안과 대상을 동일시 하는 영안까지 갖춰야 제대로 사물을 본다는 뜻이지요. 이런 치열한 정신이 작가를 작가로 만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 책이 갖는 마케팅적 차별점은 언급하고 넘어가야겠습니다. 사례와 연습이 점층적으로 진행되어 실제 훈련의 길잡이로 사용하기 좋게 되어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하지만, 얇은 한권으로 커버하기란 원래 무리인지라, 그대로 따라만 한다고 갑자기 실력이 좋아지진 않을겁니다. 길잡이 대로 따라서, 글을 심어 돋우고 추수하는 무수한 해를 겪어야 제대로된 글이 영글어 나올테니까요.

아참, 눈을 끄는 제목인데, 왜 공중부양인지 궁금하지 않으십니까.
뜬금없다 생각했는데, 글 써서 한번 '떠보자'라는 뜻이었습니다.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