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젠 참 좋은 날씨였지요.
봄보다는 가을에 가까웠습니다. 
하늘 파랗고 햇볕 따가운게 나들이하기 참 좋은 날씨였습니다.
마침 연간회원권 만료일도 임박한지라 인근 공원 놀러가듯 가볍게 나갔습니다.
가족과 매우 유쾌한 하루를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날이 포근하면서 이제 움직이기 좋아지는 계절입니다. 

벌써 주말이 기다려지네요. ^^

'日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Event] 신간 '문제해결사'를 잡아라!  (11) 2011.05.10
Stiff finger  (12) 2011.05.08
어린이날, 스케치  (4) 2011.05.05
Sliding down the Rock  (4) 2011.02.05
설 빔  (8) 2011.02.02

+ Recent posts