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과 여행을 갔습니다.
잘 놀고 아침에 일어나니 온 세상이 눈입니다.

* * *
한 커플이 있다.
조깅을 하기로 마음 먹고 스포츠 쇼핑몰에 함께 갔다.
그들은 문을 열기가 무섭게 각자의 길을 갔다.

여성은 우선 다양한 스타일의 셔츠가 전시된 곳을 향했다.
그리고 바지 가게로 가서 맘에 둔 셔츠와 어울리는 바지를 고른다.
그 후에 운동화 가게에서 운동화를 고른다.
만일 셔츠-바지-운동화의 조화가 안맞으면 처음부터 다시다.
조사결과, 10명중 5명이 그랬다.
반면 남성은 10명중 10명 모두가 운동화점으로 갔다.
기능과 성능에 맞는 운동화를 사버리곤 지루하게 파트너를 기다린다.

* * *

어제 밤 자기전, 딸아이가 '내일 눈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확률은 작지만, '네 마음이 착하니 이뤄질 소원이다.'라고 생각했습니다.
그윽한 산. 고요한 숲.
탄성 나오도록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 * *

남자의 뇌와 여자의 뇌는 다르다.
전체 교도소 수감자의 95%가 남성이고, 노벨상 수상자의 95%가 남성이다.
세계에서 일어난 거의 모든 전쟁이 남성에 의해 시작되었고, 포르쉐 구매자의 90%도 남성이다.
이 모든 현상의 원인은 테스토스테론이다.

* * *

아이들 옷 단단히 입힌 후, 놀러 내보냈습니다.
딸아이는 늘 그렇듯 분홍옷으로 도배를 했습니다.
아들 녀석은 카모플라주 군복모양 파카를 입습니다.
눈사람 만들고 놀라 내보냈는데, 전투라도 하는 모양입니다.
아예 쌍안경까지 차고 비장하게 나섰습니다.

* * *

인간은 처음에 중성 배아의 상태로 삶을 시작한다.
임신기간 중 1/4이 지나면 성특징이 발현된다.
사내아이는 고환에서 테스토스테론이 생산된다.
뇌는 테스토스테론에 흠뻑 젖는다. 폭포처럼.
결과로 좌뇌가 약간 망가진다. 신경세포 결합이 감소된다.
그리하여 남성의 뇌는 평생 그 구조를 갖게 된다.
매사를 낙관하고 목적만 생각하는 단순한 뇌로.

* * *

결국 눈굴리기는 시작되었습니다. 각자 열심히 눈을 뭉칩니다.

* * *

모든 유기체의 사명은 진화의 그 길이다.
최소의 에너지로 최대의 유전자를 후세에 물려주는 것이다.
숫컷은 스스로 강해지고자 한다.
강함에 이끌리고, 강해진 느낌은 호르몬으로 보상받는다.
지배하고자 하고 경쟁에서 이기려한다.
암컷은 가능한 최대한의 잠재적 파트너를 유혹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매력을 키우는 모든 것에 매혹된다.
또한 심리적 안정성을 주는 사회적 관계의 유지에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


* * *

어랏.
똑같이 시작한 눈굴리기가 결과는 좀 다릅니다.

딸아이는 예쁜 눈사람을 하나 만들었습니다.
아기처럼, 동생처럼 귀여워 합니다.
두고 오기 아까워서 눈물까지 글썽입니다.

아들은.. 눈 뭉쳐서 무기를 잔뜩 만들었습니다.
아빠랑 설원에서 결투를 하다가, 전쟁으로 번졌습니다.
눈싸움을 합니다.
온 산을 뛰어다니며 설산의 전투를 펼쳤습니다.
아들은 엄폐물에 숨고 포복하고 굴렀습니다.
머리에 등에 맹폭을 당했습니다.
물론, 아빠도 온통 눈에, 땀에 젖어버렸지요.

* * *

남성과 여성은 세상을 인지하는 방법도 다르다.
남성은 체계화하는 systemizer이다.
여성은 공감하는 empathizer이다.
사내아이는 주로 무기와 자동차를 갖고 논다.
여자아이는 주로 인형을 갖고 논다.
자동차를 살 때도 그렇다.
남자는 엔진을 열어보고, 여자는 실내 디자인과 안전성을 본다.
이는 교육의 차이가 아니다.
호르몬의 탓이다.

* * *

산을 벗어나 도시로 오니 햇볕은 쨍쨍, 온화한 낮입니다.
마치 꿈 같습니다. 별천지를 다녀온 느낌입니다.
기억속엔 있으되 전혀 현실감 없는.
하지만, 가족 모두에게 멋진 추억이기도 합니다.

* * *

'Sci_Tech'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대폰 잘 사는 법 아세요?  (56) 2009.02.04
달리는 글쓰기  (37) 2009.01.01
넷북 스토리  (51) 2008.12.04
릴레이로 실험한 블로고스피어의 네트워크 특성  (37) 2008.11.29
걸리긴 딱 걸렸는데  (22) 2008.07.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